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0-5.jpg

 

모유 수유 340일 차

즉석 젖 요리

 

삶은 감자를 으깨어서 주려고 보니

너무 퍽퍽했다.

 

이유식 책에

유축 해놓은 모유를 넣으라고 하는데

짜놓은 젖은 모두 얼어있어서

신선하게 바로 짜 넣자 싶어

그릇에 대고 젖을 짰다.

- - 잘도 나오는 내 젖.

 

그 젖을 으깬 감자에 조금씩 부어 섞으니

부드러운 감자 이유식이 완성되었고

바다는 그것을 아주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맛있게 먹었다.

 

이렇게 간편하게

신선한 이유식을 만들 수 있다니!

 

즉석 젖 요리, 좋다.

 

 

 

360-2.jpg

 

모유 수유 360일 차

밤 젖 끊기의 시도

 

밤새 젖을 찾는 바다 때문에

잠을 깊이 못 잔지 1년이 다 되어간다.

 

너무나 피곤하고 힘든 이 생활을

이제 더는 못 하겠다 싶어

밤 수유를 떼기로 결심을 하고

밤에 젖을 찾는 바다에게

젖을 주지 않았다.

 

바다는 온 몸을

땅에 내동댕이치며 울었고

머리를 벽에 찧고

급기야 내 손을 물어뜯었다.

 

한 시간 남짓한 고통의 시간 끝에

바다는 울음을 딱 멈추고

손가락을 좍좍 빨며 잠이 들었다.

 

휴우...... 지나갔구나.’

 

둘째 날 밤,

어제보다 덜 울 거라는 예상과 달리

바다는 두 시간을 울다가 잠이 들었고

셋째 날 밤은

세 시간을 울다가 잠이 들었다.

 

포기!

못 하겠다.

 

누워서 자려다가 도저히 못 자서

일어나 앉아 울고

또 누웠다가 일어나 앉아 우는 것을

몇 시간 동안 반복하는

바다의 모습을 보니

마음이 아파서 못 하겠다.

 

나중에 젖 끊을 때

한 번에 다 끊어지겠지.

 

그냥 내 잠을 포기하자.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70302/37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05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이가 주는 사랑의 힘…내리사랑은 틀렸다 imagefile [1] 김은형 2014-07-03 9137
110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어느날 갑자기 상남자 냄새 풀풀 imagefile [4] 신순화 2014-07-02 14882
1103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친정엄마-시어머니, 환갑 동반 여행 imagefile [2] 안정숙 2014-06-30 11201
110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들의 착한 소비, 세상을 바꾼다 imagefile [4] 윤영희 2014-06-30 16704
110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어쩔 수 없이(!) 엄마표 2: 미국에서 먹고 살기 imagefile [7] 케이티 2014-06-30 8835
110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경상도 사위의 전라도 처가 방문기2 imagefile 홍창욱 2014-06-27 10791
1099 [최형주의 젖 이야기] 아직 imagefile [17] 최형주 2014-06-26 17821
10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모두 잠든 깊은 밤, 나홀로 은밀하게 imagefile [6] 신순화 2014-06-25 13902
109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한국인 며느리 일본 시어머니 음식 탐방기 imagefile [7] 윤영희 2014-06-24 18232
109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어쩔 수 없이(!) 엄마표 1: 날개옷 짓는 엄마 imagefile [6] 케이티 2014-06-22 8634
109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가끔은 잊고 싶은 엄마, 아내라는 이름 imagefile [16] 양선아 2014-06-19 17711
109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친구가 놀러오면 독립심이 쑥쑥! imagefile [2] 신순화 2014-06-19 8133
109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경상도 사위의 전라도 처가 방문기1 imagefile [6] 홍창욱 2014-06-19 17309
109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해마다 하는 아이의 생일날 의식 imagefile [6] 윤영희 2014-06-16 8630
1091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여자의 남편, 남자의 아내 imagefile [2] 김외현 2014-06-15 14331
1090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백만불 짜리 다리 케이티, 수영장 가다 [4] 케이티 2014-06-13 10690
»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밤 젖 끊기의 시도 imagefile 최형주 2014-06-12 7771
108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김치독립'이 진정한 어른!! imagefile [4] 신순화 2014-06-12 8723
108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미처 몰랐던 보석, 동네공원과 한강 imagefile [10] 양선아 2014-06-11 10738
108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품앗이 육아, 엄마는 숨통이 트인다 imagefile [5] 윤영희 2014-06-10 110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