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jpg

모유 수유 16일 차

젖의 명예

 

20대 중반 쯤 목욕탕에서

아줌마들의 처진 젖을 보며

나는 속으로 생각했다.

 

그래, 바로 저거다.

내 젖 또한

한 생명을 먹여 살리는 일을

오롯이 하고 나서

장렬히 처지리라!’

 

내 젖은 지금

그 명예로운 일을

처절하게 해내며

그때 본 아줌마들의 젖을

꼭 닮아가고 있다.

 

 

 

12-2.jpg

모유 수유 18일 차

밤엔 휴업

 

우선 당신 몸부터 회복하자.”

밤 수유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던 남편이

이렇게 말하며 밤을 맡겠단다.

짜놓은 젖을 젖병에 담아

바다에게 먹이는 것이다.

, 땡큐!

 

하지만

바다의 울음소리가 들리면

자동적으로 깨고

그 때쯤 젖은

줄줄 흐르고 있기 때문에

일어나 젖을 물릴까

매번 갈등을 하지만

어제도 흐르는 젖을 닦으며

그냥 잤다.

몸이 일어나지질 않는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28203/13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65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그래도, 해피뉴이어! 말라카에서 맞는 새해 imagefile [4] 빈진향 2013-09-13 20762
864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음식물쓰레기를 먹는 지렁이가 우리집에 오다 imagefile [1] 전병희 2013-09-13 18289
863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향기 솔솔~ imagefile [6] 최형주 2013-09-11 42243
862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착한 몸, 나쁜 몸, 이상한 몸 imagefile [2] 김외현 2013-09-11 29324
8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년 입학 꿈에 가슴 부푼 7살 딸아이 imagefile [2] 신순화 2013-09-10 29435
86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꽃보다 아기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3-09-08 18918
85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와 함께 하는 베이킹, 소통과 치유의 지름길 imagefile [6] 윤영희 2013-09-06 21584
858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깊은 심심함의 평화, 페낭의 마지막 추억 imagefile [2] 빈진향 2013-09-05 21738
»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밤엔 휴업 imagefile [7] 최형주 2013-09-04 27716
85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산타할아버지 때문에 아들과 대판 싸운 날.. imagefile [9] 신순화 2013-09-03 22657
855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4화. 돌잡이용품 imagefile [8] 팔랑팔랑 2013-09-03 24553
85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말괄량이 삐삐 한강서 다시 만나다 imagefile [5] 양선아 2013-09-02 38489
85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의 완벽한 사랑에도 아이는 외로울 수 있다?! imagefile [2] 윤영희 2013-09-01 19734
85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강동 풀빌라의 여름 이야기 imagefile [6] 빈진향 2013-08-28 25220
85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둘째 아이를 맞이하는 아빠의 자세 [2] 홍창욱 2013-08-27 16054
850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생태수업을 통해 변한 것들.. imagefile [4] 전병희 2013-08-27 16358
84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쉽지는 않구나, 시아버님과 함께 살기.. imagefile [8] 신순화 2013-08-27 27285
848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밥은 따로 편하게 imagefile [11] 최형주 2013-08-26 30630
84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의 올 여름 힐링 Best5 imagefile [3] 윤영희 2013-08-24 20979
846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3화. 다이퍼백 (기저귀가방) imagefile [9] 팔랑팔랑 2013-08-22 238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