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육아카툰_제목2.jpg

 

 

 

 

 

얼마전 친구가 아기를 낳아 산후조리원에 잠깐 들렀습니다.

근디 그곳에서 만난 태어난지 얼마 안된 아기들을 보니

3년전 지호가 갓난아기때 모습이 생각이 나더라구요~

 

또 왠지 그 시절이 살짝~ 그립기도 한것이…

생각해보면 그때...직장과 낯선 육아를 병행해야해서

정말 많~이도 힘들었는데...왜 이런 기분을 느낄까요..^^;

...다...잊어버렸나봐요? ㅋㅋ

 

 

 


내가 만일 둘째를 낳으면…

 

 

 

 

 

1> 우선 아기를 낳자 마자 병실로 직행한 후

문을 걸어 잠근채 아무도 면회를 안하고 하루종일 잠만 잘 것 같아요.


3년전… 저녁부터 시작된 진통은 밤을 꼴딱 새우고

점심쯤이야 겨우 출산을 하고 멈췄는데

바로 밀려오는 손님들 덕분에 한 이틀정도는

잠을 제대로 못 잔 것이 지금까지도 피곤이 안풀리더라구요~

 

 

 

육아웹툰산후조리원_1.jpg

 

 

 

 

 

 

2> 그리고 첫째 아기때 못한 완모… 이제는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기를 낳고 맨처음 겪는 아주 높고도 힘든 육아의 산~ 모유수유!

근데 지금 또 한번 다시 하라면 그때의 실패를 거울 삼아 잘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육아카툰모유슈유_3.jpg

 

 

 

 

 

 

3> 그리고 산후조리원은 조용하고 밥 잘주는 곳으로 선택~

요가, 마사지, 한의사 진맥, 발조형물만들기 등 다양한 산후 프로그램이 웬 말이냐~

다 필요없습니다!  무조건 모유수유잘 알려주고 편안한 곳이 최고!

 

 

육아웹툰산후조리원_2.jpg

 

 

 

 

 

 

 

4> 그리고 첫째 아기때 실패한 예쁜 아기 뒤통수 만들기~
지호낳고서는 너무 힘들어...

아기의 뒤통수를 예쁘게 만들어줄 생각을 하지 못한것이

두고두고 미안해지더라구요…

 

 

 

육아카툰뒤통수만들기_4.jpg

 

 

 

 

 

 


5> 그리고 ~ 장 중요한 점!!!

부부가 같이 하는 육아를 꼭 하고야 말겠습니다~
조리원을 나오고나서 바로 친정집에 일년을 넘게 사는 바람에

남편과 별거 아닌 별거를 하게 되었어요~

저와 아기는 친정집에서, 남편은 저희집에서...(-,.-;)

그래서인지 남편은 아직도... 갓난아기와 같이 잠을 자는 고통을 알지 못합니다. ㅠ,.ㅜ

 

 

 

육아카툰직장맘친정_5.jpg
 

 

 

 

 

 

 

 

6> 알뜰한 출산 용품 준비~

허영만 들떠 비싼 유모차와 아기옷 장만하느라 생활비의 대부분을 낭비한 지호 엄마~
힘들게 맞벌이를 하면서도 저축한게 없네요...ㅠ,.ㅠ

 

 

 

육아웹툰유아장난감_6.jpg

 

 

 

 

아...

 

첫째애를 키우면서 이런 것들이 아쉬우면서 후회가 남습니다~
만약 둘째 아이가 생긴다면~~~

좀 더 현명하고 알뜰하게 키울 수 있지않나하는 생각해봅니다. ^^;

 

 

 

 

 

 

BUT...

 

 

 

 

 

육아웹툰직장맘둘째_8.jpg

 

 

 

 

 

육아웹툰직장맘둘째_9.jpg

육아카툰둘째엄마직장맘_10.jpg

 

 

                    

 

 

 

                        (ㅠ..ㅠ)

 

 

 

 

 

 

육아웹툰육아카툰_소개.jpg

 

 

 

 

<즐거운아줌마> 블로그 ^^

http://heihei9999.biog.me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65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훌쩍 큰줄 알았는데 제대로 사고쳤다 imagefile [3] 전병희 2012-03-15 22203
46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술 마시고 들어왔던 날의 기억 imagefile [2] 홍창욱 2012-03-13 18317
46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때론 정말 징글징글한 이름, 남편이여!!! imagefile [17] 신순화 2012-03-12 29574
462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나를 '이해'해줄 거라는 '오해' imagefile [7] 김태규 2012-03-12 45602
461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임신부 F4, 여자끼리 뭉쳐보니! imagefile [6] 임지선 2012-03-07 31328
460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아이의 친구, 엄마의 친구 imagefile [3] 전병희 2012-03-07 18829
45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이 죽일 놈의 열심병, 쉴땐 쉬고 놀땐 놀자 imagefile [22] 양선아 2012-03-06 20026
45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객관적시각 imagefile [6] 윤아저씨 2012-03-06 14770
45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애교 3종세트에 애간장 녹는 딸바보 imagefile [8] 홍창욱 2012-03-05 19743
45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다짜고짜 아슬아슬 성교육, 아들 답이 걸작 imagefile [29] 신순화 2012-03-04 233860
455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두돌, 비행기를 타다(1) imagefile [2] 김은형 2012-03-02 18995
454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곤란이가 내게 오더니 악관절이 싹~ imagefile [4] 임지선 2012-03-02 30493
453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아이를 따라가는 교육?? -햇님군의 구구단 배우기 imagefile [1] 전병희 2012-02-29 13222
45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내 인생의 세 여자 이야기 imagefile [5] 홍창욱 2012-02-28 16901
»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만약 둘째 아이가 생긴다면... imagefile [13] 지호엄마 2012-02-27 33875
45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언니와 동생, 친구가 되다! imagefile [7] 신순화 2012-02-25 26259
449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뭔맛이지? imagefile [5] 윤아저씨 2012-02-22 17679
44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발목 부상, 남편의 역지사지 정신 훈련 기회 imagefile [10] 양선아 2012-02-21 31843
44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두근 두근, 대안학교 첫 등교 imagefile [8] 신순화 2012-02-21 16874
44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미운 세 살에 늘어가는 주름살 imagefile [4] 홍창욱 2012-02-21 179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