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N3503.JPG



초록과 파랑 투성이던 여름을 접고,
달력 속의 가을을 펼치니
이렇게 이쁜 그림이 쨘!
아침저녁 서늘해진 공기와 바람,
해지기가 무섭게 온 동네를 울리는 뀌뚜라미 소리,
차가운 음식보다 따뜻한 국물이 그리워지는 계절, 다시 가을님이 오셨다.

DSCN2157.JPG

아이가 유치원에서 들고 오는 만들기 작품(?)에도 가을색이 완연하다.
유치원이 끝나고 돌아오는 길가엔 매미들이 배를 드러낸 채,
마른 몸으로 여기저기 누워있다.

5살이었던 작년 가을만 해도, 매미의 죽음을 신비로워하며
한참을 들여다보고 "왜 안 울지?"  "이제 어디로 가는거야?"
그러던 아이가, 올해는 너무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인다.
"내년에 또 올 거야." 그러면서.

DSCN3513.JPG

도시락을 싸들고 놀러간 숲.
한여름을 멋지게 살다간 곤충들도
이젠 자연으로 하나둘 돌아간다.
"얘들아 안녕! 내년에 다시 만나."

여름 한철, 늘 함께였던 곤충들과 하나둘 작별을 고하고 있지만
6살, 그들에겐 아직, 개미 친구들이 있다.^^

DSCN2148.JPG


잠깐 머물다 눈깜짝할 사이 떠나버릴 가을이 아쉬워

시간만 나면 동네 나무들 곁으로, 공원으로, 주말에는 숲으로

아이 손을 잡고 나간다.

"만약, 아이와 함께 지내는 시간동안 딱 한 가지만 할 수 있다면, 무얼 할건가?"

라는 질문이 있다면, 나는 숲으로 가고 싶다고 답할 것이다.

자연 속에서 걷고 숨쉬고 바람을 느끼고 냄새를 맡고 방향을 찾는 일,

그 자체가 바로 과학공부라고.

일본 그림책 세계의 전설과도 같은 두 작가,

하야시 아키코와 고미 타로가 한 말이다.


CIMG4545.JPG

가을이 깊어지면, 사과밭에도 또 가야지.
한 그루에 수 백개나 되는 사과들을 키워내는 나무가 어찌나 존경스러운지.
나는 겨우 두 아이 키우는데도 이렇게 힘든데.
이만큼 튼실한 열매를 맺도록 한 해동안 고생하신 분들의 노고를 생각하면
즐거워하며 사과를 따는 일도 왠지 조심스러워진다.

감사한 마음으로 11월을 기다리며.
아직 남은 여름의 기운과 조금씩 깊어갈 가을을 만끽해야지.

DSCN2637.JPG

올 겨울은 또 어떻게 나나.
지난 겨울 폭설이 내렸을 때인데 이 모습을 보니
지금 이 계절이 얼마나 소중하고 행복한 때인지, 새삼스럽게 놀랍다.
집에서 움츠리고 지낼 시간이 많을 겨울이 오기 전에
아이들 마음 속에 감성이 차곡차곡 쌓일 수 있도록

얘들아, 나가자.
또 다시  숲 속으로, 가을 속으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36577/bb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6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걷자, 걷자. 한 눈 팔며 걷자! imagefile 신순화 2014-09-25 11811
1164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아빠가 된 서태지 imagefile [4] 안정숙 2014-09-24 7860
116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무늬만 북유럽 육아, 아닌가요? imagefile [5] 윤영희 2014-09-24 19708
1162 [김명주의 하마육아] 뽁뽁이 날개 단 아기, 뒤통수 다칠 걱정 끝 imagefile [12] 김명주 2014-09-22 15038
116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바자회를 열자. 삶을 나누자. imagefile [3] 윤영희 2014-09-21 12470
116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두근두근 열 두살 아들의 몽정기 imagefile [9] 신순화 2014-09-19 32093
1159 [박종찬 기자의 캠핑 그까이꺼] 캠핑 머슴, 웃음 파도 imagefile [2] 박종찬 2014-09-18 14688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또 다시 가을 속으로 imagefile [6] 윤영희 2014-09-17 11270
115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남편과 오순도순, 우리끼리 산후조리 imagefile [6] 케이티 2014-09-17 10791
115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직장맘, 잠자리 대화가 딱! imagefile [2] 양선아 2014-09-15 11439
1155 [김명주의 하마육아] 관음의 유모차, 엄마의 패션? imagefile [18] 김명주 2014-09-15 22164
115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 언어교육, 좀 더 즐겁고 행복하면 안되나 imagefile [2] 윤영희 2014-09-15 12713
1153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대략 두달 만이군요^^ imagefile [8] 안정숙 2014-09-13 7781
115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열손가락 깨물기, 어떤 손가락이 더 아플까 imagefile 홍창욱 2014-09-12 7917
115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지방마다 집집마다 참말 다른 명절 풍경 imagefile 신순화 2014-09-11 12130
1150 [김명주의 하마육아] 예방접종, 선택도 필수 imagefile [8] 김명주 2014-09-11 11751
1149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다시 돌아오지 않는 시절 imagefile 김외현 2014-09-10 9920
114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독립군 학생 부부, 99만9천원 육아기 imagefile [19] 케이티 2014-09-09 11498
1147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이랑 놀아주기? 아이랑 놀기! imagefile [1] 김은형 2014-09-04 12155
1146 [김명주의 하마육아] 분유여도 괜찮아 [11] 김명주 2014-09-04 9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