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절대 기러기가족으로 살아가지 말아요’라고 다짐을 했건만 둘째출산을 위해 어쩔수 없이 결단을 내렸다. 아내가 출산하고 산후조리까지 전주에서 하려면 적어도 두달이상 아내 없이 살아가야 한다. 아내 없이 살아가는 것이 과연 어떤 상황일까 가늠해보지 못하였다. 겪어보지 않으면 잘 모른다.

기러기아빠가 되었다고 하니 몇몇의 남자들은 “부럽다”, “땡큐네”라며 다들 짧은 멘트를 날렸으나 정작 나는 머릿속이 복잡하다. 샴쌍둥이로 몇 년간 살아오다 몸 한쪽이 분리된 느낌이랄까. 마침 서귀포 새집으로 이사오다보니 집만 덩그러니 남아있어 절간 같다.

혼자 안방에서 자려고 하니 거실에서 인기척이 들려서 밤에 문고리에다 옷을 걸어놓는다거나(옷이 떨어지면 누군가 침입했을 것이다) 아침에 일어나 기침소리를 크게 내어보기도 했다. 적막감이 두려움으로 변하지 않도록 나름의 조치를 한 것인데 집이 익숙해져도 외로움은 남는다.

TV를 마주하며 먹는 밥상을 먹어본 사람은 알 것이다. 아는 사람만이 아는 그 밥상을 다시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찹찹했다. 특히, 밥상에 올라갈 반찬을 정리하는 일은 귀찮고 또 어려운 일이다. 다행히 여성농민회에서 생활꾸러미를 신청하여 두부와 계란, 쌈채소, 반찬을 조달하다보니 어느 정도 해결이 되었다.

몇몇 기러기선배에게 물어보니 ‘가족과 함께여서 하지 못한 것을 이번 기회에 해보라’, ‘정 할 것이 없으면 둘째가 돌아왔을시 필요한 것들을 리스트로 만들어서 준비하라’, ‘너의 삶을 살아라’라고 이야기를 해주었다.

결혼한지 햇수로 6년이 지나다보니 ‘나의 삶’=‘우리 가족의 삶’으로 생각하며 살았다. 늘 내 곁에는 아내와 딸아이 뽀뇨가 있었다. 가족을 머릿속에서 지우고 나니 내가 어떤 것을 좋아한 사람이며 ‘뽀뇨아빠’이전에 누구였는지 한 참을 생각해내야 했다. ‘가족과 함께여서 하지 못한 일은 무엇일까’, ‘평소에 하고 싶었으나 제약을 받은 일은 또 무엇일까’.

꼬리에 꼬리를 무는 질문들에 답변을 하고 나니 ‘아빠’라는 존재가 어찌보면 속이 빈 강정같은 것일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재미없게 인생을 살았나 싶기도 하고 한 아이의 아빠로서 창피하기까지 하다. 결국 기러기아빠로서 선택한 소소한 미션은 ‘제주에 살면서 절대 해볼 수 없는 것’으로 정했다. 다소 유치할 수 있지만 ‘제주 게스트하우스 체험’을 하기로 한 것이다. ‘경비’가 적게 들면서도 ‘여행’의 자유를 느낄 수 있는 것, 사람을 많이 만나다보면 ‘5년전 제주로  이주하는 것이 꿈이었던’ 나를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혼자서 즐기는 저녁. 차리고 먹는데까지 무려 1시간이 걸렸다>

상다리가 부러지게.pn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1938/a5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25 [최형주의 젖 이야기] 드디어 젖 깨물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3-28 17545
102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5편] 아줌마, 원격진료가 도대체 뭐길래! imagefile [2] 지호엄마 2014-03-25 9275
1023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출산 육아와 귀촌, 내 인생의 한 방 imagefile [11] 안정숙 2014-03-24 25455
102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영어 사교육이 아닌 다른 대안 실험해보기 전병희 2014-03-24 7993
102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집앞 우편함 책꽂이, 온 동네를 도서관으로 imagefile [4] 윤영희 2014-03-23 14511
1020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팔을 쓰담쓰담 imagefile [6] 최형주 2014-03-20 8297
101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러기아빠의 게스트하우스 여행기 imagefile [9] 홍창욱 2014-03-20 23038
»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러기아빠, 속빈 강정을 채우기 imagefile 홍창욱 2014-03-20 8214
1017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남편과 아이 놔두고 엄마들만 떠나는] 엄마 둘 딸 하나 제주도 프로젝트 시작! imagefile [7] 안정숙 2014-03-19 8766
1016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둘만 가리라, 다음 여행은 imagefile [3] 김외현 2014-03-18 13059
10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가 이름 지은 '밭'이 생겼어요! imagefile [6] 신순화 2014-03-18 8565
1014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무플녀' 아내에게 친구가 생겼다 imagefile [4] 박태우 2014-03-17 14114
101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가 아픈 사이, 훌쩍 자란 아이들 imagefile [10] 윤영희 2014-03-16 11953
1012 [최형주의 젖 이야기] 장염과 일시 단유 imagefile [9] 최형주 2014-03-13 10815
101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편과 말다툼 뒤 아들의 말 한마디 imagefile [20] 신순화 2014-03-12 19437
101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편의 저주에 살 떨리는 결심 imagefile [8] 양선아 2014-03-12 18395
1009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시골에서 닭 키우기, 우리집 꼬꼬야들의 첫 작품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7] 안정숙 2014-03-10 15218
100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만10살 1/2 성인식, 이젠 좀 내버려두자 imagefile [6] 윤영희 2014-03-10 13106
1007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둘째의 생존 방식 imagefile [2] 김외현 2014-03-05 14758
10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덜렁이 엄마의 좌충우돌 새학기 imagefile [2] 신순화 2014-03-05 9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