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에 뭐하지?” 아이들 방학을 맞아 걱정을 늘어놓는 엄마들 틈에서 남몰래 미소를 지었다. 방학 시작과 함께 8살, 6살 두 아이가 열흘간 시골의 할머니, 할아버지댁에서 지내기로 했기 때문이다. 집안일 돌보며 아이들과 지내는 ‘전업 맘’에게 귀한 열흘의 휴가가 생긴 셈이다. 야호! 방학이 다가올수록 마치 내 방학인양 기쁘고 설렜다. 육아와 가사를 기꺼이 ‘선택’했고 아이들과의 일상을 나름 잘 꾸려가고 있지만, 나만의 시간이 늘 아쉬웠다. 

아이들을 보내놓고 모처럼 밀린 잠을 자고 한가로이 책을 읽고 옥상 텃밭을 가꾸며 홀가분함을 즐겼다. 남편과 오붓하게 영화를 보고 모임에 같이 가기도 했다. 마지막 사흘은 밀양에서 사진을 찍으며 보냈다. 송전탑 공사를 맨몸으로 막아내고 계신 ‘할매’들의 일상을 담았다.

시부모님 제안으로 시작된 두 아이의 ‘엄마 떨어지는 연습’은 올해로 삼 년째가 된다. 큰아이 여섯 살이던 재작년에 처음으로 엄마 없이 할머니·할아버지와 나흘 밤을 자고 오더니 지난해에는 일주일, 그리고 올해는 열흘, 아이들 스스로 기간을 정하고 할머니를 따라 시골로 내려갔다. 내게는 ‘아이들 떠나보내는 연습’인 셈인데 처음에는 아이들 물건만 봐도 꾹꾹 참았던 눈물이 쏟아지곤 했지만, 이제는 훨씬 의연해졌다. 

초등학생이 되어 방학을 처음 맞은 큰아이는 할머니, 할아버지와 지낸 이야기를 하루도 빠짐없이 일기에 적었다. “동생 해람이와 나는 엄마 곁을 떠나서 할머니 할아버지 집에 왔다. 엄마와 아빠가 서울에서 무엇을 할지 궁금했다”라고 첫날의 일기를 썼다. 

이틀에 한 번 산기슭에 있는 할머니·할아버지 논밭을 따라가 개울가에서 물레방아를 만들어 돌리고 고운 흙으로 ‘꽃 섬’을 만들며 놀았단다. 마른 풀을 수레에 담아 퇴비장으로 옮기는 일도 해보았는데 아버님이 찍은 영상에서 아이들이 제 몸보다 큰 수레를 밀고 끄는 모습이 참 대견했다. 할머니·할아버지 밭에서 딴 참외는 “씹기도 전에 달콤한 향이 나는 참외”라고 했고 “밭에서 갓 따서 바로 냄비에 찐 옥수수는 정말 달콤하고 맛있었다”라고 전해주었다. 

어느 날엔 점심밥을 먹으며 밥이 식탁으로 오는 과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단다. 쌀은 누가 만드는지 할아버지가 물으셔서 아이들이 ‘자연’과 ‘씨앗’이라고 대답했고, 이렇게 시작하여 우리가 밥을 먹기까지 거치게 되는 여러 사람의 손길을 떠올려 보았단다. “쌀을 만든 사람에는 정미기 만든 아저씨도 있고 쌀만 있어서 되는 게 아니라 밥을 차려주는 사람도 있어야 한다”라고 그날의 일기에 적었다. 

아이들은 할아버지가 밥 먹기 전에 “잘 먹겠습니다!” 하고 큰 소리로 인사를 하는 것이 그런 자연과 모든 사람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는 거라는 걸 어렴풋이 느끼게 되었다. 밥을 먹을 때 “할아버지 밥그릇!”을 외치며 밥 한 톨 남기지 않고 싹싹 긁어먹었다. 싫은 음식도 조금씩 먹기로 했다.

나날이 함께 지낼 때는 몰랐는데 아이들이 부쩍 자랐음을 느낀다. 할머니, 할아버지의 보살핌 속에서 자연과 가까이 지내며 잘 먹고 잘 놀았으니 더 밝고 건강해졌으리라. 내 말끝에 “싫어!” 를 외치던 아이들의 태도도 달라졌다. 

먼저 들어주고, 알아듣게 이야기하고, 기다려주기, 몸소 실천하여 보여주기. 아이들을 건강하고 바르게 이끌어주는 할머니, 할아버지 가르침의 비결은 그것이었다. 어머님·아버님께 한 수 배웠다. 

베이비트리 필자 빈진향 babytree@hani.co.kr

(*한겨레신문 2013년 8월 14일자 24면)
 
 
'아루와 해람이 엄마 아빠 떨어져 열 밤 잔 이야기'를 아루는 일기에 적어 전해 주었고
아버님은 아루의 일기와 어머님, 아버님이 틈틈이 기록한 사진과 영상으로 멋진 동영상을 만들어 주셨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빈진향
사진으로 만난 남편과 408일간 세계일주를 했다. 서로에게 올인해 인생을 두 배로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둘이 넷이 되었고, 현재를 천천히 음미하며 충실히 살아내는 것이, 돈 벌기 보다는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다는 생각은 여전하다. 아루(아름다운 하루), 해람(해맑은 사람)과 함께 자연과 사람을 만나며 분주한 세상 속을 느릿느릿 걷는다. 2012년 겨울, 49일동안 네 식구 말레이시아를 여행하고 왔다. 도시텃밭에서 농사를 짓고, 사진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는 소중한 경험을 하고 있다.
이메일 : babytree@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beanyti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25607/f4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4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어머님이 돌아가셨다 imagefile [21] 신순화 2013-08-20 26626
844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팔아요~ 엄마 젖~ imagefile [20] 최형주 2013-08-18 44045
84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스마트폰 대신 손편지쓰는 아이 imagefile [1] 윤영희 2013-08-17 16843
84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여름 휴가 여행 전후, 아들이 달라졌어요 imagefile [4] 양선아 2013-08-14 33645
841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2화. 음식물 탈수기 imagefile [1] 팔랑팔랑 2013-08-14 20006
8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네 살, 말이 시가 되고 꽃이 되는 나이 imagefile [17] 신순화 2013-08-13 25728
»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시골 할머니집 열흘새 훌쩍 큰 아이들 imagefile [2] 빈진향 2013-08-13 13461
838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극락이 어디일까, 극락사에 오르다. imagefile [2] 빈진향 2013-08-13 17830
83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 중간 보고서 imagefile [1] 윤영희 2013-08-10 18525
83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뽀뽀뽀 폐지에 대한 유감 imagefile [2] 윤영희 2013-08-10 15694
83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둘째를 갖기 위한 우리의 노력 imagefile [12] 홍창욱 2013-08-09 18365
834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42개월 인생의 불타는 장난감 연대기 imagefile [2] 김은형 2013-08-08 21028
833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1화. 수면유도 해마인형 imagefile [6] 팔랑팔랑 2013-08-07 19447
83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순둥이 둘째의 반란, 이제는 착하지 마라 imagefile [12] 신순화 2013-08-06 25915
83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 친정 엄마도 놀 줄 아는 여자였다 imagefile [6] 양선아 2013-08-05 31590
830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내의 휴가 imagefile [6] 김외현 2013-08-02 26703
8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놀아주기'가 아니라 '그냥 함께 지내기' imagefile [9] 신순화 2013-07-30 18511
828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짐을 줄이며, 비우면서 자유로워지는 연습 imagefile 빈진향 2013-07-29 17573
82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지금 내 몸은 젖력 발전기 imagefile [4] 최형주 2013-07-27 17311
82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꿈꾸던 집, 그 100일간의 이야기 imagefile [1] 윤영희 2013-07-26 17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