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257.JPG

 

드디어!

이삿짐을 모두 보내고 제주도 집으로 가는 비행기에 탔다.

아, 설렌다!

이런 설레임 정말 오래간만이다. 기분 좋다.

그리고 왠지 편안한다.

“내일부터 아침 산책 할 수 있겠다! 그게 내가 제주도에 가는 이유야.”

큰산이 말한다.

그래, 그렇지. 바로 그거지.

재미있고 신선하고 그냥 가볍고 기분 좋은 이 시작을 기억해야지.

아마 제주의 삶이 쭉- 이럴 것 같은 예감!

좋다. 지금이!

 

2015. 11. 4

 

+

가볍고 기분 좋게 시작한 제주 라이프는 지금도 여전히 참 좋아요.

일단 조용하고 밤엔 어둡고 앞 뒤 베란다에서 산과 들과 바다가 보이고

집을 나서면 바로 흙 냄새, 풀 냄새, 새소리, 꽃과 나무와 풀이 있고

가까운 곳에 말들이 있고

비가 올 때도 가볍게 산책할 수 있고

집이 넓고

매일 만나는 공동체 이웃이 있어요.

더 뭘 바라겠냐 싶은데 차로 15분 거리에 정말이지 믿기지 않게 아름다운 바다가 있고요.

미안합니다.

저만 이렇게 누리고 사는 것 같아서 미안합니다.

놀러오세요. 살다 가세요.

 

마치 장기 여행을 하는 기분이에요.

“어디 갈까? 바다 갈까?” 하면서 매일 놀 궁리를 하고

낯선 곳에서 조금씩 익숙한 것들을 늘려가는.

20대에 여행에 미쳐 살았던 방랑 영혼인 제가 딱 좋아할만한 야생의 낯선 땅, 제주도예요.

큰산, 고맙습니다.

서울로 출퇴근 하느라 고생이 많습니다.

아무쪼록 체력을 유지하여 잘 놉시다! 히힛.

 

DSCF0226.JPG

 

DSCF0225.JPG

 

궁금하셨죠? 저희 집 거실과 베란다예요.

이런 곳에 앉아 그림을 그릴 거라고 저라고 상상을 했겠습니까?

바다가 들고 있는 귤은 큰 아버지가 하시는 유기농 귤 농장에서 따온 귤인데

맛이~ 아우~ ㅋㅋㅋㅋ

베란다 풍경과 바다 사진은 다음에 보여드릴게요.

약 올리는 게 아니고 사진이 들어있는 전화기를 큰산이 가지고 있어서요.

최대한 친절하고 싶습니다.

저는 제주도에서 띵까 띵까 놀면서 살고 있으니까요.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21945/1f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50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늦가을 사과밭 여행 imagefile [2] 윤영희 2015-11-24 8066
150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삭발 미수, 그리고 또 다른 음모 imagefile [2] 신순화 2015-11-20 17243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침 산책이 제주도로 이사 가는 이유야 imagefile [7] 최형주 2015-11-20 9454
1502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책에서 걸어나온 할아버지 imagefile [4] 권귀순 2015-11-18 13956
150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가난한 사랑 노래 imagefile [6] 케이티 2015-11-18 11812
1500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너에겐 똥, 나에겐 진주 imagefile [4] 하어영 2015-11-16 18289
149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텃밭 농사, 육아책 100권보다 낫다 imagefile [2] 윤영희 2015-11-16 11241
14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중년 아줌마, 근사한 바람끼 imagefile [5] 신순화 2015-11-13 22385
149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7편] 역사교과서, 제발 부탁이야! imagefile [2] 지호엄마 2015-11-13 12469
149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그렇게 싫다던 태권도, 다 때가 있었다 imagefile [4] 양선아 2015-11-12 12787
149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서울 살이 끝 집 imagefile [4] 최형주 2015-11-12 7212
1494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이 책은 절대 ‘읽어주지’ 말라 imagefile [4] 권귀순 2015-11-12 13699
149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첫사랑의 기억을 담아, 아들과 종점 여행 imagefile [4] 케이티 2015-11-11 8125
1492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꼬마 야구 여신, 사진도 짱 image [3] 팔랑팔랑 2015-11-10 12270
149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림이 마구마구 나온다 imagefile [2] 최형주 2015-11-09 8344
149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언니가 있어 참 좋다!! imagefile [2] 신순화 2015-11-06 10646
148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타투, 아내사랑을 새기다 imagefile [4] 홍창욱 2015-11-06 16123
148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동네 아이들과 함께 한 할로윈 파티 imagefile [3] 윤영희 2015-11-02 10876
1487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그렇게 엄마가 되었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5-11-02 23609
148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꽁꽁 추운 날, 놀이터에서 빵을 imagefile [1] 최형주 2015-11-02 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