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가림이 심한 뽀뇨.’

 

요즘 아내가 걱정이 생겼다.

지나가며 언니 오빠들이 보이면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관심을 표시하다가도

언니오빠가 다가와서 이야기를 하거나 과자를 주면

뭐가 마음에 안 드는지 눈을 내리깔고 입술이 튀어나온다.

심지어는 뒤돌아선다(뽀뇨, 남친이 생기다편 참조).

 

<친구 유담이를 보자마자 바로 돌아서는 뽀뇨. 아빠는 웃음이 나면서도 한편으론 당황했다>

 뽀뇨유담.jpg

 

‘천상 엄마를 빼닮았다’라고 아내는 생각하는데

사실 나또한 낯가림이 너무 심해 어릴 때 찍은 사진 하나 없고

남녀공학인 중학교 다닐 때는 여학생 앞에선 고개만 숙이고 다녔다.

심지어 대학교 입학해서도 처음 몇 개월까지는 여자동기 얼굴을 쳐다보며 말을 못했으니..

 

몹쓸 낯가림이라는 말이 정확하겠다.

이러한 낯가림도 사회생활하며 얼굴이 점점 두꺼워져 사라지긴 했는데

요즘 뽀뇨가 하는 행동을 보면 옛날 내 모습이 절로 생각난다.

 

엄마, 아빠의 치명적 낯가림을 뽀뇨가 어릴 때부터 대물림하지는 않았다.

마을을 가거나 사람들이 모인 장소에 가더라도 잘 놀고 잘 얻어먹었는데

어느 시기인가부터 낯선 사람에 대해 조금은 경계하기 시작한 것이다.

 

마침 방송국에서 급하게 전화가 걸려와 출연제의를 받게 되었다.

아내는 사생활도 있고 낯가림도 있어 뽀뇨와 출연하겠다고 했는데

생각해보니 요즘 심해지는 뽀뇨의 낯가림을 고려치 않았다.

어제 마을에서 본 이모도 오늘 보면 조금은 거리를 두는데

촬영 온다는 아저씨들을 무서워하지는 않을까?

 

<촬영을 한시간 앞두고 리어카 운전면허 2종 연습을 하는 뽀뇨 ㅋㅋ>

*아래 사진을 클릭하시면 뽀뇨의 운전연습을 보실수 있어요.

리어카2종.jpg

 

촬영당일, 아빠는 마늘을 박스에 담는 작업을 하는데 주문량이 좀 많다보니 땀이 팥죽같이 나온다.

촬영한다고 렌즈까지 착용했는데 촬영팀 오기도 전에 스타일 망치는구나 하고 있는데

예정된 시간보다 조금 늦게 창고에 도착했다.

 

마늘 작업하랴 인터뷰하랴 정신이 없는데 신기하게도 뽀뇨는

촬영하는 내내 아빠에게 안아달라고 떼쓰거나 삐죽거리기는 커녕

장갑까지 끼고 마늘을 박스에 담는 것이 아닌가.

아빠의 도움도, 함께 일하는 이모의 도움도 없이 환한 웃음을 화면에 내비췄으니 신기할 노릇이다.

 

촬영을 끝마친 이모도 신기하신가 보다.

“뽀뇨가 평소에는 낯을 가리는데 오늘은 장갑까지 끼고 웬 일인지 몰라”

할머니, 할아버지에게 큰 웃음 줄려고 그랬을까?

생방송을 보고 창원 어머니에게서 전화가 왔다.

 

“뽀뇨가 장갑끼고 마늘 담는다고 난리데. 얼마나 웃었는지”

 

촬영은 아무 탈없이 자연스럽게 끝이 나고 아내와 나는 유투브 동영상을 다시 보며

뽀뇨의 낯가림이 왜 방송용 카메라앞에서는 거짓말처럼 없어지는지 생각해보았다.

 

예능해야될 팔자인가?

우리 뽀뇨?

 

<아빠와 촬영 끝마치고서.. 뽀뇨. 니가 고생이 많다 ^^>

*아래 사진을 클릭하시면 뽀뇨와 함께 출연한 영상이 나옵니다.

촬영마감기념.jpg

 

우리, 블로그 밖에서도 만나요 (^^)/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튜브 +핀터레스트 + 메일로 받아보기 + 팟캐스트 구독 + 내 소개 & 스토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72781/56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565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어느 일요일 아침 image [5] beanytime 2012-08-12 16253
564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산후우울 주범 ‘나홀로 육아’ imagefile [5] 임지선 2012-08-08 16692
56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한 밤중에 응급실, 주인공은 나!!! imagefile [2] 신순화 2012-08-07 17581
56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5일간, 병원휴가를 가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8-06 17313
56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나의 여름휴가 레서피, 나만 홀로 또 같이 imagefile [11] 양선아 2012-08-06 32483
56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방학에 대처하는 나의 사상과 투쟁 imagefile [9] 신순화 2012-07-30 15961
559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 내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imagefile [14] 임지선 2012-07-26 33036
55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취학전 준비 번외편-아이의 여름방학 보내기 imagefile [5] 전병희 2012-07-26 18188
55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언니처럼 할래요!! imagefile [2] 신순화 2012-07-24 16956
55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747공약, 급조한 약속에 재미가 쏠쏠? imagefile [2] 홍창욱 2012-07-24 15602
555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공짜없다 imagefile [1] 윤아저씨 2012-07-18 14027
55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대안학교 첫 학기보낸 아들, 이렇게 변했다!! imagefile [6] 신순화 2012-07-17 16168
»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낯가림 타파? 뽀뇨 방송 출연기 imagefile [5] 홍창욱 2012-07-17 14283
552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육아남에게 마음을 열어주세요 imagefile [3] 김외현 2012-07-12 12392
55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취학전 준비, 실전교육법(3)- 영어! imagefile [3] 전병희 2012-07-12 12345
550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애 낳고 나니, 부질없네 부부싸움 imagefile [9] 임지선 2012-07-11 21939
54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리얼 다큐, '단독주택에서 살아남기'! imagefile [4] 신순화 2012-07-10 23186
54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그대와 함께라면 '세숫대야도 아쿠아다' imagefile [4] 홍창욱 2012-07-10 18344
54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이 머리 감길 때 울리지 않는 나만의 필살기 imagefile [16] 양선아 2012-07-05 34908
54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산부인과 서비스, 나도 할 말 있다!! imagefile [13] 신순화 2012-07-03 27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