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d6abc0d9f530ee5cc5073e1a515eb38.



아파트에 살다가 넓은 텃밭이 딸린 언덕 위의 2층집을 얻어 이사하게 되었을 때는 정말

세상을 다 얻은 듯 감격하고 기뻤었다.

한 겨울에 덜컥 이사해 놓고 혹독하게 추웠던 겨울을 나는 일에 모든 정신과 체력을 다 쏟고 나니

계절은 어느새 봄으로 바뀌었고 눈으로 덮여 있던 넓은 땅들은 모두 무언가를 심어야 하는

밭이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마당도 고마운데 텃밭까지 딸린 집이란 생각만 해도 가슴 뛰고 벅찬데...

그 밭이 20평도 아니고 200평도 넘는다는 게 문제다.

첫 아이가 두 돌 지났을 때 텃밭을 가꾸어 보겠노라고 주말 농장 다섯 평을 분양받아 의욕 충만하게

농사를 시작했다가, 장마철 지나고 남편의 수술 뒷바라지로 다시 2주가 지난 후에 가 보았더니

우리 밭을 찾을 수조차 없이 잡초가 우거져 있던 참담한 실패담을 가지고 있는 우리 부부다.

그런데 이번엔 200평이다.

집 계약을 할 때 집 주인은 텃밭도 꼭 농사를 지어줄 것을 부탁했었다. 하긴 땅이라는 게 그냥

놀리면 풀만 우거지고 망가지기 마련이다. 잘 되든 안 되든 무언가를 계속 심고 가꾸어야 관리가 되는

법이다. 우린 그렇게 하겠노라고 다짐했다.

늘 언젠가는 농사를 지어 푸성귀라도 자급자족을 하는 삶을 꿈 꾸었지만 막상 그 꿈이 예상보다

훨씬 빠르게 이뤄지고 보니 대략 난감해졌다.  농사의 기본도 모르는데다가 늘 내 곁에

붙어 있는 두 살, 다섯 살 아이와 학교 수업만 끝나면 총알 같이 집으로 오는 아홉살 큰 아이 거두는 일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게다가 아직 생후 1년도 안 되었는데 송아지만큼 자라있는 개 두 마리도 있다.

이것만해도 숨이 찬데, 5일만에 지방 출장에서 돌아온 남편은 토종닭 병아리 열 마리를 들고 왔다.

닭장도 없는데 닭 새끼부터 들여온 것이다.

45일 된 그 중병아리들은 벌써 3일째 거실에서 닭똥냄새를 요란하게 풍기며 커다란 상자 안에서

삐약거리고 있는 중이다.  아아아... 이 와중에 땅 갈고, 씨 뿌리고, 모종 심을 시절이 온 것이다.



어디에 무얼 얼마나 심어야 할지 감도 없는데다, 미리 이장님께 부탁해서 퇴비도 받아놓아야 하고

밭에다 밑작업도 해 놓아야 하는데 그런 걸 전혀 알리 없는 우리 부부는 시기를 다 놓쳐 버렸고

밭 만드는 일도 마냥 오늘 내일 하다가 급기야 친정 부모님께서 달려오시게 되었다. 칠순이신 친정

아버님까지 합세해서 뒷밭을 일구고 우선 상추와 시금치 같은 잎 채소 씨앗을 뿌렸다.

앞 밭엔 강낭콩을 심었다. 물이 스민다는 아랫 밭엔 토란을 심었고 제일 넓은 윗밭은

세 집이 함께 밭을 갈아 감자를 심고, 기타 씨앗들을 뿌렸다. 다음주에 토마토와 가지, 오이 같은

모종을 심을 예정이다. 고구마도 심고, 4월 말엔 찰옥수수 씨앗도 뿌릴 계획이다.



이 많은 작물들을 어떻게 다 가꿀지 자신은 없는데 사방 널려 있는 땅을 놀릴 수는 없어 뭐라도

심어 놓자는 심정으로 이것저것 뿌려 놓았다. 밭 갈고 씨 뿌리고 심는 일도 모두 사람 힘만

가지고 하다 보니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래도 지금이야 농사 시작이라 밭 갈고 씨 뿌리는

일만 했지만 본격적으로 풀이 돋고 싹이 나기 시작하면 일일이 손이 가야 할 일이 넘쳐날 것이다.

하하... 다 어떻게 하려나. 솔직히 아무 생각이 없다. 어떻게든 되겠지... 하는 마음이다.

큰 아이가 도움이 되려니... 기대했었지만 아홉살 녀석은 재미삼아 괭이 몇 번 휘둘러 보다가

이내 집어 던지고 가 버린다. 다섯살 딸은 강낭콩 조금 뿌려보고, 감자 몇 알 심어보더니

심심하다며 샐쭉 한다. 두살 막내는 밭에 주저 앉아서 손에 닿는 모든 것들을 우선 제 입으로

가져가느라 야단이다. 그리고는 제 손 잡고 같이 걸어 다니라고 매달린다. 이런 형편이니

당장은 남편 혼자 여기 저기 일 하느라 정신 없다.



그래도 어느새 나는 애들 셋에 개 두마리, 닭 열마리를 거느린 농장 마누라가 되버렸다.

농사도 모르고, 태생적으로 한눈팔기 좋아하고, 시답잖은 글 쓴다고 가끔 밤잠도 설치는데다

읽고 싶은 글이 있으면 살림도 나 몰라라 미루어 두고 빠져드는 주제에 말이다.

아이들은 제대로 돕지도 않으면서 벌써 ‘토마토는 언제 심어요? 딸기도 심자요. 오이랑

참외두요’ 주문하기 바쁘다. 엄마 아빠가 그 모든 걸 척척 거두어 내놓을 줄 아는 모양이다.

흥... 나도 그런 요술밭을 가지고 있었으면 좋겠다.



남편과 나는 올 해는 뭐든지 시험해 본다 하는 생각으로 지내보자고 얘기했다.

우리 힘으로 얼마나 가꿀 수 있을지, 어떻게 관리할 수 있을지 지켜 보자고, 그렇게 한 해

지내보면 내년에는 농사에 대해 조금 감도 잡히고 요령도 더 생길 거라고 말이다.

정말 다행스럽게도 우리집 바로 뒤에 전국귀농운동본부 사무실이 있다. 그래서 수시로 농사에 대해

의논하고,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많이 거두려고 하기 보다 아이들과 우리가 뿌린 씨앗들이 어떻게 자라는지 지켜보고, 농사에

필요한 일들을 배워가고, 우리가 심은 작물들을 거두는 작은 기쁨도 맛보게 된다면 족하다.

잡초가 우거지고 벌레들도 창궐하겠지만 모든 과정을 다 새로운 경험과 배움이라고 생각한다면

못할 거 없겠거니... 믿고 있다.



그러나 점점 떨어지는 체력은 걱정스럽다.

운동도 좀 하고 몸 관리도 해야 하는데, 매일 매일 세 아이랑 씨름하며 원고 쓰고 1층 2층 넓은

집이 안겨주는 집안 일 하기에도 헉헉거린다.

이  와중에 아직 닭장도 제대로 만들어 주지 못하고 있으면서, 남편은 “토끼도 몇 마리 키워볼까?” 한다.

꽥! 소리가 나올 지경이다.

그런데도 남편과 나는 자주 웃는다. 서로 끙끙댈만큼 몸이 힘들면서도 다시 새로운 계획을 세워보며

좋아한다. 남편도 나도 우리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마음껏 꿈 꾸고, 시도해 본다. 실패도 겁나지 않는다.



천하무적 세 아이에 막가파 남편과 나몰라라 마누라가 펼치는 우당탕탕 농사 일기... 기대하시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9203/3e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45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달콤한 유혹 imagefile 김태규 2011-05-02 14237
244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개인주의?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30 23528
243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셋째 이야기2] 아이 포기할까? 나쁜 생각도…차마! imagefile 김미영 2011-04-29 26131
242 [김연희의 태평육아] 개콘과 아이돌이 남편을 `육아의 달인'으로 imagefile 김연희 2011-04-28 31070
241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엉덩이 뽀로로로 완성된 직장맘의 풀착장 imagefile 김은형 2011-04-27 22737
2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미안하다 얘야, 엄마가 몰랐다 imagefile 신순화 2011-04-26 29625
239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육아가 어렵나, 육아일기가 어렵나 imagefile 김태규 2011-04-25 18582
23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부부싸움 뒤끝, 봄꽃이 녹였다 imagefile 양선아 2011-04-22 19883
237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혼돈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22 24564
236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셋째 이야기1]그놈의 술 때문에 그 새벽 셋째가 덜컥 imagefile 김미영 2011-04-20 42033
235 [김연희의 태평육아] 젖, 공짜밥, 그리고 성욕 imagefile 김연희 2011-04-20 45196
23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편에게서 남자의 향기가...이러다가? imagefile 신순화 2011-04-18 21999
233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뭐든지 언니처럼, 동생의 집착 imagefile 김미영 2011-04-15 25123
23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동생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14 28208
231 [김연희의 태평육아] 아이는 책벌레, 남편은 구원투수 imagefile 김연희 2011-04-13 21437
23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우리 딸의 마법의 ‘남친’ imagefile 양선아 2011-04-13 22677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200평 텃밭, 막가파 농사 기대하시라 imagefile 신순화 2011-04-12 20020
228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악역 맡은 자의 고민 imagefile 김태규 2011-04-11 12994
227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벌써부터 사교육비 걱정?! imagefile 김미영 2011-04-08 18369
226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불가항력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07 25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