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큰아이가 태어난 6월은

수국이 아름답게 피는 계절이다.

아이가 어릴 때부터 이 생일날마다

풍성하게 피어난 수국 꽃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왔다.

그렇게 1년에 한번, 6월마다 찍어온 사진들이

올해로 꼭 14번째가 된다.

생일이 주말과 겹친 해에는 가족이 함께

나들이를 가서 사진을 찍거나,

평일이 생일이었던 해에는 학교를 마친 뒤,

동네 주변의 수국 꽃이 있는 곳에서 사진을 찍었다.


올해는 어느 곳의 수국꽃을 배경으로 생일사진을 찍을까,

6월 초가 되자마자 여기저기서 앞다투어 피기 시작하는

수국 꽃들을 눈여겨 지켜보았다.

세상살이는 참 어지러운데

때를 넘기지 않고 성실하게 자기 할 일을 다 해내는

꽃들이 새삼 고맙고 신기하기만 하다.

아이가 태어난 13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아름답게 피어나 세상을 환하게 밝혀주고 있으니..


수국의 아름다움이 절정에 이르는 6월 중순인 이번주,

집에서 가까운 곳에 볼 일이 있어

자전거를 타고 외출했을 때 있었던 일이다.

좁은 주택가 골목을 자전거에서 내려 걷던 중에

낮은 담 너머로 흐드러지게 핀 수국 꽃들을 발견했다.


파란색, 보라색, 분홍색, 자주색 등

진하고 다양한 색의 수국꽃들이

손바닥만한 작은 주택 마당에

수십 송이, 아니 다 합하면 백 송이는 넘을 만큼

풍성하게 피어 있었다.


'어머, 이런 건 찍어야 해.'


작은 공간에서 이렇게 다양한 색깔의 수국을 피우기 위해

집 주인의 적지 않은 정성과 손길이 갔을 거라 감탄하며

꽃 사진을 찍고 싶다고 느낄 즈음,

고개를 숙인 채 마당을 다듬고 계시던 그댁 할아버지를 발견했다.

'어떡하지?

 꽃 사진 찍고싶다고 물어봐도 될까?

 할머니면 더 얘기하기가 쉬울 거 같은데..

 괜히 무섭거나 꼰대같은 할아버지면 어떻하지?

 그냥 갈까..?'


그렇게 망설이다, 꽃 한번 쳐다보다, 하던 중에

할아버지께서 몸을 일으켜 내 쪽을 보시는 게 아닌가.

멈칫.

그냥 가야겠다 마음먹고 자전거를 끄는데

할아버지가 갑자기 말을 걸어오셨다.


"꽃 좋아해요?"

"네?.. 아..네.. 저희집 아이가 6월생이라서요..

 해마다 수국 꽃이 예쁜 곳에서 사진을 찍었는데..

 여기 수국이 너무 이뻐서요... 횡설수설 ..."


두서없는 내 이야기를 무표정으로 듣고 계시다

"잠깐 기다려요" 하시며

할아버지는 집 현관으로 들어가 버리셨다;;

잠시 후, 현관으로 다시 나오신 할아버지 손에는

가위가 들려 있었다.

마당에 핀 수국 꽃들 중에 색깔 별로 골고루

가위로 싹둑싹둑 자르시더니

한다발을 만들어 내 손에 들려주시는 게 아닌가.


아.. 이런..

"아니예요. 할아버지.. 수국이 너무 이뻐서

그냥 사진 한 장 찍고 싶었을 뿐인데..

정성들여 키우셨을텐데 안 주셔도 되는데..."


너무 예기치 못한 일이라 또 횡설수설하는 내게

할아버지는 아이에게 보여주라며 가져가라고 하셨다.

그러고는 내가 더 이상 거절도 못하게

문을 닫고 집안으로 들어가셨다.


당황스럽기도 하고

기쁘기도 하고

죄송하기도 하고

그런 얼떨떨한 기분으로

자전거 바구니 가득하게 수국 꽃다발을 싣고 달렸다.


크기변환_DSCN6706.JPG

이날 받아온 수국 꽃은
우리집 거실을 화사하게 밝혀주고
아이의 소박한 생일상을 차려 꽃과 함께 사진도 이쁘게 찍었다.

아이가 중학교에 입학하고
생일날에도 학교생활이 바빠
수국을 찾아다니며 한가하게 사진찍는 일도
이젠 점점 줄어들겠구나 싶어 아쉽던 차에,
두고두고 기억에 남을 수국 에피소드가 하나 더 더해졌다.

아이의 생일날,
생전 처음 만난 타인에게 받은 꽃 선물.
점점 힘들어지는 세상살이에
소박한 기쁨과 따뜻함이 살아있는 이런 경험들이 좀 더 많아진다면
사람들이 서로에게 좀 더 믿음을 갖고 다가설 수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

내년 6월, 아이의 생일이 다시 다가올때면
할아버지가 사시는 그곳 주택가 골목을 또 찾아가 보리라
마음먹어 본다.
그땐 작은 선물을 하나 들고 가야지.

"할아버지, 그때까지 건강하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67374/1e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4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엄마, 나는 왜 피아노 안 배웠어?” imagefile [4] 양선아 2016-06-22 14659
164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도 아닌, 청년도 아닌, 그 어디쯤... imagefile [2] 신순화 2016-06-21 10260
164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를 너라고 부를 때 imagefile [1] 최형주 2016-06-20 9738
164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독일,오스트리아 연수이야기2-독일의 믿을수없는 저녁 imagefile [6] 홍창욱 2016-06-17 9213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 생일날 받은 타인의 선물 imagefile [6] 윤영희 2016-06-17 6929
16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시골 생활 5년, 뱀도 견뎌지는구나.. imagefile [12] 신순화 2016-06-15 27553
163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땅 속의 사과, 감자 캐러 가자! imagefile [2] 윤영희 2016-06-14 12669
1638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돈의 의미 imagefile [8] 강남구 2016-06-13 32691
1637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불안하다고 불안해하지 마 imagefile [2] 송채경화 2016-06-10 14419
1636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둘만의 퇴근길, 첫사랑처럼 imagefile [6] 안정숙 2016-06-09 12013
163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독일, 오스트리아 연수이야기1- 숲과 자전거의 나라 imagefile [2] 홍창욱 2016-06-08 8891
163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자의 매력, 남편의 매력 imagefile [15] 신순화 2016-06-07 46103
163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배꼽 인사만 인사인가요 imagefile [12] 케이티 2016-06-07 11788
163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새로운 시대, 새로운 육아를 imagefile [4] 윤영희 2016-06-06 8033
163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4편] 찬이 엄마~ 땡큐 imagefile [9] 지호엄마 2016-06-01 7197
1630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아내 빈 자리, 엄마 빈 자리 imagefile [7] 강남구 2016-06-01 22931
162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가난과 어린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들 imagefile [9] 윤영희 2016-05-31 16574
162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네살 아들과 '통'하고 삽니다!! imagefile [6] 신순화 2016-05-26 11351
162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의 재능, 찾아도 걱정 imagefile [2] 윤영희 2016-05-24 8949
1626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인테리어는 안드로메다로 imagefile [2] 송채경화 2016-05-24 14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