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룸 3.jpg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끝은 심히 창대하리라!!!'

결혼 11년째 들어선 내 살림을 표현하는데 딱 맞는 구절이다.

퍽이나 단출한 혼수를 해 와서 살림을 시작할 때만 해도 이렇게 될 줄  몰랐다.

남편이나 나나 늦은 나이에 결혼을 하다보니 혼자 살면서 조금씩 장만했었던 물건들도 많아서

혼수는 아주 간소하게 했었다.

처녀적에 '헬렌 니어링'의 소박하고 건강한 삶을 동경했던 나는 내 삶도 그처럼 간소하고

정갈하게 이루어지길 소망했었다. 소파 하나 없이 딱 필요한 것만 갖춘 신혼살림이 좋았다.

작지만 물건들이 적어서 넓게 느껴지던 신혼집이었다.

 

내 살림이 조금씩 늘기 시작한 건 결혼 1년만에 첫 아이를 낳고 부터다.

애한테 필요한 물건들이 하나 둘 씩 자리를 차지하다 보니 살림은 금새 불었다.

돈 주고 산 건 얼마 없었지만 먼저 애 키운 친구들이며 친지들이 물려준 것들로

작은 집은 비좁아지기 시작한 것이다.

 

서른 일곱에 가정을 이룬 남편은 형제중에도 친구들 중에도 결혼이 늦은 편이었다.

그러다보니 형제들과 친구들에겐 이제 쓰임이 다한 육아용품이 다 우리집으로 쏟아져 들어왔다.

하나 둘 생겨난 게 아니라 말 그대로 뭉텅 뭉텅 들어왔다.

특히 어린애들 전집을 샀다가 애들이 다 커서 곤란해 하던 친구 하나는 한번에 백권도 넘는

책을 보내주기도 했다. 돈주고 사면 비싼 것들이라 고맙게 받기 시작했는데 정리하기 바쁘게

또 보내주곤 했다. 전생에 무슨 복을 쌓아서 이렇게 재물이 몰려드나 고민할 사이도 없이

집은 어린 애가 어지르고 다니는 물건들로 꽉 차버렸다.

두 아들 키울때 큰 집에서 살던 쌍둥이 언니는 유치원 마당에 있어야 어울릴 법 한 큰 미끄럼틀까지

내게 보내 주었다. 애는 기절하게 좋아했지만 마루는 꼬딱지만하게 좁아 졌다.

 

여기에 또 절대적인 도움을 주는 존재가 있었으니.... 바로 남편이다.

평생 동전 하나도 허투르 쓰지 않고 아끼고 아껴 재산을 이루신 부모님의 가풍속에서 자라난 남편은

버리는 법이 없었다. 도무지 쓸 데가 없는 것 같은 물건들도 '놔두면 다 쓰게 돼' 한마디면 끝이었다.

심지어는 선물 받은 종이 상자가 좋다고 챙기고, 포장지도 잘 두면 또 쓴다고 하면서 챙기는 식이었다.

물건들이 귀하던 시절에야 그런 것들이 요긴하게 쓰이지만 요즘엔 어디 그런가.

상자야 그렇다 치는데 젊은 시절에 입던 옷들은 왜 그렇게 또 많던지..

결혼할때 신랑은 몸무게가 70킬로를 훨씬 넘는 상태였는데 옷장속에는 예전에 50킬로 였을때 입던

고가의 청바지도 들어있었다. 버리자고, 기증하자고 사정을 해도 언젠가 살 빼서 다 입을 옷들이란다.

옛날 옷도 다 가지고 있고, 체중 느는 대로 새 옷도 사다보니 옷장은 더 이상 수납이 불가능했다.

우린 대형 헹거를 사서 나머지 옷들을 걸었다. 이런식으로 하다보니 그나마 좁은 집에 방 하나가

옷으로 꽉 차 있었다.

 

3년을 참다가 일을 저질렀다.

물건이 느는대로 수납 할 가구를 사는 것은 더 이상 하지 말자고 선언을 했다. 새 물건 하나 들어오면

옛 물건 하나씩 처분하면서 살아야 하지 않겠냐고 남편을 설득했다.

그 해 우린 집안을 완전히 뒤집어 엎어서 대대적인 물건 방출을 감행했다.

남편의 오래된 옷들이며 내 처녀적 옷들도 과감하게 정리했다. 1년 넘게 쌓아둔 많은 물건들도 치웠다.

불필요한 옷들을 정리하고 나니 옷장 하나로 충분히 수납이 되어서 새로 산 대형 헹거는 큰 언니네로

보내기까지 했다. 집안은 다시 쾌작해 졌고 이렇게 가끔 온 집안을 말끔히 정리하는 맛도 좋구나

하며 만족해 했다.

 

그러는 사이 둘째가 태어났고 우린 좀 더 넓은 집을 얻었다. 나는 두 애들 건사하느라 다시 바빠졌고

아들에 이어 딸을 낳으니 여자애를 키우기 위해 필요한 새 살림들이 또 들어오기 시작했다.

운동장같이 넓게 느껴지던 집이 다시 갑갑해지기 시작했다.

애들 옷을 새로 사 주지 않고 얻어 입히다 보니 누가 물려준다고 하면 큰 옷들도 가리지 않고 받아서

쌓아두곤 했는데 그것도 무시할 수 없는 짐이 되었다. 이 와중에 이웃집에서 내 놓은 대형 가죽 소파를

냉큼 주워 왔다.

 

셋째를 낳고 마당 있는 집으로 이사오자 살림은 걷잡을 수 없이 늘기 시작했다.

농사도 시작하고 남편이 목공을 시작하니 필요한 공구들이 제일 먼저 늘기 시작했다.

다른 형제들이 새로 사거나 처치 곤란한 살림들을 '니네 집은 넓으니까..'하며 우리에게

넘기곤 했다. 개 두마리에 닭 여덟 마리 사료들은 현관 마루 절반을 차지해 버렸다.

아파트 살때 남편이 야침차게 장만하기 시작하던 캥핑 용품들이며 집 공사 하고 남은 자재들이며

2층은 아예 거대한 창고로 변해 버렸다.

이게 아닌데.. 이게 아닌데.. 하면서도 새 집이 주는 새로운 일거리에 치어 정리며 처분은

엄두도 못 내고 시간이 흘렀다.

 

드디어 막내가 세 돐을 넘긴 올 봄.. 나는 큰 집에 가득찬 살림들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그래서 결심했다. 대대적인 중간 정리를 할 때가 되었구나.

이제 아이들도 어느정도 손을 덜 타고 말귀도 알아들으니 슬슬 시작해야 하겠다.

2층에 아직도 쌓여 있는 신생아 용품이며 (혹시 혹시 하며 지금껏 버리지 못했다.ㅠㅠ)

주는 대로 다 받아 놓았던 애들 옷가지들도 정리하고 결혼 생활 내내 창고에만 있던

물건들도 처분 대상이다. 신형 제품을 사며 처박아 두었던 구형 가전 제품들이며

무엇보다 애들이 못 버리게 해서 남겨 두었던 온갖 잡동사니 장난감들도 치울 생각이다.

그래도 여전히 짐은 많겠지만 이번만은 정말 과감하게 정리해야지.

 

소박하고 간소하게 살고자 했지만 넘쳐나는 물건들 정리하고 치우느라 늘 고단한

어리석은 내 일상에 여유를 들여 놓고 싶다.

남편은 출장가고 큰 아들은 학교에 간 지금이 적기다.

 

잘 버리는 것 또한 살림의 큰 지혜인 법..

 

이제 나는 버리러 간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9407/91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4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어른들은 왜 어린 아이들에게 돈을 줄까? imagefile [2] 홍창욱 2013-03-28 14991
74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결혼전 딸기여행, 결혼후 딸기체험 imagefile [7] 양선아 2013-03-27 28640
743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회사, 나의 힐링 캠프! imagefile [18] 김미영 2013-03-27 33174
74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드디어 끝난 7년 4개월의 모유수유 대장정! imagefile [17] 신순화 2013-03-26 23471
74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봄꽃이 떨어진다 imagefile [4] 홍창욱 2013-03-19 14621
7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반짝 반짝 빛나는 네 살! imagefile [14] 신순화 2013-03-19 17985
739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어린이집 입학을 신고합니다! imagefile [11] 김은형 2013-03-18 21841
73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에서 며느리살이,이보다 더 가벼울 수 없다 imagefile [7] 윤영희 2013-03-18 60002
73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2편] 결국~~~다 가버렸네~ㅠ.ㅠ imagefile [3] 지호엄마 2013-03-15 37684
73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과 된장담근 날 imagefile [5] 윤영희 2013-03-13 20334
73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배움에 목마르게 하자! imagefile [4] 신순화 2013-03-12 16908
734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곤란해도 괜찮을 수 있나요? imagefile [3] 임지선 2013-03-11 16405
73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를 울린 엄마, 부엌에서 죄책감을 씻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3-06 19878
732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나의 못난 찌질함을 반성합니다 imagefile [5] 김외현 2013-03-06 16542
73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둘째를 기다리며 imagefile [2] 홍창욱 2013-03-05 14647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버려야 산다!! imagefile [5] 신순화 2013-03-05 17615
72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파트에서 주택으로 가는 길 imagefile [4] 윤영희 2013-03-01 23628
728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쥐어뜯어도 귀여운 줄만 알았네 imagefile [1] 임지선 2013-02-27 17293
72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편보다 아이가 더 편한 불편한 진실! imagefile [7] 신순화 2013-02-26 43588
72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한일 초등학교 입학분투기 imagefile [2] 윤영희 2013-02-21 23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