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도적인 면이 컸어요.

회사에 다니는 워킹맘들도 '그나마' 3개월은 쉬잖아요.

(아, 이것조차 허락이 안 되는 분들도 계시지요, 이놈의 세상 ㅜㅜ)

나도 (비록 돈은 안 되지만) 일을 하며 두돌된 아이에 이제 신생아까지 딸린 몸이니까 최소한 3개월의 휴가를 갖자.

책 작업도, 베이비트리 연재도, 블로깅도, 페이스북도 다 쉬리라.

세상만사 온갖 시름 다 제쳐두고 오로지 내 팔과 다리에 매달려 있는 두 꼬마들에게만 집중하리라!

 

그런데 오늘 새벽, 참지 못하고 당신에게 연서를 날립니다^^

  

1.jpg

 

어쩔 수 없는 천성이란 게 정말 있나 봅니다.

다른 생각 말고 육아에만 집중하자 했는데, 자꾸 일이 생겨요.

 

덕분에 조리원에 있는 동안 두 편의 청탁 원고를 해결(?)했고, 지금은 틈틈이 이달 말에 마감하는 공모전을 준비하고 있어요.

영세한 1인 출판사를 유지하기 위해 눈물을 머금고 부업을 시작한, 남편 없는 낮시간의 집과, 덕분에 하루 종일 내 몫이 된 두 아이 육아도 (어떤 식으로든) 슬슬 적응해 가고...

아, 서울에서 화순으로 이사를 온지도 꼭 1년이 되었네요.

 

그 와중에 맞이한 서른 네번째 생일을 기념하며, 출산한 지 한달 즈음이었던 어느 날 오후의 사진.

 

2.jpg

 

그러나, 저건 프로필용으로나 합당한 것일 뿐, 밤낮 안 가리고 세시간 마다 아이에게 젖꼭지를 바치던 날들의 실상은 이러하였답니다! 흐흐흐

 

 3.jpg

 

손은 일부러 멀리했지만 눈과 마음은 늘 이 공간에 머물고 있었어요.

글자가 되지 못하고, 머릿 속에 가슴 안에 하릴 없이 떠다니던 수많은 상념들,

축하와 위로와 환영 인사, 묻고 싶고 전하고 싶은 안부들...

 

그리고 이제 두 아이와 함께 하는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하나하나 곧 시작할게요.

 

모두들, 그리웠습니다! 흑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34504/0c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6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걷자, 걷자. 한 눈 팔며 걷자! imagefile 신순화 2014-09-25 11818
1164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아빠가 된 서태지 imagefile [4] 안정숙 2014-09-24 7869
116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무늬만 북유럽 육아, 아닌가요? imagefile [5] 윤영희 2014-09-24 19723
1162 [김명주의 하마육아] 뽁뽁이 날개 단 아기, 뒤통수 다칠 걱정 끝 imagefile [12] 김명주 2014-09-22 15058
116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바자회를 열자. 삶을 나누자. imagefile [3] 윤영희 2014-09-21 12492
116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두근두근 열 두살 아들의 몽정기 imagefile [9] 신순화 2014-09-19 32125
1159 [박종찬 기자의 캠핑 그까이꺼] 캠핑 머슴, 웃음 파도 imagefile [2] 박종찬 2014-09-18 14923
115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또 다시 가을 속으로 imagefile [6] 윤영희 2014-09-17 11283
115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남편과 오순도순, 우리끼리 산후조리 imagefile [6] 케이티 2014-09-17 10800
115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직장맘, 잠자리 대화가 딱! imagefile [2] 양선아 2014-09-15 11456
1155 [김명주의 하마육아] 관음의 유모차, 엄마의 패션? imagefile [18] 김명주 2014-09-15 22184
115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 언어교육, 좀 더 즐겁고 행복하면 안되나 imagefile [2] 윤영희 2014-09-15 12729
»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대략 두달 만이군요^^ imagefile [8] 안정숙 2014-09-13 7796
115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열손가락 깨물기, 어떤 손가락이 더 아플까 imagefile 홍창욱 2014-09-12 7927
115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지방마다 집집마다 참말 다른 명절 풍경 imagefile 신순화 2014-09-11 12143
1150 [김명주의 하마육아] 예방접종, 선택도 필수 imagefile [8] 김명주 2014-09-11 11769
1149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다시 돌아오지 않는 시절 imagefile 김외현 2014-09-10 9936
114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독립군 학생 부부, 99만9천원 육아기 imagefile [19] 케이티 2014-09-09 11511
1147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이랑 놀아주기? 아이랑 놀기! imagefile [1] 김은형 2014-09-04 12176
1146 [김명주의 하마육아] 분유여도 괜찮아 [11] 김명주 2014-09-04 9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