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밭에 다녀온 뒤로

우리집 간식과 후식은  무조건 사과.

어제 저녁도

밥상 물리자마자 디저트달라 아우성치는 아이들에게 쫓기듯

묵묵히 사과를 깍고 있을 때.

남편이 왔습니다.

집안에 들어서자마자 봉투를 하나 내밀더니

"안심하고 먹어도 될 거 같아."

그러더군요.

 

남편이 내민 봉투 안에는

방사능 검사결과가 적힌 자료가 들어있었고

굵은 글씨체로 '부검출'이라 쓰여있었는데

세상에, 이 남자,

그 새 사과밭에서 따 온 사과 몇 개를 들고가

시청, 환경센터를 전전하며 방사능 검사를 받아온 거였어요.

 

작년, 대지진 이후로

방사능 오염에 대한 걱정은

일본에 사는 사람들의 일상이 되었지만

시간이 조금씩 지나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크게 의식하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후쿠시마산 채소와 과일이 아무렇지 않은 듯 팔리고 있고

가끔은 아주 싼 값으로 나와있어 소비자를 유혹하기도 하구요.

우리집은 먹는 것은 생협을 거의 이용하고 있는데

이 생협이 원전을 반대하는 입장이라 방사능 검사를 전품목 대상으로

철저하게 하니, 그걸로 어느 정도는 안심하고 있었어요.

 

우리가 갔던 나가노의 사과밭은

후쿠시마와는 거리가 꽤 멀기도 하고

그저 사과 따는 재미만 생각했는데

남편이 가져온 방사능 검사결과는 현실을 다시 인식시켜주더군요.

세슘이 검출되지 않았다니, 다행스럽기는 하지만

사과 한 알 먹는데도 이런 걱정을 해야하는 시대에

우리가 살고 있다는 생각을 하니

참...

얼마 전에 이시하라 도쿄 도지사가 이런 말을 했어요.

"원전 반대를 외치는 사람들, 그렇게 센티멘탈한 발언을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아니,, 환경과 생명에 대해 말하는 것이 센티멘탈한 건가??

작년 대지진, 그 지옥을 경험한 나라의 정치인으로서 할 수 있는 말인지!

 

일본도 곧 선거가 있을 겁니다.

결과는 두고봐야 알겠지만,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게 될까 걱정이예요.

많은 문제들이 금방 해결되지 않는다해도

우리 삶 전체를 좀 더 진지하게 고민하는 정권이 되어야 할텐데.

이대로 가다간

영어교육이나 입시성적보다

더 무서운 것들이 우리 아이들의 생명을 위협하게 될 지도 모릅니다.

 

<<사과밭에서 얻어온 과일들. 여기 사는 한국친구들에게 한 상자씩 싸서 보냈는데

    이런 선물을 하면서도 방사능 오염걱정을 해야 하다니. 2년 전만해도 생각지도 못 한

    현실을 지금 겪고 있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89415/2d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6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나에게 주는 크리스마스 선물^^ imagefile [4] 윤영희 2012-12-07 19023
664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악역을 맡은 천사 imagefile [5] 김외현 2012-12-06 13657
663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돌잔치, 그걸 꼭 해야 하나요? imagefile [8] 임지선 2012-12-06 26446
66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추첨인생, 나도 국기에 대한 맹세 좀 해보고 싶다. imagefile [19] 전병희 2012-12-06 31070
6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애엄마에게 문화생활은 너무 먼 이야기..ㅠㅠ imagefile [10] 신순화 2012-12-05 16225
66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가족문화공간으로 진화하는 어린이서점 - 한국 / 일본 imagefile [1] 윤영희 2012-12-04 16999
65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30개월 아이, 어린이집에 보내야 할까 imagefile [8] 홍창욱 2012-12-03 15145
65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폴리 젓가락 찾아 삼만리 imagefile [10] 양선아 2012-12-03 16606
65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북카페와 마당과 동물이 있는 어린이서점을 아시나요? imagefile [12] 윤영희 2012-11-30 28536
65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7편] 뒤늦은 가을 소풍, 악어야! 입이라도 쩍 벌려줄래? 플리즈~ ㅠ..ㅠ imagefile [3] 지호엄마 2012-11-29 74927
65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의 어린이의료환경] 아이들이 아프면 지갑없이도 병원간다. [2] 윤영희 2012-11-29 17047
654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이에게 제안하는 거래 imagefile [1] 김외현 2012-11-28 26082
65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과 나는 '만화'로 통한다!! imagefile [3] 신순화 2012-11-28 23079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과한알 먹으면서도 방사능 걱정.. imagefile [3] 윤영희 2012-11-27 19122
65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손자 천재 만들기, 외할머니의 작업 imagefile [3] 홍창욱 2012-11-27 25930
65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이중언어환경에 대한 환상 - 조기영어교육 반대! imagefile [16] 윤영희 2012-11-22 27205
649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찬바람 쌩쌩, 아기 안고 승차거부 당한 날 imagefile [5] 임지선 2012-11-21 13498
64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애들 부려먹기.. 생각보다 힘들구나.. imagefile [3] 신순화 2012-11-21 15626
64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랑 광합성 할래요 imagefile [2] 홍창욱 2012-11-20 14618
64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세 가족이 함께 사과따고 왔어요! imagefile [3] 윤영희 2012-11-19 20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