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6-2-2.JPG

 

 

바다가 어린이집에 다닌다.

 

세 살, 다섯 살 때도 시도는 했었다.

세 살 때는 눈물 콧물 범벅이 되어 우는 통에 일주일을 보내다가 그만두었고

다섯 살 때는 적응 기간 중에 한 아이가 엄마가 보고 싶다며 계속 울고 있는 것을 보고

바다도 그럴까봐 내가 포기했다.

 

다섯 살 때 그만 두면서 다시는 어린이집이라는 곳에

바다를 보낼 생각을 하지 말아야지 했다.

바다도 준비가 안 되었지만 나도 준비가 안 되어서였다.

 

그런데 얼마 전,

엄마, 나 이제 어린이집에 다닐 수 있을 것 같아.”

라고 바다가 말하는 게 아닌가?

 

나는 이게 무슨 일인가 하고 어리둥절하면서도

이제 정말 때가 되었나 싶어 남편과 의논하여

가까운 어린이집에 대기 신청을 했다.

어차피 기다려야할 테니 차분히 생각하자 했는데

맙소사! 바로 등원이 가능하다고 연락이 왔다.

 

이번에는 바다가 할 수 있을까?’

이젠 내가 바다를 보낼 수 있을까?’걱정하며 첫 날 등원을 했는데

바다는 가자마자 친구들 곁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며

나에게 등을 보였고 나는 생각보다 아무렇지 않게 집으로 혼자 돌아왔다.

 

그동안 참 많은 사람들이 나를 설득하려고 애썼다.

어린이집에 보내라고,

아이에게 기회를 줘야 되지 않겠냐고,

사회성을 배워야 한다고,

처음에는 힘들어도 다 적응해나간다고.

 

정말 힘들 때는 그래...’하고

그들의 이야기에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지만

내 마음 깊은 곳에서는 계속 고개를 젓고 있었다.

무엇보다 바다에게 상처를 줄까봐 두려웠기 때문이다.

 

내가 어렸을 때 엄마는 늘 나를 할머니께 맡겨두고

뭘 배우거나 일을 하러 나가셨다.

그 때마다 창 문 앞에 서서 엄마 빨리 돌아오라며 손을 흔들고

하루 종일 엄마 옷을 붙잡고 냄새를 맡으며 외롭고 슬픈 마음으로 엄마를 기다렸다.

 

그 어린 내가 어른이 되어 딸을 낳았는데

내 딸이 나를 기다리며 외로워하고 슬퍼하는 경험을 하게 둘 수가 없었다.

 

남편은 내가 바다를 어렸을 때의 나와 똑같이 생각하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고

나도 그런 것 같아서 떼어놓고 생각하려고 애써보았지만 잘 안 되었다.

그래서 천천히 하기로 했다.

바다와 보내는 충분한 시간을 통해 나의 어린 시절의 상처가 회복이 되든 뭐든

이 시간이 나에게 그리고 바다에게 주어진 이유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첫 날 어린이 집에 다녀온 바다는

"엄마, 되게 되게 재미있어. 매일 매일 갈 거야." 라고 했고

둘째 날 바다는

"엄마, 이렇게 재미있는 곳일 줄 몰랐어. , 대단해!" 라고 했다.

 

자유 의지로 어린이집을 즐기고 있는 바다를 보면서

남편은 당신이 지혜로웠다며 나를 칭찬했고

나는 남편에게 당신이 중심을 잡고 보내자고 해서 용기를 냈다고 고맙다고 했다.

 

그런데 삼 일 째 되는 날부터 바다가

어린이집 안 갈래... 재미없어...” 라고 하며 울상을 짓기 시작했다.

 

등원을 안 하려고 늦게 일어나고

내 소원은 어린이집에 안 가는 것이라고 말하고

어린이집에 안 다니면 안 되냐고 계속 물어봤다.

심지어 하루는 신발을 벗고 몇 발자국 들어갔다가 다시 나와

어린이집 정말 재미없어! 안 갈 거야!” 하고 소리치며 신발을 신고 뛰어 나가버렸다.

 

일주일 정도 대화를 해본 결과, 어린이 집이 재미가 없는 이유는

지켜야 하는 규칙들이 많아서 힘들고

자기랑 놀아주는 친구들이 많이 없고

퀴즈나 게임을 잘 몰라서 지는 것이 눈물이 날 정도로 싫은 것이었다.

 

보내지 말까. 아직 좀 더 기다려야 하나.

지금부터 꼭 이런 것들을 적응해내고 이겨내야 할 필요가 있나. 고민이 되었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나와 떨어지는 것은 이제 바다에게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나도 다행히 바다와 떨어질 용기가 어느 정도 생겼고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에 좀 더 집중해서 빨리 낫기 위해서라도

바다를 보내야겠다고 결심을 했다.

 

그렇게 한 달이 지났다.

 

요즘도 바다는 잠들기 전이나 아침에 어린이집에 가기 싫다는 말을 한다.

하지만 갔다 와서는 어린이집에서 그린 그림이나 만든 것을 자랑하며 보여주고

어떤 칭찬을 받았는지, 어떤 활동을 했는지 이야기를 쏟아내느라 바쁘다.

더 씩씩하고 활발해진 몸으로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동네 아이들과, 어린이집 친구와 어울려 논다.

 

품 안의 자식을 내놓으며 가지게 된 여러 가지 감정들,

불안, 긴장, 걱정, 뿌듯함, 고마움, 만족감 같은 것이 계속 오르락내리락 하는 와중에

하루는 어린이집 옷을 입고 걸어가는 바다를 바라보며 생각했다.

 

우리가 한 시기를 넘어왔구나...’

 

바다와 하루 종일 부비고 다투면서 보낸 5.

내일은 아무래도 바다와 나를 위해 어린이집 등원 한 달 기념 파티를 해야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여섯 살 바다와 네 살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95084/ed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0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여긴 꼭 가야 해!! imagefile 신순화 2018-07-19 165
210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몰랑아, 담에 올때 둘이오렴 imagefile 홍창욱 2018-07-14 177
21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속닥 속닥, 베겟머리 수다 imagefile [2] 신순화 2018-07-05 4797
210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들의 로맨스 imagefile 홍창욱 2018-07-01 1201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가 어린이집에 다닌다 imagefile [2] 최형주 2018-06-30 706
2103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윤슬이 친구들이 놀러왔다 imagefile [1] 박진현 2018-06-29 903
210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미운 엄마 imagefile 신순화 2018-06-27 2022
210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아빠는 어릴 적에 imagefile [4] 강남구 2018-06-27 3953
210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나의 40대, 다이어트 말고 체력 키우기 imagefile [8] 양선아 2018-06-26 5014
209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망측해! image [1] 정은주 2018-06-25 464
209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딸은 사춘기 엄마는 갱년기 imagefile [3] 윤영희 2018-06-21 2558
209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앵두.. 아, 앵두!! imagefile [7] 신순화 2018-06-21 2488
209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음이 베이다 imagefile [7] 신순화 2018-06-17 2209
209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살살 잡은 손 imagefile [4] 최형주 2018-06-17 803
209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노키즈존? 아이들이 자유로운 서귀포 공연장 imagefile [2] 홍창욱 2018-06-17 2096
2093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슬픔은 볼품 없는 소파와 같아 imagefile [2] 정은주 2018-06-14 2192
2092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대단하다는 흔한 말 imagefile 서이슬 2018-06-13 2830
209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닭 살리기 프로젝트!! imagefile [3] 신순화 2018-06-07 4046
209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무 일 없었던 그래서 더 빛이났던 하루 imagefile [2] 홍창욱 2018-06-03 2187
208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장조림, 아, 소고기 장조림!! imagefile 신순화 2018-05-30 4524

Q.마음이 여린아이,,,

올해 만 4세, 6세인 남자아이입니다, 다른 학습적인 부분이나 친구관계, 유치원 생활은 문제없이 잘 하는편이나...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