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3574 (1).JPG

 

“엄마~ 친구가 신기한 색연필을 줬어~ 진짜 신기해! 엄마한테 너무 보여주고 싶어~ 빨리 와요~ 엉?”

“그래? 어쩌지…. 엄마도 너무 보고싶은데 엄마 일때문에 오늘 좀 늦는데…. 그럼 민지가 엄마가 퇴근해서 볼 수 있게 책상 위에 올려놓으면 어때? 어떤 색연필인지 편지써서. 엄마가 퇴근해서 꼭 볼게~”

“진짜? 와~ 그거 좋겠다~ 엄마~ 내가 엄마 밥 먹는 식탁 위에 올려놓을테니까 꼭 와서 봐야해~ 진짜 신기해~ 꼭!”
 
자정을 넘어 집에 도착했다. 옷을 갈아입고 거실로 터덕터덕 가던 중, 식탁 위에 고이 놓인 편지가 눈에 띈다. 신기한 색연필과 함께.

 

 자신에게 신기해 보이는 물건을 엄마에게 보여주고 싶고 같은 경험을 공유하고 싶어한 딸. 딸의 그런 마음이 너무 이뻐서 내 입가에는 미소가 절로 지어졌다. 예쁜 보자기 싸듯 편지를 곱게 싸서 가운데 접힌 곳을 유리 테이프로 붙이고 ‘엄마에게’라고 적었다. 테이프를 조심스럽게 뜯어보는데, 첫 사랑이 보낸 편지를 뜯어보는 마냥 가슴이 설렌다. 퇴근하면서 그룹 버스커버스커의 새로 나온 곡인 ‘가을 밤’과 ‘처음엔 사랑이란게’를 들어서였을까, 아니면 <왜 교육은 인간을 불행하게 하는가>를 읽고 남은 여운때문이었을까. 아니면 가을 밤 정취에 취해서였을까. 사랑스런 딸과 가을 밤, 버스커버스커, 교육자 전성은의 메시지 등이 뒤섞여 감성이 충만한 상태에서 나는 딸의 편지를 읽어내려갔다.

IMG_3575 (1).JPG

 
딸은 편지를 형형색색 색연필로 한 글자 한 글자 정성스럽게 썼다.

“엄마 이거 신기한 색연필이고 색연필 블럭이애요 엄마 사랑해요 엄마 정말로 에뻐요 엄마 사랑해”라고.
 
아~ 이 사랑스런 딸을 어찌할꼬. 이렇게도 절절한 사랑 고백으로 엄마의 마음을 흔들어 놓다니. 편지를 읽고나니 야근의 피로가 눈 녹듯 사라지고 행복감이 물밀듯 밀려온다. 나에게 너무 소중한 존재, 내가 내 목숨만큼 아끼는 내 아이로부터 듣는 사랑의 속삭임처럼 달콤한 것이 어디 있을까.  나는 이런 편지를 쓰는 딸이 너무 사랑스럽고 이쁘다. 
 
나도 이면지에 딸처럼 형형색색으로 글자를 꾹꾹 눌러쓰며 답장을 썼다. 내일 아침 설레는 마음으로 편지를 뜯어볼 딸의 모습을 상상하며.

 

“민지야 정말 신기한 색연필이네. 엄마도 너무 놀랍고 신기하다. 선물해 준 친구에게 꼭 고맙다고 말해. 나의 소중한 보물 민지. 엄마도 민지 사랑해. 정말로 정말로 사랑해”
 

IMG_3576 (1).JPG


사랑이란 말이 너무 흔해빠졌고, 사랑이 과연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해볼 틈 없이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이다. 그런데 오늘 나는 딸의 편지를 읽으며, 또 딸에게 편지를 쓰며 사랑이란 말이 너무 좋아졌다. 사랑이란 말처럼 좋은 말은 없는 거 같다. 사람은 누군가를 사랑할 때, 서로 사랑할 때, 순수해지고 착해지고 맑아지고 상대를 기꺼이 받아들이는 것 같다. 아이들에게 더 자주 “사랑해”라고 말해줘야겠다. 앞으로 자주 “사랑한다”는 고백의 편지를 써야겠다. 이 느낌 그대로를 살려서, 진심을 담아.

 

우리 아이들이 사랑을 알고, 사랑을 느끼고, 사랑을 베풀고, 사랑이 충만한 삶을 살았으면 좋겠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이 글을 읽으실 때 버스커버스커의 `가을 밤'을 들으며 읽어보시는 건 어때요? 사실은 제가 `가을 밤'을 들으며 이 글을 썼거든요. 사랑 가득한 가을 되세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0814/89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8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파트를 되돌아보다 imagefile [2] 홍창욱 2013-10-09 17663
88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캠핑카의 낭만에 우리 가족 들썩들썩 imagefile [6] 양선아 2013-10-08 29775
88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비 새고 벌레투성이여도 모험이 있는 집! imagefile [2] 신순화 2013-10-08 18553
88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욕심 버린 여행, 놀이 본능을 깨우다 imagefile [1] 빈진향 2013-10-08 19467
88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에서 주부로 살며 겪는 방사능 문제 imagefile [11] 윤영희 2013-10-06 20572
880 [최형주의 젖 이야기] 덩치 값 해주어서 고마워! imagefile [12] 최형주 2013-10-04 34995
879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밀양의 젊은 농부 김정회, 박은숙 부부의 단식 imagefile [8] 빈진향 2013-10-04 18993
87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여기까지 오는 길도 정말 멀었다 imagefile [9] 신순화 2013-10-01 21502
87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 마음 살살 녹이는 다섯 살 아이의 존재 imagefile [3] 윤영희 2013-09-29 19021
876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달마 부인이 식당 문을 닫은 까닭은? imagefile [2] 빈진향 2013-09-27 21477
875 [최형주의 젖 이야기] 셰이킷 셰이킷 베이베~ imagefile [2] 최형주 2013-09-27 20430
87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집안 정리정돈 후, 몇 배는 더 즐거워진 육아 imagefile [7] 윤영희 2013-09-27 24043
»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이렇게도 절절한 사랑편지 보셨나요 imagefile [8] 양선아 2013-09-26 22802
87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8편] 추석 연휴, 엄마와의 힐링 여행 imagefile [20] 지호엄마 2013-09-25 98386
87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어느날 그 개가 우리집으로 왔다 imagefile [8] 신순화 2013-09-24 25837
870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팔자 좋은 며느리의 추석맞이 imagefile [4] 빈진향 2013-09-19 27955
86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추석맞이 슈퍼우먼 모드로 변신 완료! imagefile 신순화 2013-09-17 17174
868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5화. 유아용 수도꼭지 imagefile [3] 팔랑팔랑 2013-09-17 20519
86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명절, 아이들에게 요리를 가르치기 가장 좋은 때 imagefile 윤영희 2013-09-16 23071
866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빗 속에서 울며 어린이집을 찾아 헤매다 imagefile [5] 임지선 2013-09-13 27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