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2.jpg

 

    모유 수유 36일 차

    턱 빠지고 눈 빠지고

 

젖을 한 가득 물고

쪽쪽 빨고 있는 바다야,

      턱 빠지겠다.

 

그 귀여운 모습을

한 없이 바라보고 있는 나는

       눈 빠지겠다.

 

 

 

    38.jpg

모유 수유 38일 차

바다야, 부탁해

 

땅땅하게 꽉 찬 젖을

바다가 쭉쭉 빨면

젖이 홀쭉해지면서 시원~하다.

 

유축기가 짤 수 없는

깊고 깊은 곳의 젖을

 바다는 쭉쭉 빨아낸다.

 

그래서

유축기보다 더 성능이 좋은

바다 입에

       내 젖을 열심히 물린다.

 

바다야, 오늘도 부탁해.

  남김없이 싹 비워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6592/90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25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요즘 아이들에게 필요한 놀이& 운동 공간은 어디에? imagefile [3] 전병희 2013-11-27 17198
9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화장실에 갇혔다. 30분 동안... imagefile [8] 신순화 2013-11-26 21457
923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변신 로봇 유감 imagefile [3] 김외현 2013-11-25 16215
92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어느날 남편이 말했다,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고. [24] 빈진향 2013-11-25 66303
92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어딜가나 사달라고 조르는 아이, 부모는 괴로워! imagefile [2] 윤영희 2013-11-25 19241
92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재일 베이비트리언 두 엄마가 만난 날 imagefile [5] 윤영희 2013-11-22 16007
»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바다야, 부탁해 imagefile [4] 최형주 2013-11-21 16854
91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 남자와 자는 일이 이렇게 힘들줄이야... imagefile [10] 신순화 2013-11-19 34953
91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3세대가 함께, 좌충우돌 사과밭 여행 imagefile 윤영희 2013-11-18 15463
91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뇨와 하나사이, 첫째와 둘째의 차이 imagefile [4] 홍창욱 2013-11-17 15431
915 [최형주의 젖 이야기] 긴장 풀고 흔들흔들 젖주기 imagefile [2] 최형주 2013-11-15 17392
91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너무 가까워서 더 어려운, 동네엄마 네트워크 imagefile [7] 윤영희 2013-11-13 24898
91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강아지들아, 잘 살아. imagefile [2] 신순화 2013-11-12 14940
91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엄마-딸 첫 여행, 감성 100% 충전 imagefile [10] 양선아 2013-11-12 23951
911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6화. 보틀워머 imagefile [3] 팔랑팔랑 2013-11-11 12726
910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두달 뒤 마흔!, 센티(?)한 아줌마의 푸념 혹은 넋두리 imagefile [15] 김미영 2013-11-08 34571
909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자유 계획 여행자’와 그녀의 남편 imagefile [4] 빈진향 2013-11-08 18389
90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숲에서 노는 아이들, 감성이 차곡차곡 imagefile [4] 윤영희 2013-11-08 14540
907 [최형주의 젖 이야기] 빵 아닌데요... imagefile [4] 최형주 2013-11-08 15294
90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9편] 다섯살의 꿈~ 그리고...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11-06 198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