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464.JPG

 

엄마가 되기 전 나는 밤을 미친 듯이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군밤을 사먹을 수 있어서 겨울을 좋아했고

밤빵에 박혀있는 밤을 보면 항상 흥분했고

밥 대신 빵은 싫어도 밤이라면 오케이인 밤 마니아였다.

밤은 고구마같이 크지가 않아서 먹어도 먹어도 부족한 것 같고

한 입에 가득 넣을 수가 없어 언제나 아쉬운

그래서 더 홀리게 되는 나의 페이보릿이었다.

 

그런데 엄마가 되고 나서 나는 밤에 대한 욕구를 완전히 상실했다.

간밤에 누가 와서 밤에 대한 나의 흥분 촉수를 싹 잘라간 것처럼

나는 그저 밤을 좋아하는 바다를 위해 1년 365일 밤을 찔 뿐이었다.

크고 통통하고 썩지 않아서 바다가 충분히 먹을 수 있길 바랄 뿐이었다.

어쩌다 밤이 남거나 흘러있거나 배가 아주 고파서 내가 먹을 때도

옛날 그 맛이 아니었다.

그리고 더 놀라운 것은 이 날이 있기 전에 나는

내가 그토록 밤을 좋아했던 사람이었다는 사실 자체를 망각하고 있었다.

 

이 날, 나는 바다를 재우고 방에서 나와 식어가는 밤을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었다.

배가 출출했고 밤 말고도 바다가 먹을 것이 있었기에

문득 내가 밤을 파서 내 입에 넣어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했다.

그러다가 이 한 그릇의 밤을 온전히 나에게 먹여주자는 생각까지 했다.

가슴에 찌릿하고 전기가 왔다.

그리고 나는 거실 한 켠에 앉아 조용히 밤을 파먹기 시작했다.

온전히 나를 위해 수고롭게 밤을 파서 내 입에 넣어주었고

나는 무척 오래간만에 맛있게 밤을 먹었다.

그리고 그 장면을 그림으로 그리고 나서야 알게 되었다.

내가 밤을 그토록 미치게 좋아하는 사람이었다는 사실을.

 

엄마가 되면서 이상하리만치 새까맣게 까먹게 된 나의 어떤 부분들.

또는 변한 부분들이 있다.

나는 변화를 좋아하는 부류의 사람이기 때문에 이런 변화들이 무척 흥미롭지만

한편 엄마라는 존재가 조금 무섭게 느껴진다.

어떻게 이렇게 완전히 변할 수가 있지?

엄마를 변화시키는 자식이라는 존재는 더 무섭다.

그것은 두려움의 무서움이 아니라

너무나 크고 원초적인 힘 앞에서 무한히 작아지는 무서움 같은 것이다.

 

그래, 밤을 평생 좋아할 이유는 없다.

내가 좋아했던 밤이 내 자식이 좋아하는 밤이 될 수도 있고

나중에는 같이 좋아하는 밤이 될 수도 있겠지.

그리고 새롭게 좋아진 것들은 또 즐기면 된다.

 

엄마가 된다는 것,

동시에 어른이 되고 나이를 먹는다는 것이

이렇게 나를 완전히 탈바꿈시키는 일이라는 사실이 너무나 놀랍고 무서우면서도 좋다.

 

2016. 1. 16

 

+

어떠세요? 겨울나기.

여기 제주도는 춥지만 초록 들판이 있고 꽃이 있고 파란 하늘이 있어요.

친구 가족이 한 달 동안 놀러 와서 바다는 친구가 생겨 신이 났고

하늘이는 요즘 외출이 많아져서 그런지 조금 찡찡거리며 피곤해하네요.

저는 요즘 잠을 많이 잤더니 몸이 훨씬 가벼워진 느낌이고요.

충분한 수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건강 잘 돌보시고 하루하루 즐거우시길 바래요.

아기 엄마들! 특히 잘 드시고 많이 주무세요~

힘내요, 우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34817/dc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54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를 위한 밥상 imagefile [10] 신순화 2016-01-22 12603
154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9편] 예비소집일 별게 아니잖아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6-01-21 9168
154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착한 어린이는 울지 않는다고? image [6] 케이티 2016-01-20 10111
1542 [김명주의 하마육아] 사랑은 하지만 제발 그래도 imagefile [4] 김명주 2016-01-19 10995
154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지름신도 뚝, 살림 다이어트 imagefile [8] 윤영희 2016-01-18 13059
1540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9살 아들의 '100세 인생론' imagefile [5] 윤은숙 2016-01-17 19400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는 밤을 미친듯이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6-01-17 8189
153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초등학교 1학년 딸, 첫 영어학원 경험기 imagefile [8] 양선아 2016-01-15 20799
153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0년 걸려 성공한 혼자 머리감기!! imagefile [2] 신순화 2016-01-13 16225
153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첫째의 귓속말과 둘째의 뽀뽀 imagefile [4] 홍창욱 2016-01-12 10054
153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웃고 운 가족 상장 수여식 imagefile [3] 신순화 2016-01-04 14732
1534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객관성을 상실했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6-01-04 15539
1533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6살 딸, 발칙한 새해 소망 imagefile [8] 윤은숙 2016-01-03 13423
1532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장난감 전쟁, 그 끝은 버럭 imagefile [5] 권귀순 2016-01-03 15336
153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무조건 사랑하고 무조건 춤추기 imagefile [4] 최형주 2016-01-01 7594
153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들의 겨울 imagefile [2] 신순화 2015-12-29 7899
152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와 함께 춤을 imagefile [12] 케이티 2015-12-25 8829
1528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육아빠의 은밀한 고민 imagefile [2] 하어영 2015-12-24 13056
152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이 스스로 준비한 크리스마스 파티 imagefile [2] 윤영희 2015-12-24 12559
152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6년을 관통하다 imagefile [4] 신순화 2015-12-24 130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