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jpg

 

늘 가슴 뛰게 하고

늘 웃음짓게 하고

늘 감동시키며

엄마가 되길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네 입에서 나오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들의 기록, 그 첫 번째.

- 생후 19개월 차 아이의 말말말

 

  

00.jpg

 

맛 있 다!

 

 

01.jpg   

 

좋 다 !

 

 

02.jpg

 

그리고 오늘 저녁,

후식으로 야채 건빵을 주자

땡 큐 ~!

하며 내 혼을 쏙 빼 놓더니

...

 

 

03.jpg

 

잠시 엄마가 화장실 다녀오는 사이

과자에 물 부어 먹기 놀이 삼매경! 

결국 샤워 한 번 더 하는 걸로 마무리 했습니다 ㅎㅎ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더운 5월의 날씨였다던 오늘,

다들 무사히 보내셨나요?

 

대도시보다는 나았겠지만 이곳도 굉장했답니다.

 

집안을 조금만 돌아다녀도 헉헉 한숨이 나오고,

분주하게 움직이는 아이 이마엔 온종일 구슬땀이 맺히고.

한여름에 아이를 낳고 조리를 해야 하는데,

벌써부터 이렇게 힘들어서 어쩌나 걱정이 들 정도로요.

"열대야 수준이다" 하던 남편은 선풍기를 꺼냈고,

우린 창문을 활짝 열어 둔 거실에서 잠을 청하고 있답니다.

 

그러고 보니 어느 새 소쩍새의 메아리는 희미해지고

그 자리를 풀벌레와 개구리들이 메우고 있네요.

이렇게 산골마을에도 새 계절이 오는가 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67205/bd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85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시간이 머무는 곳, 시골 할머니 댁 여행 imagefile [10] 안정숙 2014-06-07 14292
108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엄마 잘못이 아니에요 imagefile [6] 케이티 2014-06-07 7654
108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 정치교육은 투표장에서부터.. imagefile [13] 신순화 2014-06-05 10215
108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아침에는 논에서, 저녁에는 밭에서 노는 서울 아이 imagefile [10] 빈진향 2014-06-03 22947
1081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세상 모든 일이 남 일 같지 않으니 imagefile [2] 김외현 2014-06-03 8826
1080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시골 살이 10개월 차, 개가 가르쳐준 것들 imagefile [10] 안정숙 2014-06-03 11622
107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0편] 교육감 후보, 이제는 알고 투표하겠습니다. imagefile [5] 지호엄마 2014-06-02 13713
»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 imagefile [8] 안정숙 2014-06-01 9248
107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자유자재 젖 먹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5-29 12648
107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결혼 3주년, 엄마 아빠의 특별한 결혼 이야기 [4] 케이티 2014-05-29 10622
107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 길에 우리의 시간이 새겨 있었네.. imagefile [2] 신순화 2014-05-28 9520
1074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밤을 잊은 부비부비, 잠 좀 자자, 제발 imagefile [8] 박태우 2014-05-27 19873
107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9편] 이제 아줌마가 일어날 때! imagefile [6] 지호엄마 2014-05-26 14613
107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학교 단체 여행, 1박2일 위해 1달 준비 imagefile [11] 윤영희 2014-05-23 24635
107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가난한 유학생 가족, 미국에서 출산/육아하기 [2] 케이티 2014-05-23 26090
1070 [최형주의 젖 이야기] 번갈아가며 젖 imagefile [9] 최형주 2014-05-22 6957
106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육아가 슬프거나 노하게 할지라도 imagefile [11] 양선아 2014-05-22 12671
106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월호 참사 이후 사교육 하나씩 끊어 imagefile [5] 전병희 2014-05-22 25337
106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나의 두번째 인생을 열어준 둘째 아이 홍창욱 2014-05-21 7763
106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연애 금하는 학교, 아들아 너는 해라 imagefile [10] 신순화 2014-05-21 128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