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키우는 일은 참으로 오묘한 것 같습니다.

아이때문에 내가 변했다는 걸 어느순간 깨닫게 되면, 좀더 멋진 인간이 되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되더라구요.

 

아이때문에 생태수업을 신청하고, 아이 뒤를 쫓아다니다가 저 또한 자연, 환경지키기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어요.

솔직히 고백컨데,  환경의 중요성은 머리속 지식으로만 담겨있었지요.

환경을 지켜야하고 생명은 소중한 것이었지만 생활속에서 실천하기란 어렵고 먼 길이었습니다.

 

이런 날라리같은 제게 음식물쓰레기를 먹는 지렁이가 찾아왔습니다.

 

비온후 길에서 만나는 징그러운 녀석.

길가다 지렁이를 보면 비명을 지르느라 난리였는데, 어쩌다 지렁이를 집으로 데리고 오게 된걸까요?

그것도 음식물쓰레기를 먹는다니!

정말 궁금하시죠?

 

 

지난주 글에서 소개했던 생태수업.

그 생태수업을 진행하시는 선생님께서 기획하신 성인강좌 9월 수업에 지렁이 수업이 있었답니다.

총 3번에 걸친 지렁이 수업이었는데요~

음식물쓰레기를 먹는 지렁이라고 하니 너무너무 궁금했지요.

아이 학교에 보내고나면 오전에 별다른 소일거리가 없어서 심심한 탓도 한 몫했구요.

 

첫번째 수업에선 지렁이 사육상자를 만들어 지렁이를 분양받아오고

두번째 수업에선 지렁이 분변토를 이용, 배추모종심기를 했답니다.

 

DSC06378.jpg 

지렁이는 꿈꾸는 세상을 만드는 농부래요.

꿈세렁이.

선생님께서 지은 이름인데 참 예쁜 것 같아요.

 

 

DSC06411.jpg  

 분변토와 코코피트를 섞어서 지렁이 집을 만들어주고 지렁이를 분양받았습니다.

DSC06413.jpg

음식물쓰레기를 분해하는 지렁이는 붉은실지렁이에요. 

알면 보이고,  자꾸 보면 사랑하게 되나봐요.

징그럽지않고 귀한 손님으로 보게 되었어요.

 

DSC06386.jpg

지렁이에게 참외껍질을 주었는데, 참외씨앗이 싹을 틔웠다고 해요.

개운산 생태교실에 있는 지렁이집.. 지렁이 분변토속에서 싹을 틔운 새싹입니다.

 

 

DSC06402.jpg

두번째 지렁이 수업에선 상토와 분변토를 섞어서 배추모종을 옮겨심었어요.

선생님께서 배추 씨앗을 심어 키워놓은 걸로 분갈이를 해서 데리고 왔지요.

DSC06405.jpg

배추를 잘 키워서 김치를 담궈보고 싶어요.  결혼 9년차지만 아직까지 김치를 담가본 적이 없습니다.

배추를 키워본 적도 물론 없지요. 제가 키운 배추면 김치 만들기에 도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햇님군과 꿈세렁이를 관찰하고, 어떤 음식물을 주면 좋을지 공부했답니다.

앞으로 틈날때마다 아이와 함께 지렁이 공부를 하려고 해요.

 

소비 지향적이고 일회성에 그치는 체험들로 아이의 일상을 화려하게 장식하는 것보다

나와 가까운 곳에서 자연스럽게 자연을 익히고 삶으로 생명을 대할 수 있게 아이를 키우고 싶습니다.

 

 

 

 

+ 배추모종을 옮겨심다가

배추흰나비를 만났어요.

배추흰나비가 배추모종에 알을 낳고 돌아다녔는데

알을 낳은 배추모종 하나를 가지고 왔답니다.

친정 부모님은 질색하시던 배추흰나비!

햇님군에게 관찰시켜주겠다고 귀하게 모셔왔어요.

DSC06409.jpg

너무 작아서 미천한 사진찍기 실력으론 보이지않네요.

알이 자라서 나중에 배추흰나비를 볼 수 있을까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전병희
대학에서 국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이 시대의 평범한 30대 엄마. 베이스의 낮은 소리를 좋아하는 베이스맘은 2010년부터 일렉베이스를 배우고 있다. 아이 교육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것부터 챙겨 나가는 게 옳다고 믿고 있다. 그런데 아이 교육 이전에 나(엄마)부터 행복해야 한다고 믿으며, 엄마이기 이전의 삶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행복을 찾고 있는 중이다. 엄마와 아이가 조화로운 삶을 살면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무엇인지 탐구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이메일 : hasikicharu@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bassm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28993/22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65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그래도, 해피뉴이어! 말라카에서 맞는 새해 imagefile [4] 빈진향 2013-09-13 19511
»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음식물쓰레기를 먹는 지렁이가 우리집에 오다 imagefile [1] 전병희 2013-09-13 16987
863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향기 솔솔~ imagefile [6] 최형주 2013-09-11 40039
862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착한 몸, 나쁜 몸, 이상한 몸 imagefile [2] 김외현 2013-09-11 27828
8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년 입학 꿈에 가슴 부푼 7살 딸아이 imagefile [2] 신순화 2013-09-10 26820
86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꽃보다 아기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3-09-08 17568
85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와 함께 하는 베이킹, 소통과 치유의 지름길 imagefile [6] 윤영희 2013-09-06 20010
858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깊은 심심함의 평화, 페낭의 마지막 추억 imagefile [2] 빈진향 2013-09-05 20498
857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밤엔 휴업 imagefile [7] 최형주 2013-09-04 25843
85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산타할아버지 때문에 아들과 대판 싸운 날.. imagefile [9] 신순화 2013-09-03 20778
855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4화. 돌잡이용품 imagefile [8] 팔랑팔랑 2013-09-03 18752
85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말괄량이 삐삐 한강서 다시 만나다 imagefile [5] 양선아 2013-09-02 35024
85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의 완벽한 사랑에도 아이는 외로울 수 있다?! imagefile [2] 윤영희 2013-09-01 18361
85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강동 풀빌라의 여름 이야기 imagefile [6] 빈진향 2013-08-28 23434
85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둘째 아이를 맞이하는 아빠의 자세 [2] 홍창욱 2013-08-27 14635
850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생태수업을 통해 변한 것들.. imagefile [4] 전병희 2013-08-27 15277
84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쉽지는 않구나, 시아버님과 함께 살기.. imagefile [8] 신순화 2013-08-27 25290
848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밥은 따로 편하게 imagefile [11] 최형주 2013-08-26 28653
84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의 올 여름 힐링 Best5 imagefile [3] 윤영희 2013-08-24 19690
846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3화. 다이퍼백 (기저귀가방) imagefile [9] 팔랑팔랑 2013-08-22 16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