돌_072.JPG


일상에 찌들어 너무나 피곤한 순간에도, 몸이 아픈 상황에도

항상 엄마,아빠에게 환한 미소로 행복을 주는 우리 딸 다원이.

내 아이가 되어줘서 너무 고마워, 네 덕분에 엄마, 아빤 너무 행복하단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