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2521.JPG


 

“바다야! 빨리 옷 입어~!”

 

“싫어! 옷 벗고 해먹 타고 배도 두드리면서 놀고 싶어~!”

 

바다는 옷을 한 번 벗으면 잘 안 입는다.

추워서 코가 막히고 기침이 나오는데도

꺄르르르 웃으면서 해먹을 타고

배를 두드리고

춤을 추면서 논다.

 

바다의 그 웃음 소리와 움직임과 작은 알몸이 너무 예뻐서

감기 걱정을 하면서도 서둘러 옷을 못 입힌다.

 

제주에 살면서 매일 만나는 생생하게 살아있는 자연이

아이의 야성 본능을 싱싱하게 살려주고 있는 것일까?

 

얼마 전에 부산 할머니 집에 갔을 때

가자마자 제주도 집이 그립다고 하길래

제주도 집이 왜 좋으냐고 물으니

“그냥, 느낌이 좋아. 꽃 같은 것도 많고.” 라고 했다.

 

집에서 복닥거리며 싸우고 울고 소리치는 시간이 더 많은 일상이지만

고개를 돌리면 보이고, 집을 나서면 만나지는 제주의 자연에서

아이들은 좋은 느낌과 기운을 많이 받고 있는 것 같다.

 

오늘 오후에도 지쳐서 밥을 먹다가 문득 베란다 밖 풍경이 눈에 들어와서

모기장까지 다 열어젖히고 차디찬 바람을 맞으며

춤추는 나무와 파도치는 바다와 스르륵 흘러가는 구름들을 바라보며

“와~! 예쁘다~! 고마워~!” 하고 아이들과 소리쳤다.

그 시간이 얼마나 빛나던지!

 

자연과 아이들.

아니, 어른도 포함해서 자연과 사람은

떨어지면 안 되는 관계다.

깊이 연결되어 있을수록 사람은 야성 본능을 잃지 않고

본래의 자기 모습대로 살 수 있는 것 같다.

 

제주에 살고 있어서 늘~ 고맙다.

너무나 춥지만 추위에 굴하지 않고 야성을 쫓아가야겠다.


자연은 언제나 옳다!

오예!

 

DSC02467.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05897/9b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80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넌 사춘기 엄마는 폐경기 imagefile [2] 정은주 2017-03-13 8143
180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트와이스'가 둘째를 울리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03-08 10648
1803 [김명주의 하마육아] 다섯 살의 봄, 그리고 여섯 살 새봄 imagefile [1] 김명주 2017-03-08 8576
1802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누가 아이의 낮잠을 깨우나 imagefile 이승준 2017-03-07 5192
180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와 함께 나누는 죽음 이야기 imagefile [4] 정은주 2017-03-06 7960
1800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모모'가 힘든 이유 imagefile [4] 강남구 2017-03-04 9542
179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셋째가 입학했다!! imagefile [5] 신순화 2017-03-02 9729
179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공유, 너의 이름은. imagefile [4] 윤영희 2017-03-02 10061
179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사랑을 주는 엄마' 가면 imagefile [2] 최형주 2017-02-28 8326
179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뉴질랜드에서 만난 생태주의 imagefile [4] 정은주 2017-02-27 8354
179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이 흘러도 역시 숨바꼭질!! imagefile [2] 신순화 2017-02-22 8072
179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오바마 아저씨를 만나고 싶어 imagefile [2] 정은주 2017-02-20 8353
179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님의 삶, 그리고 마무리 imagefile [20] 윤영희 2017-02-19 8534
179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선언 imagefile [2] 최형주 2017-02-17 9288
179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늙고, 아프고, 약한 존재들이 우리에게 주는 선물들 imagefile [2] 신순화 2017-02-16 7866
1790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결핍의 낯섦 그리고 고마움 imagefile [8] 강남구 2017-02-15 9442
178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4편] 요리꽝에서 요리왕으로 등극~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7-02-14 6928
178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엄마는 내 친엄마가 아니야? imagefile [4] 정은주 2017-02-13 8538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우리의 소중한 야성 본능 imagefile [1] 최형주 2017-02-09 6052
178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와의 이메일 imagefile [8] 케이티 2017-02-09 6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