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뇨가 전주 외갓집에 갔다. 

잠시 제주에 다니러오신 장모님이 외갓집 구경도 시킬 겸 

2주 정도 뽀뇨를 데려가셨다. 

작년 예비군 훈련 때문에 뽀뇨를 외가에 맡긴 이후 두 번째인데 

딸바보 아빠도 이제 면역이 되었는지 뽀뇨가 없는데도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하게 되었다.


작년처럼 설마 엄마, 아빠 얼굴을 몰라보는 사태는 일어나지 않겠지 하며 

영상통화도 곧잘 하고 열심히 엄마 아빠의 존재를 각인시키며 안심을 시킨다. 

사실 안심이 필요한 건 뽀뇨쪽이 아니라 엄마아빠쪽인지 모른다.


딸아이가 없는데 아내까지 늦는 날, 혼자 밥을 먹을 때의 기분이란 

서울 자취생활하면서 TV와 밥상을 마주하던 그 때가 떠올라 감상에 잠기기도 한다.


아이에게 부모가 필요한 것이 아니라 

반대로 부모에게 아이가 필요한 건 아닐까라는 다소 철학적인 생각도 해보며 

조용한 일상이 흐르고 있는데 그 잔잔한 수면을 깬 사건이 있었으니.. 


평소 침을 많이 흘리는 뽀뇨. 

가만히 있어도 침이 나는 이유를 아내는 아빠를 닮아 부정교합 때문이라고 한다. 

달리 설명할 수 없는 침순이 뽀뇨의 증세에 

할머니도 갸우뚱, 외할머니도 갸우뚱하셨는데 어디서 들었는지 

외할머니가 전화를 걸어 온 것이다.


“아이 침 안흘리게 하는데 미꾸라지 국물이 특효라네. 들어본 적 있어?” 

중년의 남성에게 무엇이 특효다 뭐 이런건 들어본 적이 있는데 

두 돌이 안된 아이의 침 흘리는데 특효가 있는 것, 그것도 미꾸라지 국물이라니 참 당황스러웠다. 


마음속에선 미꾸라지가 국물의 특효약이란 건 

‘자다가 남의 다리 긁는 것만큼 황당한 이야기이에요. 어머니’라고 말하고 싶었으나 

장모님의 말씀이니 무조건 “아, 네 어머니. 저는 첨 듣는데요”


그리고 하루가 지났다. 

뽀뇨는 여전히 뽀로로를 핑계로 엄마, 아빠의 통화를 계속 거부하고 

옆으로 들리는 아내와 장모님의 통화소리, 


“미꾸라지를 고와서 뽀뇨한테 한 숫갈 먹이려는데 지가 먹겠다고 하면서 다 흩어버리네.” 

옆에서 그 이야기를 들으며 ‘그럼 그렇지. 무슨 미꾸라지야’하는 생각에 실실 웃음이 나왔다.


그리고 또 하루가 흘러 

요즘 뽀뇨 돌보느라 전화가 뜸한 장모님에게서 급하게 전화가 왔다. 


“수미 있어?”,

“없는데요. 어머니”,


“아 글쎄, 뽀뇨한테 미꾸라지 국물을 두 번 먹였더니 금새 침을 안흘려.”,

“(순간 귀를 의심하며) 네? 침을 안 흘린다구요?”, 

“그래. 누가 그렇게 얘길 해서 고와줬는데 이게 금새 효과가 나오네. 창욱이도 의심나면 한번 인터넷에 검색해봐”


이걸 믿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 

외할머니의 손녀 천재만들기가 도를 지나쳐 이제 기적을 만들려고 하시는 건 아닐까 하고는 한바탕 웃었다. 

집에 돌아온 아내와 그날, 두 돌도 채 안된 아이의 침과 미꾸라지 국물의 상관관계에 대해 한참을 이야기하다 잠이 들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까지도 그 상관관계에 대해서 밝힐 생각은 전혀 없음에도 

혹시나 해서 검색을 해보니 다음과 같은 글이 나온다. ㅋㅋ


“22개월 남아 침을 홍수처럼 흘려요 도와주세용~...

어찌해야될지 몰라 누가 미꾸라지즙 먹이면 좋다해서 벌써 한달 넘게 먹이고 있는데 

보양식이라 그런지 예전에 비염이라 감기 잘 걸렸었는데 

요새는 잘 안걸리는것 같아요. 

문제는 고놈의 침을 여전히 많이 흘려요”


자, 미꾸라지와 침흘리는 것의 상관관계, 여러분이 알아서 판단하시길..ㅋㅋ


<놀이터에서 신이난 뽀뇨>

사진.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지 2년차인 뽀뇨아빠. 딸이 태어난 지 80일 되던 날부터 지금껏 ‘아드리아해의 뽀뇨파파’ 블 로그에 육아일기를 쓰고 있다. “전업주부가 되는 게 꿈이다”라는 이야기를 내뱉었다가 아내 와 역할을 뒤바꿔,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올해 5월부터 창업을 준비하며 육아에 전념하고 있다. 경상도 창원 남자와 전라도 전주 여자가 만나 만든 작품 제주아이 뽀뇨와 알콩달콩 살 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55641/cd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7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나...... 좋아하는 사람 생겼어요!' imagefile [11] 신순화 2012-04-03 75433
476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돌잔치 imagefile [2] 윤아저씨 2012-04-02 12280
475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둥이가 저혈당이라고요? imagefile [1] 김미영 2012-03-30 16730
474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맞는 아이 둔 엄마. 어찌하면 좋을까요? 오은영박사 강연을 다녀와서.. imagefile [5] 전병희 2012-03-29 16107
473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4.19kg의 거대아(?) 출산후기 1 imagefile [7] 김미영 2012-03-27 76411
47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반갑다, 캔디! 사랑해, 오스칼!! imagefile [11] 신순화 2012-03-27 14805
47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7편] 법륜스님 너무 하셔용~~~~책 <엄마수업>리뷰 imagefile [23] 지호엄마 2012-03-22 23608
47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직장맘과 동행해주는 든든한 전업맘 imagefile [14] 양선아 2012-03-21 11913
469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들이나 딸이나, 흥! imagefile [5] 임지선 2012-03-21 19149
» [뽀뇨아빠의 리얼야생 전업육아] 기적을 행하는 미꾸라지 국물? imagefile [2] 홍창욱 2012-03-20 14162
46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닭' 치고 가마니쓰고 싶은 심정.. imagefile [2] 신순화 2012-03-19 14718
466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돌 imagefile [4] 윤아저씨 2012-03-18 9857
465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훌쩍 큰줄 알았는데 제대로 사고쳤다 imagefile [3] 전병희 2012-03-15 17044
464 [뽀뇨아빠의 리얼야생 전업육아] 술 마시고 들어왔던 날의 기억 imagefile [2] 홍창욱 2012-03-13 12872
46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때론 정말 징글징글한 이름, 남편이여!!! imagefile [17] 신순화 2012-03-12 21122
462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나를 '이해'해줄 거라는 '오해' imagefile [7] 김태규 2012-03-12 33641
461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임신부 F4, 여자끼리 뭉쳐보니! imagefile [6] 임지선 2012-03-07 19122
460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아이의 친구, 엄마의 친구 imagefile [3] 전병희 2012-03-07 13855
45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이 죽일 놈의 열심병, 쉴땐 쉬고 놀땐 놀자 imagefile [22] 양선아 2012-03-06 11967
45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객관적시각 imagefile [6] 윤아저씨 2012-03-06 10279

Q.9살 여자아이, 욕심이 많아요

안녕하세요, 초등학교 2학년에 다니는 9살 여자아이에요. 외동이구요.욕심이 너무 많아서 걱정입니다.얼마 전 추...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