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1010127.jpg

 

이야~호!

내리막길이 나타나자 환호성이 터진다.

쏜살같이 내려가며 까르르 까르르, 웃음소리가 사방으로 흩어진다.

일곱 살 해람이의 유치원 가는 길, 자전거를 타고 다닌다.

전에는 엄마 자전거 보조의자에 실려 다녔는데

작년 가을 보조 바퀴를 떼고 나서는 제 자전거를 타는 날이 많다.

페달을 힘껏 밀어 앞으로 튕기듯 나아가는 조그만 몸뚱이에

온전히 제힘으로 중심을 잡고 나아간다는 자신감이 가득 차 있다.

조그만 발을 쉴 새 없이 굴러 속도가 나자, 신이 나서 우쭐거린다.

 

 

sP4030232.jpg


12인치 바퀴가 달린 깜찍한 자전거는 누나로부터 물려받았다.

아이들에게 일찍부터 무엇을 가르치려는 태도를 경계하지만, 자전거와 수영만큼은 욕심을 내었다.

아루가 네 살 때였나, 중고 사이트를 뒤져 자전거를 사 준 것이.

아루가 자전거를 타니 나들이가 수월했다.

아루는 자전거를 타고, 나는 해람이 유모차를 밀며 동네를 쏘다니곤 했다.

아루가 자전거와 친해지고 나도 유모차 대신 내 자전거에 해람이를 태우면서 더 멀리 나다닐 수 있었다.

 

 

sP4030227.jpg

 

집 근처의 올림픽 공원, 걸어가면 공원 입구까지 가는 길도 만만치 않은데

자전거를 타니 앞마당처럼 가깝게 느껴졌다.

아이들과 뻔질나게, 널따란 공원을 구석구석 누비고 다녔다.

산수유, 개나리, 벚꽃, 꽃이 피는 순서를 자연히 알게 되고 계절의 변화를 즐길 수 있었다.

여행이라면 무조건 어디론가 멀리 떠나는 것으로 생각했는데

자전거 나들이에 맛을 들이니 주말을 맞아 미리 계획을 세우거나,

길 막히는 고속도로로 차를 몰고 나가는 것이 귀찮아졌다.

공원이 지겨우면 성내천을 따라 오리를 구경하고 한강으로 나가 강바람을 쐬는 것도 좋다.

강변의 자전거 길을 따라 올림픽대교, 천호대교, 광진교를 지나

자전거 공원에서 놀다 오거나 뭔가 사소한 살 거리를 핑계로 지하철 지나가는 잠실철교를 건너

강변역의 테크노마트를 다녀오는 것도 아이들이 좋아하는 라이딩 코스다.

옆 동네 끝자락에 있는 텃밭까지, 신호를 여러 번 건너고 인파로 가득한 지하철역을 지나

언덕을 넘는 난코스이지만, 내 손으로 기른 먹을거리를 화석 연료에 의존하지 않고

거두어 먹는다는 뿌듯함을 떠올리면 기분이 좋다.

누나를 따라 어려서부터 자전거를 타기 시작한 해람이도 아루가 그랬던 것처럼

자전거를 타고 유치원에 간다.

 

 

sP4030238.jpg


엄마, 잠깐만. 멈추어 서더니 길가의 노오란 민들레를 꺾어 자전거 앞주머니에 꽂는다.

꽃구경하자는 아이의 바람대로 유치원으로 질러가는 대신 공원을 통과하여

성내천을 따라 돌아가는 중이다.

십 분이면 도착할 거리를 둘레둘레 구경하고 사진 찍으며 놀다 보니 한 시간이 되어간다.

앞서 달리는 해람이의 빨간색 헬맷이 좌우로 까닥까닥,

한 때 인기 많았던 온라인 게임의 캐릭터가 떠올라 쿡쿡 웃음이 난다.

바람이 불어오는 곳, 그곳으로 가리, 마흔 살 아줌마의 입에서도 노래가 흘러나온다.

그래, 조금만 더 크면 한강 따라 여의도까지 갈 수 있겠다,

아니, 양평 두물머리로 거슬러 가면 더 좋겠지.

언제쯤이면 제주도 일주를 함께할 수 있을까?

흐뭇한 상상이 뒤따른다.

 

 

sP4030253.jpg 

엄마, 봐! 와아, 예쁘다~

아이는 이제 벚꽃 터널로 들어간다.

흐드러진 벚꽃이 바람에 날려 사뿐사뿐 꽃잎이 내려앉는다.

 빠르게 돌아가는 조그만 바퀴살이 반짝반짝 빛난다.

취할 듯, 황홀한 봄날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빈진향
사진으로 만난 남편과 408일간 세계일주를 했다. 서로에게 올인해 인생을 두 배로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둘이 넷이 되었고, 현재를 천천히 음미하며 충실히 살아내는 것이, 돈 벌기 보다는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다는 생각은 여전하다. 아루(아름다운 하루), 해람(해맑은 사람)과 함께 자연과 사람을 만나며 분주한 세상 속을 느릿느릿 걷는다. 2012년 겨울, 49일동안 네 식구 말레이시아를 여행하고 왔다. 도시텃밭에서 농사를 짓고, 사진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는 소중한 경험을 하고 있다.
이메일 : babytree@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beanyti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4591/a6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4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미개한 정부, 복원성 있나 imagefile [2] 윤영희 2014-04-22 18623
1044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100% 광주>와 세월호, 그래도 희망을 품고 싶다 imagefile [4] 안정숙 2014-04-22 9487
1043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이것은 로망, 일곱살을 열망하는 다섯살의 꿈 imagefile [2] 김은형 2014-04-18 14140
1042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그럼 걱정을 하지, 안하겠어요? [2] 박태우 2014-04-16 16528
104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프다, 아프다, 다 아프다 imagefile [4] 신순화 2014-04-16 16900
104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빠 경력 12년, 우리 집에도 슈퍼맨 imagefile [4] 윤영희 2014-04-13 17159
103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KT), 예쁘고도 잔혹한 그 이름과의 대면 [6] 케이티 2014-04-13 7232
1038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7편] 좀~ 살살 놀면 안되겠니? imagefile [3] 지호엄마 2014-04-11 16414
103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안심 imagefile [3] 최형주 2014-04-10 7744
103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저 침묵하는 남편, 부부는 무엇으로 사나 imagefile [6] 신순화 2014-04-09 28995
»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벚꽃 터널, 자전거로 유치원 통학 imagefile [3] 빈진향 2014-04-08 13576
103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예정일 지나 7일째, 둘째의 첫 세상여행 imagefile [2] 홍창욱 2014-04-08 17058
103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봄에는 꽃구경, 주말 책놀이는 덤 imagefile [5] 양선아 2014-04-07 10499
103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KT)와의 첫 만남 [3] 케이티 2014-04-05 7296
103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6편] 아줌마~ 봄을 타는가... imagefile [6] 지호엄마 2014-04-04 14157
103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육아가 두려울 땐, 식물을 키워보자! imagefile [5] 윤영희 2014-04-04 18154
1029 [최형주의 젖 이야기] 굿 바이 모유 기증 imagefile [2] 최형주 2014-04-04 17732
102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한 지붕 두 섬, 부부는 말이 없었다 imagefile [8] 신순화 2014-04-01 14612
102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행지에서 홈스테이, 살아있는 사회공부 imagefile [5] 윤영희 2014-03-31 13914
102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버리고 버리자, 봄은 정리의 계절 imagefile [11] 양선아 2014-03-28 14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