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mas.JPG

 

서울로 출퇴근을 하는 큰산이 며칠 전 이런 문자를 보냈다.

 

내가 지금 만약 비행기 추락 사고로 죽게 된다면 당장 후회될 일은

1. 마누라랑 충분히 사랑을 경험하지 못한 것.

2. 아침에 바다랑 하늘이랑 맘껏 춤추지 못한 것.

녀석들에게 물려줄 수 있는 것은 춤추고, 놀고, 세상을 경험하도록 알려주는 것.

 

그리고 나는 답장을 보냈다.

나도 당신이 만약 비행기 추락 사고로 저 세상으로 간다면

바로 이 두 가지가 아쉬울 것 같아.

그래, 사랑하자.

그리고 춤추자. 녀석들과 같이.

 

그래서 올 해 우리는 마음껏 사랑하고 마음껏 춤을 추기로 했다.

무슨 일이 있든 없든

내 감정이, 내 몸이, 내 상황이 어떻든 간에.

게다가 우린 지금 제주도에 있잖아!

신선한 자연 안에서 충분히, 천천히, 사랑하고 춤추며 살아갈 날들이

벌써 좋고 고맙다.

 

2015. 12.31

 

+

얼만 전에 제가 살고 있는 제주도 조이빌에서

3일 밤 동안 5리듬으로 춤을 추는 시간을 가졌어요.

조이빌 공동체 분들과 친구들이 함께 했는데 와우... 정말 굉장했답니다.

춤이 찾아주는 나의 본성, 나의 근원의 에너지는 경험할수록 놀라워요.

너무 흔들어댄 탓에 관절이 쑤시고 아프지만

더 여유있고 가벼운 일상의 리듬을 가지게 되었어요.

2016년에는 큰산 바다 하늘과 실컷 춤추고 사랑하며 제주 라이프를 채워갈건데

끌리시는 분들 주저하지 말고 오세요. 함께 해요!

일주일이든 한 달이든 1년이든 같이 춤추며 지내다 가세요.

근처에 대흘 초등학교가 있는데 교환 학생 제도가 있어서 출석 일수가 인정이 된다고 하고

그렇게 도시에서 온 학생이 다수 있다고 하니 초딩 부모님들~ 오세요~^^

하지만 제주도만 답은 아니죠. 

어디에 계시든 건강히 마음 가볍게 잘 지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31587/cc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54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를 위한 밥상 imagefile [10] 신순화 2016-01-22 12603
154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9편] 예비소집일 별게 아니잖아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6-01-21 9169
154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착한 어린이는 울지 않는다고? image [6] 케이티 2016-01-20 10111
1542 [김명주의 하마육아] 사랑은 하지만 제발 그래도 imagefile [4] 김명주 2016-01-19 10995
154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지름신도 뚝, 살림 다이어트 imagefile [8] 윤영희 2016-01-18 13060
1540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9살 아들의 '100세 인생론' imagefile [5] 윤은숙 2016-01-17 19400
153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는 밤을 미친듯이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6-01-17 8190
153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초등학교 1학년 딸, 첫 영어학원 경험기 imagefile [8] 양선아 2016-01-15 20800
153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0년 걸려 성공한 혼자 머리감기!! imagefile [2] 신순화 2016-01-13 16227
153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첫째의 귓속말과 둘째의 뽀뽀 imagefile [4] 홍창욱 2016-01-12 10055
153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웃고 운 가족 상장 수여식 imagefile [3] 신순화 2016-01-04 14734
1534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객관성을 상실했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6-01-04 15541
1533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6살 딸, 발칙한 새해 소망 imagefile [8] 윤은숙 2016-01-03 13423
1532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장난감 전쟁, 그 끝은 버럭 imagefile [5] 권귀순 2016-01-03 15336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무조건 사랑하고 무조건 춤추기 imagefile [4] 최형주 2016-01-01 7595
153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들의 겨울 imagefile [2] 신순화 2015-12-29 7900
152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와 함께 춤을 imagefile [12] 케이티 2015-12-25 8829
1528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육아빠의 은밀한 고민 imagefile [2] 하어영 2015-12-24 13057
152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이 스스로 준비한 크리스마스 파티 imagefile [2] 윤영희 2015-12-24 12560
152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6년을 관통하다 imagefile [4] 신순화 2015-12-24 130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