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001-2.jpg

       6일 차

       입 맞추기   

 

젖은 나오는데 나도 바다도 헤맨다.

젖을 주는 자세도 엉성하고

젖을 무는 입도 엉성해서

나는 땀을 흘리고

바다는 눈물을 흘리며 앙앙 운다.

 

미안하고 속이 타서

나는 그 어느 때 보다

간절하게 기도를 한다.

적응하는데 몇 주는 걸린다고 했다.

그 후에는 장난치며 젖을 먹는 날이 온다고 했다.

진짜 그런 거지? 진짜지?

제발 그러기를...

 

 

 5 001-1.jpg

          8일 차

젖 개방 시대

 

젖을 내놓고 산다.

    젖꼭지가 따가워서

    옷도 못 입고 이불도 못 덮는다.

샤워기의 물줄기가 닿아도

바람이 스쳐도

아아악~~~~~!!!

덕분에 손님 초대를 못하고 있다.

바다 보러 왔다가 내 젖 보고 놀랄까봐.

 

꿈에서 깜박하고

젖을 내놓은 채로 택배를 받았는데

택배 아저씨가 못 본 척 하며

고개를 푹 숙이고

뒷걸음질 치며 사라졌다. 

미안해요.

일부러 그런 건 아닌데.

 

 

 6 001-1.jpg

       10일 차

       젖력 발전기

 

쩌릿쩌릿~

젖꼭지를 중심으로 강한 전기가 온다.

몸이 추울 때

뜨거운 좌욕할 때

코 풀 때

소변 볼 때

기침할 때

작은 자극 하나에도 쩌릿쩌릿~

 

지금 내 몸은 젖력 발전기.

아무래도 이 전기는

젖을 만드는데 쓰이지 싶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23502/76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4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어머님이 돌아가셨다 imagefile [21] 신순화 2013-08-20 27525
844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팔아요~ 엄마 젖~ imagefile [20] 최형주 2013-08-18 45172
84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스마트폰 대신 손편지쓰는 아이 imagefile [1] 윤영희 2013-08-17 17405
84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여름 휴가 여행 전후, 아들이 달라졌어요 imagefile [4] 양선아 2013-08-14 34713
841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2화. 음식물 탈수기 imagefile [1] 팔랑팔랑 2013-08-14 20968
8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네 살, 말이 시가 되고 꽃이 되는 나이 imagefile [17] 신순화 2013-08-13 26353
839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시골 할머니집 열흘새 훌쩍 큰 아이들 imagefile [2] 빈진향 2013-08-13 13918
838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극락이 어디일까, 극락사에 오르다. imagefile [2] 빈진향 2013-08-13 18506
83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 중간 보고서 imagefile [1] 윤영희 2013-08-10 19018
83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뽀뽀뽀 폐지에 대한 유감 imagefile [2] 윤영희 2013-08-10 16152
83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둘째를 갖기 위한 우리의 노력 imagefile [12] 홍창욱 2013-08-09 18847
834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42개월 인생의 불타는 장난감 연대기 imagefile [2] 김은형 2013-08-08 21748
833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1화. 수면유도 해마인형 imagefile [6] 팔랑팔랑 2013-08-07 20365
83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순둥이 둘째의 반란, 이제는 착하지 마라 imagefile [12] 신순화 2013-08-06 26631
83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 친정 엄마도 놀 줄 아는 여자였다 imagefile [6] 양선아 2013-08-05 32472
830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내의 휴가 imagefile [6] 김외현 2013-08-02 27211
8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놀아주기'가 아니라 '그냥 함께 지내기' imagefile [9] 신순화 2013-07-30 19066
828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짐을 줄이며, 비우면서 자유로워지는 연습 imagefile 빈진향 2013-07-29 18426
» [최형주의 젖 이야기] 지금 내 몸은 젖력 발전기 imagefile [4] 최형주 2013-07-27 17848
82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꿈꾸던 집, 그 100일간의 이야기 imagefile [1] 윤영희 2013-07-26 18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