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1.jpg

 

모유 수유 57일 차

밤 젖

  

밤에 바다가 울면 

겨우 눈을 뜨고 기어가서 

젖을 물린다.

졸음은 쏟아지고 

몸은 쑤시고 꼬이고 난리다.

 

낮의 힘듦과는 다른, 

밤의 고통이다.

두 달이 다 되어도 적응이 안 되고 

힘들기만 하다.

 

어느 날은 깜빡 졸다가 깨어나 보니

바다도 나도 고개를 뒤로 젖히고 

곯아떨어져 있었다.

 

그렇게 새벽을 보내고 맞는 

몽롱한 아침에는

어젯밤도 해냈구나.

또 시작이다!’

하는 비장함이 있다.

 

 

 

       60-1.jpg

 

모유 수유 60일 차

젖 집중

 

요즘 몇 번 젖을 물려놓고 

드라마를 보느라

바다가 젖 먹는 것에

관심을 못 쓰고 

얼렁뚱땅 수유를 마치곤 했다.

 

드라마는 재미있었지만 

바다에게 미안하고

마음이 불편했다.

 

그러다가

음식을 만드는 사람의

마음 상태에 따라

음식의 기운이

달라진다는 말이 생각났다.

 

젖을 주는 데에도 

정성이 필요하겠구나 싶어

앞으로 

드라마를 보면서

젖을 주지는 않기로 했다.

 

귀로 듣는 것만 할 것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0698/a9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65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7화. 주방놀이 imagefile [17] 팔랑팔랑 2014-01-10 18527
964 [최형주의 젖 이야기] 가슴 벅찬 젖 나눔 imagefile [5] 최형주 2014-01-09 21742
96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신년회에 홈메이드 가방이 갑니다! imagefile [11] 윤영희 2014-01-08 22642
96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친정과 시댁, 두 개의 설 풍경 imagefile [1] 신순화 2014-01-07 16843
96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사랑의 자궁 포대기, 다 큰 아이도 어부바 imagefile [5] 양선아 2014-01-06 26222
96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토닥 토닥 2013, 두근 두근 2014 imagefile 신순화 2014-01-06 13718
959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보르네오 섬, 물루 국립공원, 세계에서 가장 큰 동굴을 가다. imagefile [1] 빈진향 2014-01-06 26692
958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2편] 영화 변호인! 못 보면 어쩔 뻔했어? imagefile [8] 지호엄마 2014-01-03 23609
95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만삭 아내의 새 화장대 imagefile [6] 홍창욱 2014-01-03 28573
95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2013년 우리 가족 시상식 imagefile [4] 윤영희 2013-12-30 21580
955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미리 가자, 보르네오 섬으로! imagefile 빈진향 2013-12-29 13694
95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1편] 다섯살 아들과 극장에 처음 가봤더니...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12-27 27697
953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주는 자'로서의 위생 imagefile [2] 최형주 2013-12-26 21366
95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바느질 하는 아들 imagefile [9] 신순화 2013-12-24 29727
95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 하나, 숙제를 덜 끝낸 기분 imagefile [12] 윤영희 2013-12-22 23623
95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소심한 아빠여, 아이에게 자유를 허하라 imagefile [7] 홍창욱 2013-12-19 13681
» [최형주의 젖 이야기] 몸을 비비 꼬며 밤 젖 imagefile [6] 최형주 2013-12-19 16385
948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마일리지 쌓아서 다음에 또 보자” imagefile [4] 김외현 2013-12-19 26223
94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남편,아이 없이 즐기는 엄마들만의 파티 imagefile [4] 윤영희 2013-12-19 19968
946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별 네 개짜리 리조트에 전용 수영장! imagefile [6] 빈진향 2013-12-19 20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