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아들녀석을 혼냈다. 아침 돌봄교실을 가지 않았다고 했다.

아침 돌봄교실은 학교 정규수업 시간 이전에 등교하는 아이들을 돌봐주는 프로그램이다.

왜 안 갔냐고 물었더니 요즘 돌봄교실에서 수학 문제집을 각자 풀게 하는데 시간도 오래 걸리고 여러모로 그게 싫었단다.

 

그런 이유로 돌봄교실을 건너뛰고 비밀번호 눌러 교실로 직행해 학습만화를 읽었다고 했다.

수학 문제를 풀기 싫어서 그랬다니 누굴 닮아서 그러는 건지.(음... 내가 수학을 싫어하긴 했다)

여튼 그런 중대한 스케줄상의 변화는 아빠와 상의해야 한다고, 아침 돌봄교실은 가야 한다고 못박았다.

 

녀석이 요즘 돌봄교실에서 푸는 수학 문제집은 작년에 집에서 하던 학습지 중에 풀지 않고 쌓아둔 것이다.

손바닥만한 크기에 몇쪽 안 되는 분량이다. 그런데 그게 싫다고 하니... 오늘 저녁밥을 먹으며 녀석이 돌봄교실에 흥미를 잃지 않을 '묘수'를 냈다.

 

 

456.jpg

 

 

“돌봄교실에서 바로셈 쉽게 하는 방법이 있어.”

“뭔데?”

“그 전날 집에서 바로셈 절반 정도를 먼저 해가는 거야. 그러면 돌봄교실에서 나머지 푸는 데 시간 많이 안 걸릴 거잖아. 남는 시간에 만화책 읽어도 되고.”

 

흐흐. 이건 뭐, 완전 조삼모사다. 원숭이보다 나은지 한 번 던져봤는데...

 

“그런데 전날에 그거 할 시간이 없을 거 같은데?”

“왜 없어. 태권도 다녀와서 해도 되고, 잠자기 전에 해도 되고.”

“에이, 시간 없을 거 같아. 그냥 돌봄교실에서 할래.”

 

‘그래, 니가 원숭이보다 낫구나’하고 대화를 마치려는데 녀석이 던진 한 마디.

“아빠 잔머리가 좋으시네요.”

헉.

 

“뭐라고?”

“잔머리가 좋으시다고요.”


의표를 찔렸지만 나는 평정심을 유지하며 다시 물었다.

“너 잔머리가 무슨 뜻인지 알아?”

“무슨 뜻인지는 모르는데 엄마랑 아빠가 쓰는 말 들었어.”

 

무슨 뜻인지 모른다는 녀석은 그 뜻을 정확히 알고 있었다.

나의 얕디 얕은 '음모'는 이렇게 되치기 당했다.

 

*5월21일 개인 블로그에 올린 글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77303/16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8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이럴수가, 되레 몸 불었다 imagefile [2] 홍창욱 2015-06-24 9672
138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새들의 육아일기 imagefile [1] 윤영희 2015-06-23 7140
1383 [너의 창이 되어줄게] 다시 시작하는 '너의 창이 되어줄께' [12] rashaim74 2015-06-19 7045
138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수학 가르치다가 유체이탈 할 뻔... imagefile [2] 신순화 2015-06-19 10958
138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아이 주도 배변 연습, 그 13개월의 기록 image [4] 케이티 2015-06-19 11051
1380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들을 꼭 이겨야 했던 이유 imagefile [2] 김태규 2015-06-16 9272
137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텃밭은 자연 분만실?! imagefile [4] 윤영희 2015-06-16 10147
137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온 가족의 엄지로 만든 '하늘'나비 imagefile [5] 최형주 2015-06-13 7027
137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자유 부인, 자유 남편 imagefile [10] 케이티 2015-06-12 10726
137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 마음의 깊이 imagefile [5] 윤영희 2015-06-12 9582
137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앵두야, 앵두야.. imagefile [8] 신순화 2015-06-11 11101
137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텃밭 부엌, 자연 육아 imagefile [8] 윤영희 2015-06-10 9499
137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마흔의 유혹, 아내에겐 비밀 imagefile [7] 홍창욱 2015-06-10 28368
1372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메르스가 부른 완전범죄? imagefile [5] 김태규 2015-06-10 12962
137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메르스보다 더 무서운 것 imagefile [20] 신순화 2015-06-08 13234
137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눈 안에 나를... imagefile [6] 최형주 2015-06-08 7374
1369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드디어 알아낸 아들 약점 imagefile [4] 김태규 2015-06-07 12637
136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남편 없으니 집안일이 두 배 imagefile [8] 케이티 2015-06-06 6884
»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빠 음모 되치기한 아들 imagefile [5] 김태규 2015-06-04 13495
136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너의 그 존재가 아름다워 imagefile [3] 윤영희 2015-06-03 9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