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말 베이비트리송년회를 하고나서 칼럼을 열심히 쓰겠다고 다짐했지만,

동기부여가 되지 않는 상황에서 글쓰기는 참 어려웠다.

 

지금 내 교육방식에 대한 이야기를 적나라하게 하는 것.

그리고 그속에 담긴 내 생각을 밝히는 것.

그건 내 치부를 밝힘과 동시에 한국사회의 단면을 보여주는 사례가 된다고 생각한다.

 

베이비트리에서 왜 나를 필자로 섭외했는가?

그건 아마도 내가 내 모습을 보면서 느끼는 사회부조리의 모습을

베이비트리에서도 공감했던게 아닌지..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어른아이님의 글(http://babytree.hani.co.kr/140311)을 읽고

바로 답을 하려다가 거의 석달이 지났다.

 

아이는 초등학교 2학년이 되었고

그동안 많은 변화가 있었다.

 

어른아이님의 말씀에 일일히 조목조목 답을 달기보단

전체적인 이야기를 하나씩 풀어나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먼저 영어.

 

대형영어학원을 보내지않는 것과

 영어방과후와 구립영어도서관의 무료수업을  이용하는 것의 차이.

 

이 두가지는 큰 차이가 있다.

일단 학교방과후는 사교육의 영역으로 포함되지 않는다. (얼마전에 안 사실인데 사교육비 조사하는 학교설문지엔 학교방과후가 포함되어있지 않다고 한다. 학교에서 하는 것은 사교육에 포함되지 않는 듯? )

초등학교 교과목에 영어과목이 들어가면서 각 학교마다 특색있는 영어방과후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있다.

구립도서관또한 마찬가지다. 사람들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도서관.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도서관에서 무료수업이 운영되는 것이다.

 

학교에서, 동네 도서관에서 누구나 접할 수 있는 영어교육만 받았을 때

그때 아이의 영어실력은 어떨까?

사교육을 받지 않아도 되나?

 

사교육이 비판받는 첫번째 이유는 사교육이 평등한 교육 기회를 박탈한다는데 있다.

사교육을 받아야만 교육 기회를 얻을 수 있다는 것.

사교육을 받아야 특목고를 가고 sky, 인서울대학을 갈 수 있다는 현실.

 

나는 아직 아이가 어려서 심적인 여유가 있다.

솔직히 말하자면 그렇다.

만약 내가 좀더 절박해진다면 내가 가진 자원을 최대한 이용해서
아이의 영어실력을 올리려고 하지 않을까?

 

 

현재 나와 햇님군의 실험은 그런 것이다.

비록 사립초의 영어교육을 받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교안에서의 영어교육으로 영어에 대한 비젼을 찾아보는 것.

 

나는 아이에게 영어를 잘 가르치고 싶었고

어느정도 검증된 사람에게 영어를 배웠으면 했다.

사립초를 선택한 여러가지 이유중엔 영어교사의 자질문제가 있었다.

 

내가 만약 앞으로 아이를 학원에 보내지않고, 학습지나 기타 영어사교육의 도움을 받지않고

사립초의 영어교육시스템만 이용했는데 아이의 영어실력이 만족스럽다면?

그렇다면 현 한국 공교육에서의 영어교육에 대해서 이런저런 의견 제시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지금의 공교육은 어떤 대안이 필요하고, 그 대안을 가장 손쉽게 찾을 수 있는 곳은 학교다.

혁신초. 대안학교. 사립초 등등.

 

나는 지금 비록 사립초의 교육비를 개인부담하면서 내 아이에게 영어를 가르치고 있지만

내 손자손녀때는 공교육안에서 영어가 해결되길 희망한다.

자질이 검증된 영어교사가 확보된 공교육내에서 실용영어 중심으로 영어교육이 개편되길 바란다.

그렇게 된다면 굳이 세살짜리 아이에게 알파벳을 떼게 하고, 영단어를 익히게 하지 않아도 될테니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전병희
대학에서 국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이 시대의 평범한 30대 엄마. 베이스의 낮은 소리를 좋아하는 베이스맘은 2010년부터 일렉베이스를 배우고 있다. 아이 교육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것부터 챙겨 나가는 게 옳다고 믿고 있다. 그런데 아이 교육 이전에 나(엄마)부터 행복해야 한다고 믿으며, 엄마이기 이전의 삶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행복을 찾고 있는 중이다. 엄마와 아이가 조화로운 삶을 살면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무엇인지 탐구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이메일 : hasikicharu@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bassm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2146/0e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25 [최형주의 젖 이야기] 드디어 젖 깨물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3-28 17550
102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5편] 아줌마, 원격진료가 도대체 뭐길래! imagefile [2] 지호엄마 2014-03-25 9275
1023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출산 육아와 귀촌, 내 인생의 한 방 imagefile [11] 안정숙 2014-03-24 25457
»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영어 사교육이 아닌 다른 대안 실험해보기 전병희 2014-03-24 7993
102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집앞 우편함 책꽂이, 온 동네를 도서관으로 imagefile [4] 윤영희 2014-03-23 14512
1020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팔을 쓰담쓰담 imagefile [6] 최형주 2014-03-20 8297
101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러기아빠의 게스트하우스 여행기 imagefile [9] 홍창욱 2014-03-20 23038
101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러기아빠, 속빈 강정을 채우기 imagefile 홍창욱 2014-03-20 8215
1017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남편과 아이 놔두고 엄마들만 떠나는] 엄마 둘 딸 하나 제주도 프로젝트 시작! imagefile [7] 안정숙 2014-03-19 8766
1016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둘만 가리라, 다음 여행은 imagefile [3] 김외현 2014-03-18 13059
10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가 이름 지은 '밭'이 생겼어요! imagefile [6] 신순화 2014-03-18 8565
1014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무플녀' 아내에게 친구가 생겼다 imagefile [4] 박태우 2014-03-17 14114
101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가 아픈 사이, 훌쩍 자란 아이들 imagefile [10] 윤영희 2014-03-16 11953
1012 [최형주의 젖 이야기] 장염과 일시 단유 imagefile [9] 최형주 2014-03-13 10815
101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편과 말다툼 뒤 아들의 말 한마디 imagefile [20] 신순화 2014-03-12 19439
101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편의 저주에 살 떨리는 결심 imagefile [8] 양선아 2014-03-12 18395
1009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시골에서 닭 키우기, 우리집 꼬꼬야들의 첫 작품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7] 안정숙 2014-03-10 15219
100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만10살 1/2 성인식, 이젠 좀 내버려두자 imagefile [6] 윤영희 2014-03-10 13106
1007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둘째의 생존 방식 imagefile [2] 김외현 2014-03-05 14759
10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덜렁이 엄마의 좌충우돌 새학기 imagefile [2] 신순화 2014-03-05 9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