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이와 이룸이 3.jpg

 

어떻게 하면 집안일을 애들한테 좀 시킬까를  궁리하는 내게 설거지는

늘 골치거리였다.

그동안은 아이들이 어려서 시키지를 않고 있다가 큰 아이가 아홉살때

갖고 싶은 장난감을 살 돈을 모으기 위해 몇 백원씩 주고 설거지를 시켰었다.

아들은 한 3-4일 열심히 했는데 겨우 그걸 가상하게 여긴, 아들바보인 남편이

거금을 용돈으로 한번에 주는 바람에 설거지 아르바이트는 끝났다.

 

큰 아이가 열살이었던 지난해에는 집안일을 엄마가 너무 많이 하는 것같으니

좀 나누자며 고르라고 했더니 아들은 설거지, 큰 딸은 신발 정리, 막내는

엄마 심부름을 골라서 한동안 그럭저럭 지켜졌다. 그러나 이내 아들이

불만을 제기했다. 동생에 비해서 자기가 너무 힘든 일을 한다는 것이다.

생각해보니 매일 저녁 설거지를 아들이 하고 있었는데 좀 과한 것 같아서

일주일에 3일만 하는 것으로 줄였다.

처음엔 제가 하고 싶은 날을 골라서 하더니 나중에는 슬슬 주말께로 미루다가

어영부영 안 하고 넘어가는 날이 많아졌다. 큰 딸도 이미 한참전에

실발 정리를 잊고 있던 참이었다.

 

드디어 큰 아이가 열한 살, 둘째가 일곱 살, 막내가 네 살이 된 올해..

집안일 나누기는 또 한 번 대대적인 조율에 들어갔다.

큰 아이는 닭장 관리, 나는 개밥 당번, 둘째와 막내는 앵무새와 금붕어 먹이 관리를

맡았다. 물론 자기 방 정리는 기본이고 이불 펴는 것은 아이들이, 개키는 것은

내가 하기로 했다. 그리고 설거지가 남았다.

우린 잠시 의논을 한 끝에 각자 자기가 먹은 그릇은 자기가 닦기로 했다.

네살 막내도 물론이었다. 아이들이 제가 쓴 식기만 닦아 놓으면

반찬그릇과 큰 설거지는 내가 하기로 했다.

밥 그릇과 국 그릇, 먹은 컵, 수저가 기본이었다. 아들은 좋아했다.

밥을 먹으면 재빨리 제 그릇만 얼른 씻어 놓고 물러갔다.  

일곱살 큰 딸은 마음이 넓어서 제 그릇 거두어 갈때 빈 반찬그릇도

가져다가 함께 닦아 놓곤 한다.

막내 이룸이도 제 그릇을 닦는다. 물론 막내는 옆에서 조금씩 도와준다.

그래도 여자애라서 그런지 그릇 닦는 손놀림이 야무지다.

 

이렇게 아이들이 설거지를 해도 내가 닦아야 하는 양이 훨씬 많긴 하지만

한동안 시행해 본 결과 나는 이 방식이 제일 맘에 들었다.

무엇보다 아이들이 미루지 않는다. 날짜를 챙기거나 다그칠 필요도 없다.

밥을 다 먹는 순서대로 그릇을 가져다가 씻어 놓으니 나는 반찬을

정리해서 뒷 설거지만 하면 된다.

전에는 설거지가 제일 많은 저녁같은 경우 설거지 할 시간이 없어서

다음날 아침까지 그대로 개수대에 쌓여 있는 날이 많았다.

저녁을 먹고 나면 방 청소와 애들 씻기기에 이부자리 펴고

책 읽어주네 어쩌네 하느라 시간이 다 가곤 했는데 이제 각자 제 그릇을

닦아 놓으니 설거지 양도 줄었고 나도 요령껏 설거지를 쌓아두지 않고

그때 그때 조금씩 해 놓으니 큰 설거지가 쌓이지 않았다.

무엇보다 크 아이부터 막내까지 제 그릇은 제가 닦는다는 것에

익숙해진게 큰 소득이었다.

 

이제 큰 아이가 방학을 했으니 아이들과 부대끼며 함께 집안일을 할

시간이 늘었다. 다시한번 가족 회의를 해서 방학중에 집안일을

어떻게 나누어 할 것인가를 정할 것이다. 제대로 다 지켜지진 않지만

그래도 이렇게 시행착오를 거치는 동안 조금씩 조금씩 아이들이 집안일에

더 많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 온 것을 사실이다.

 

어서 어서 아이들이 커서 밥도 같이 하고, 걸레질도 같이 하고

내 일을 덥석 덥석 덜어갔으면 좋겠다.

공부하라는 소리는 지금껏 해본적이 없는 나는 오늘도

애들을 어떻게 하면 더 많이 부려먹을까를 고민한다.

공부 잘 하는 애보다, 제 밥 스스로 챙겨 먹을 줄 아는 아이..

그게 내 교육의 목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22991/b3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사연 많은 우리집 설거지 변천사! imagefile [2] 신순화 2013-07-24 16723
82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화성에서 온 아들, 금성에서 온 딸 imagefile [1] 윤영희 2013-07-21 25217
82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을 알차게 보내기 위한 7가지 제안(2) imagefile [1] 윤영희 2013-07-20 25295
82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논에 가자, 논에서 노올자! imagefile [1] 빈진향 2013-07-19 21294
82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을 알차게 보내기위한 7가지제안(1) imagefile [1] 윤영희 2013-07-18 29180
820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페낭 힐, 푸니쿨라타고 벌레잡이 식물을 보러 가다. imagefile [7] 빈진향 2013-07-17 32496
8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곰팡이, 습기, 벌레.. 장마철 주택에서 살아남기!! imagefile [1] 신순화 2013-07-16 19235
81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한테 배운 ‘아이 관찰하는 법’ imagefile [4] 홍창욱 2013-07-16 16141
81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7편] 고무장갑 속에 핀 꽃, 어쩐지 똥이 잘 뭉쳐지지 않더라~ imagefile [3] 지호엄마 2013-07-16 30994
81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육아가 힘들 때 쓰는 5단계 처방전 imagefile [7] 윤영희 2013-07-14 20382
815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꼭지에 불났다, 어떻게 끄지? imagefile [12] 최형주 2013-07-12 32193
814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일곱 살 아루, 여행의 길동무, 인생의 스승! imagefile [1] 빈진향 2013-07-12 24542
813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복직 한달 전, 이사를 하다 imagefile [7] 임지선 2013-07-09 16121
8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빗속에서 놀아보자! imagefile [4] 신순화 2013-07-08 17206
811 [최형주의 젖 이야기]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imagefile [20] 최형주 2013-07-08 22467
81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2013 일본 엄마들의 일과 육아 imagefile [5] 윤영희 2013-07-08 24846
809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하루 imagefile [1] 빈진향 2013-07-05 18221
808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빠, 우리집에 또 놀러오세요”라고? imagefile [14] 김외현 2013-07-03 20105
807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취학 앞둔 아이와의 말레이시아 7주 여행 빈진향 2013-07-02 13479
8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때로 엄마보다 나은 큰 딸.. imagefile [15] 신순화 2013-07-02 18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