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만 4세, 6세인 남자아이입니다, 

다른 학습적인 부분이나 친구관계, 유치원 생활은 문제없이 잘 하는편이나 마음이 너무 여린거 같아요~


작년 어린이집에 얼굴을 꼬집는 아이가 있었는데 항상 저희애는 꼬잡히고 ㅇㅇ이가 꼬집었어요 하면서 울기만 했어요, 그 아이도 우리아이가 별다른 대응이 없어 그런지 다른친구들도 꼬집고 물기도 했지만 걔중에 저희아이를 제일 많이 꼬집었었어요~ 항상 대처는 울음이였구요


요근래에도 친구들과 놀다가 너랑 안놀아 라던지 친구가 화를내면 그자리에서 울어버립니다, 그리고 엄마 아빠가 무엇을 못하게 하거나 잘못을 꾸짖을때도 말하자마자 눈물 뚝뚝 입니다,,, 심지어 동생이(만1세) 지나가다 때리거나 물건을 빼앗아도 동생이 빼앗아다며 이르면서 눈물바람이예요


이런 부분에 도움될까 태권도를 4개월정도 다녔는데 거기서도 여리단말을 들었고 재미있게 다니다가 더이상 태권도도 안가려하더라구요,,, 얼마전 유치원 보조선생님으로부터 여리단 말을 또 들었어요


제가 궁금한건 성격이 아주 활발하고 밝은 편입이다, 선생님들로부터 항상 웃고있다고 즐거워한단 이야기만 들었고 내성적인 면도 별로 보이지않아요, 올해 유치원 처음 적응기간에만 약간 수줍음이 있었고 수업시간에 발표도 잘하고 앞에서 춤이랑 노래도 부끄럼없이 잘해요~

어린이집에서 친구에게 꼬집혀와도 한번도 가기싫다 한적없고 오히려 어린이집생활을 재미있어했고 새로 간 유치원도 처음부터 너무 잘 가고 적응했습니다

내성적이라면 그래서 그런가보다 할텐데,,, 너무 여린거 같아 어떻게 지도해야할지 고민입니다~ 겁은 많이 있는편이나 아예시도 하지않는 태도는 보이지않아 용기를 주며 한번 경험한 후엔 잘하는 편입니다, 

그리고 혼자 잘 놀려고 하지않아요, 집에서 놀때면 아빠 엄마와 꼭 함께 놀려고하고 놀이터에가서도 모르는친구라도 꼭 누구와 함께 놀려고합니다

저의 육아방식은 허용하고 칭찬도 많이하려고 하는편이지만 아이의 잘못에 대해서는 엄하게 혼내는 편입니다. 눈물보일때 그모습이 너무 싫어 울지말고 말로 하라고 혼내곤 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베이비트리

2018.07.02 16:16:16

안녕하세요.

마음이 여린 아이들은 두려움이 지나치게 커서 도전을 피하는 것입니다. 부모는 불안을 줄 수 있는 새로운 습관을 배우도록 해주어야 하며 아이와 마음을 나누고 안정을 취하는 방법을 배워야 합니다. 

- 아이의 감정을 존중하세요. 

마음이 여린 아이는 상실감이나 실망감을 느끼면 심하게 고통스러워합니다. 부모는 별 것 아닌 것으로 생각하지만 아이는 고통을 참지 못하고 울음을 터뜨립니다. 아이는 자기의 마음을 받아주기를 바라는데 부모가 아이의 감정을 무시하면 아이의 고통은 심해집니다. 부모는 남을 지나치게 의식하지 말고 자기주장을 잘하도록 가르쳐야 합니다.

- 욱박지르거나 잔소리를 하지 마세요. 

마음이 여린 아이들은 작은 일에도 상처를 받습니다. 그래서 이런 아이들에게는 욱박지르거나 잔소리를 줄여야 합니다. 그렇다고 버릇없이 키우라는 것이 아니라 잘못을 했을 때는 소리 지르거나 잔소리하지 않고 오히려 아이에게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물어보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잘못했을 때  혼내기 전에 아이이게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꼭 물어보고 아이의 눈높이에서 마음을 먼저 이해해 주어야 합니다. 아이가 울음을 터트리더라도 엄하게 대하는 방식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아이의 마음은 공감해주고 우는 방식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말만 해주세요.

- 자신감을 갖도록 칭찬을 하세요. 

마음이 여린 아이는 어려운 일을 만나면 자주 부모에게 의존하게 되는데 초반에 아이가 힘들어할 때만 조금씩 도와주어야 합니다. 아이가 조금씩 자신감을 갖게 되면 일을 조금씩 나누더라도 혼자 할 수 있도록 기다려주어야 합니다. 또한 아이가 뭔가를 하려고 했을 때는 결과보다는 그 노력과 과정에 대해 충분히 칭찬해 주세요. 아이는 칭찬에 민감합니다.

- 자기 주장을 가르치세요. 

마음이 여린 아이는 어린이집에서 짓궂은 친구가 자기가 갖고 놀던 장난감을 가져가도 별 저항 없이 다른 장난감을 찾아서 가지고 놉니다. 무엇을 가지고 놀아도 금세 적응할 수 있기에, 장난감을 빼앗아 간 친구한테 싸움을 걸거나 자기주장을 하지 않고 울기만 합니다. 부모는 아이에게 자기주장하기를 가르쳐야 합니다. 유치원에서 아이가 가진 장난감을 다른 친구가 빼앗으려 하면 장난감을 꽉 쥐고  '내 거야, 건드리지 마'라고 해야 합니다. 또 친구가 괴롭히면 '그러지마, 나 화낼 거야"라고 큰 소리로 이야기하게 해야 합니다. 그러면 선생님이 아이를 도와줄 수 있습니다.

- 대범하게 키우세요. 

부모는 아이가 마음이 여리면 오히려 보호해서 키웁니다. 그러나 엄마에 의존하는 성격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마음이 여리기 때문에 더 일찍 혼자 재워야 하고 더 독립적으로 키워야 합니다. 또는 무엇이든지 혼자서 하는 습관도 필요하고, 어디 가든 부모보다 앞장서는 습관도 만들어가야 합니다.

- 불안감을 발산하도록 하세요. 

마음이 여린 아이는 다른 아이들에 비하여 엄마 옆에 딱 달라붙어서 떨어지지 않으려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물론 기질을 고려해서 다른 아이들에 비해 조금 더 기다려주는 여유도 필요하지만, 몇 가지 방법을 고려해 볼 수 있다. 아이가 좋아할만한 신체놀이나 음악, 미술 등의 예체능 놀이를 하며 불안감을 발산하고 자신감을 갖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 용감한 모습의 본보기가 되세요. 

예를 들어 천둥이 칠 때 부모가 두려워하지 않고 의연한 모습을 보여주고 대처한다면 아이는 부모의 모습을 따라 할 것입니다. 그림책 읽기나 역할 놀이를 통해서 의연하게 대처하는 모습을 배우도록 가르치세요. 어려운 상황에서도 울지 않고 의연하게 대처하는 모습을 역할놀이를 하면서 익히게 하세요. 

(*위 답변은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김영훈 선생님께서 도와주셨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45 [일반상담] 부부간 육아 방식의 의견충돌 상담 부탁 드립니다. best2you 2018-11-16 166
244 [김영훈] 7살 딸 목욕을 자기가 시켜 주겠다고 하는 9살 아들 답변완료 sybelle 2018-10-23 1000
243 [김영훈] 5세 아이 사회성(유치원 생활) 답변완료 qpastel 2018-10-10 573
242 [김영훈] 첫째 아이의 등원 거부 답변완료 meryjj 2018-07-23 2465
» [김영훈] 마음이 여린아이,,, 답변완료 wlstl78 2018-06-24 1892
240 [지난상담_조선미] 아이가 본인머리며 뺨을때리고 엄마때려를 계속해요. 답변완료 bmj1102 2018-06-06 1151
239 [김영훈] 30개월 아이 발달문제 답변부탁드립니다. 답변완료 SaintJohn7 2018-05-31 1431
238 [김수권] 22개월 남아: 자꾸 타인 눈을 찌르거나 손으로 얼굴을 가져가는 행동 훈육 방법 답변완료 dulce82 2018-04-20 1634
237 [일반상담] 7세여아 친구에게 괴롭힘을 당해요 답변완료 signlove 2018-04-19 1128
236 [일반상담] 7세여아 친구들에게 뭘자꾸 줘요 답변완료 crack79 2018-04-11 1197
235 [김영훈] 28개월 또래와 어울리는게 어렵습니다 답변완료 haja23 2018-04-06 1171
234 [김영훈] 만5세여아 친구집착. 일상생활에 영향을 줘요 답변완료 suekim0118 2018-01-15 2479
233 [김영훈] 생후 5개월 아기 - 자꾸 먹을걸 뱉어 내거나 토해요 답변완료 mannerty 2018-01-08 1493
232 [김영훈] 22개월 남아 잠투정이 심합니다. 답변완료 appolo13 2018-01-04 2299
231 [김영훈] 분유를 안 먹는 아이.. 도와주세요! 답변완료 happy6351 2017-12-07 2043
230 [김영훈] 학습에 의존적인 아이ㅠ 답변완료 thssj7 2017-11-20 1739
229 [김영훈] 사춘기 답변완료 rrsrr 2017-11-18 1184
228 [김영훈] 폭력성 그리고 옷투정 답변완료 anoaluis 2017-11-05 2267
227 [김영훈] 낯선 환경을 거부하고 사회성이 떨어지는 아이 답변완료 lightjj45 2017-10-27 2025
226 [일반상담] 놀이터에서 아직도 엄마손을 잡고 다니는 아이. 답변완료 kangle 2017-10-17 15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