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6-1.JPG

 

 

살살 잡아. 흔들지 말고.”

아이들과 조심스럽게 손을 잡는다.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은 지 1.

한두 달 전만 해도 아이들은 내 손을 잡을 수가 없었다.

양치질을 하고, 컵에 물을 따라서 마시고, 냉장고 문을 열고, 옷을 입고 벗는

일상의 모든 활동이 너무나 힘들었다.

 

지금은 좀 나아져서 아이들의 손을 살짝 잡을 수 있고

일상의 활동을 심한 통증 없이, 조심스럽게 할 수 있는 정도다.

하지만 여전히 아이들이 내 손을 세게 건드리면

!”소리를 내면서 그 자리에 주저앉아 이를 꽉 물고 극심한 통증을 견딘다.

 

나는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를 위해 매일 쑥뜸을 받으러 다닌다.

집에서도 내가 직접 쑥뜸을 하는데 만약 하지 못하고 잠이 들면

다음 날 아침에 너무 아프고 힘이 든다.

그래서 아이들이 늦게 잠드는 날은 같이 누워 있다가

엄마 쑥뜸하고 올게.”하고 일어난다.

 

그때마다 바다는 가지마. 조금만 하고 빨리 와. 기다릴 거야.”라고 하는데

어떤 날은 많이 기다리다가 잠이 들었는지

졸린 눈이 감기려는 걸 몇 번이나 다시 떴다고 이야기한다.

 

얼마 전에는 하늘이와 같이 그림책을 보는데

이와 엄마가 손을 잡고 길을 건너고 있는 그림을 보더니

아이가 엄마한테 안아달라고 하는데 엄마가 손이 아파서 안 된다고 하는 거야.”라고 했다.

 

엄마의 손이 아파서 안 되는 것.

꽉 안아주는 것, 옷을 입혀주고 양말을 신겨주는 것, 몸을 부비며 노는 것,

머리를 예쁘게 묶어주는 것, 맛있는 간식을 만들어 주는 것...

남들에게는 일상적인 것이지만 나는 못 해주는 것들이 많다.

 

나는 아이들에게 말한다.

엄마의 관절염이 점점 나아지고 있어. 나중에는 지금 못 하는 거 다 실컷 할 수 있을 거야.

바다에서 같이 수영도 할 수 있고 손잡고 빙글빙글 도는 것도 할 수 있을 걸?

관절염이 나으면서 더 건강한 몸이 되기 때문에 엄마는 로보카 폴리에 나오는 로이만큼

힘이 세질 거라고 기대하고 있어.”

 

그러면 아이들은 눈을 크게 뜨고 정말?”하며 좋아한다.

 

아이들은 아픈 엄마를 도와 설거지를 하고 반찬 뚜껑을 열고 과일을 씻는다.

엄마를 대신해 요리와 청소를 하는 아빠를 보고

엄마가 아픈 것을 견디고 치료하고 나아져가는 것을 본다.

 

엄마가 아파서 아쉬운 것이 많겠지만

엄마가 아픈 바람에 배우고 있는 것도 많을 것이다.

그래서 나는 되도록 미안하고 아쉬운 마음을 내려놓으려고 한다.

 

나의 병이 우리 가족에게 주는 배움을 바라보며 지금을 보내고 싶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북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여섯 살 바다와 네 살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jamjamlife
홈페이지 : jamjamlife.blog.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92581/b6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0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의 결혼기념일 imagefile [2] 최형주 2018-07-26 921
210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런 날 imagefile 신순화 2018-07-26 2259
21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여긴 꼭 가야 해!! imagefile [2] 신순화 2018-07-19 4501
210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몰랑아, 담에 올때 둘이오렴 imagefile 홍창욱 2018-07-14 722
210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속닥 속닥, 베겟머리 수다 imagefile [2] 신순화 2018-07-05 5794
210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들의 로맨스 imagefile 홍창욱 2018-07-01 1794
210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가 어린이집에 다닌다 imagefile [2] 최형주 2018-06-30 1219
2101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윤슬이 친구들이 놀러왔다 imagefile [1] 박진현 2018-06-29 1490
210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미운 엄마 imagefile 신순화 2018-06-27 2648
2099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아빠는 어릴 적에 imagefile [4] 강남구 2018-06-27 4739
209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나의 40대, 다이어트 말고 체력 키우기 imagefile [8] 양선아 2018-06-26 5970
209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망측해! image [1] 정은주 2018-06-25 923
209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딸은 사춘기 엄마는 갱년기 imagefile [3] 윤영희 2018-06-21 3176
209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앵두.. 아, 앵두!! updateimagefile [7] 신순화 2018-06-21 3283
209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음이 베이다 imagefile [7] 신순화 2018-06-17 2733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살살 잡은 손 imagefile [4] 최형주 2018-06-17 1137
209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노키즈존? 아이들이 자유로운 서귀포 공연장 imagefile [2] 홍창욱 2018-06-17 2421
209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슬픔은 볼품 없는 소파와 같아 imagefile [2] 정은주 2018-06-14 2670
2090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대단하다는 흔한 말 imagefile 서이슬 2018-06-13 3179
208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닭 살리기 프로젝트!! imagefile [3] 신순화 2018-06-07 4646

Q.첫째 아이의 등원 거부

첫째 46개월입니다. 일단 저는 주말부부에 맞벌이로 첫째 생후 8개월 부터 어린이집을 다녔고 현재 어린이집은...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