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동글동글 동그라미, 울리고 번지고 스미고

이안 2017. 01. 24
조회수 4806 추천수 0


베이비트리_4.jpg » 김영훈 기자 kimyh@hani.co.kr나이테
  안도현

 

나무 속에 숨어 있는

나이테

 

안에서 밖으로 

퍼져 나간 자국

 

그랬지, 그날

네 손을 처음 잡았던 날도

 

내 몸 안에서 밖으로

징 소리가 퍼져 나갔지

 

―<기러기는 차갑다>(문학동네, 2016)





 동그라미를 찾아보자. 컵, 그릇, 병 주둥이, 눈동자, 이슬방울, 굴렁굴렁 굴러가는 굴렁쇠…. 겹친 동그라미를 찾아보자. 달무리, 징에 새겨진 둥근 무늬, 기타의 울림구멍에 새겨진 여러 겹의 원, 빗방울이 떨어져 만든 둥근 물결무늬, 나이테…. 동심원을 이루는 것은 모나지 않고 원만해 보인다. 아이랑 같이 동글동글 동심원을 그려보자. 울리고, 번지고, 퍼져 나가 누군가의 마음에 스미는 시의 말을 따라가 보자. 말에도 동그라미가 붙으면 잘 굴러간다. 동그라미가 붙은 말을 찾아 둥글게 발음해 보자. 살랑, 사랑, 사라랑, 퐁당, 팔랑….

 

이 작품은 나이테의 동심원을 그리며 숨김에서 드러냄으로, 안에서 밖으로, 나에게서 너에게로 퍼져 나간다. 1~4연을 그림으로 나타내면 (4(3(2(①)2)3)4)와 같은 동심원이 될 것이다. 마지막 행의 “징 소리”는 징을 칠 때 “징” 하고 울리는 소리이면서 그것의 모양이고, 사랑에 감전된 자의 전율하는 내면을 동시에 받아낸 말이다. 내 몸을 울린 것이 “내 몸 안에서 밖으로” 번지고 퍼져 나가 너에게 스민다. 이것은 시일까, 사랑일까. 눈에, 입에, 마음에 동그라미를 그리고 아이를 바라보자. 정유년 새해에는 사랑의 나이테가, “그날/ 네 손을 처음 잡았던 날”처럼 지잉, 멀리 퍼져 나가면 좋겠다.

 

동그라미 하나(○)는 부호에 가깝지만 둘(◎) 이상이 되면 결이 생겨난다. 이성복 시인은 이렇게 썼다. 

 

“동그라미를 그릴 때, ○ ○ ○ ○ 이렇게 연결하면 산문”에 가깝고, “((○)) ((○)) ((○)) ((○)) 달무리 옆에 또 다른 달무늬가 생기는 식”으로 붙이면 시에 가깝다. “땅바닥에 돌을 늘어놓는 것이 산문이라면, 물에 던진 돌의 파문을 연결하는 방식이 시”이며 “말의 번짐과 퍼짐을 적극 이용하는 것이 시인이 할 일”이다. 안도현의 〈나이테〉와 너무나 잘 어울리는 말이다. 

 

문제를 하나 내 본다. 나무는 “속”(1연 1행, “나무 속에 숨어 있는”)으로 쓰면서, 몸은 왜 “안”(4연 1행, “내 몸 안에서 밖으로”)으로 썼을까. ‘속’은 ‘겉’과 짝이 되고, ‘안’은 ‘밖’과 짝이 된다. 


이안.jpg » 이안 시인속 다르고 겉 다른 사람, 안팎이 다른 사람으로는 말해도 속과 밖이 다른 사람이라고는 하지 않는다. 밖으로 나오기 위해서는 ‘속’이 아니라 ‘안’이 필요하다.

 

안도현 시인은 지금까지 세 권의 동시집을 냈다. 음식을 테마로 한 기획동시집 〈냠냠〉(비룡소 2010)은 한글을 막 배우기 시작한 유아나 1-2학년이 읽기에 좋고, 3-4학년부터는 〈나무 잎사귀 뒤쪽 마을〉(실천문학사 2007), 〈기러기는 차갑다〉(문학동네 2016)을 읽는 게 좋다. 〈냠냠〉에서 한 편 소개한다.




셀러리 샐러드 안도현  

 

셀러리는 야채

셀러리는 걷지 못해요

셀러리는 입안에 넣으면 걸어요

셀러리는 이로 깨물어 주면 걸어요

셀러리는 발소리 내며 걸어요

아삭아삭

사각사각


이안 시인, <동시마중> 편집위원 aninun@hanmail.net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나이테, 안도현
이안
시집 두 권 내고 나서 동시의 매력에 조금씩 빠져들었다. 20년 가까이 동시를 껴안고 사는 동안, 시 앞에 붙은 '동'이 사랑이란 걸 알게 되었다. 언제나 어린이=시인의 상태로 세상을 바라보고, 살며, 쓰고자 한다. 격월간 동시 전문지 <동시마중>(http://cafe.daum.net/iansi)을 만드는 편집자, 동시 전문 팟캐스트_이안의 동시 이야기(http://www.podbbang.com/ch/8204)를 진행하고, 찾는 곳 어디든 동시의 씨앗을 뿌리고 다니는 동시 전달자. 그리고 무엇보다 동시의 시대를 활짝 꽃피우고 싶은 사람이다. 1999년 등단하여 시집 <목마른 우물의 날들> <치워라, 꽃!>, 동시집 <고양이와 통한 날> <고양이의 탄생> <글자동물원>, 동시 평론집 <다 같이 돌자 동시 한 바퀴>를 냈다.
이메일 : aninun@hanmail.net      

최신글




  • 약속도 사랑도 걸게 하는 새끼손가락약속도 사랑도 걸게 하는 새끼손가락

    이안 | 2018. 10. 10

    새끼손가락김륭걔가 약속, 하고 새끼손가락을 내민다 나도 약속, 하고 새끼손가락을 내민다 마침내 찾았다서로의 말을 걸어둘곳! 어릴 땐 코만 파던 새끼손가락에약속을 걸고 사랑을 걸었다 ―〈첫사랑은 선생님도 일 학년〉(창비 2...

  • 때맞춰 알맞춤한 사랑때맞춰 알맞춤한 사랑

    이안 | 2018. 09. 05

    너를 잘 키우는 법김경진  윌마물을 주려면 듬뿍 주어야 해그리고 물이 잘 빠져나가나 지켜보아야지머물러 있으면 안 돼 베라히긴스 물은 정말 가끔 주어야 해물이 없어도 똑똑 떨어져 뿌리를 잘 내리지걱정하지 않아도 돼&nb...

  • 특별한 날 특별 음식, 맛이 춤춘다특별한 날 특별 음식, 맛이 춤춘다

    이안 | 2018. 08. 08

    짜장 요일방주현 오늘 급식은 짜장면이다! 호로록, 한 입 먹으면콧잔등에맛있는 짜장 점 일곱 개 호로록 호로록, 두 입 먹으면입가에맛있는 짜장 수염 두 가닥 마주앉은 친구가웃는 소리도짜장짜장 하는 날―〈동시마중〉(2017년 5...

  • 보나 마나 그렇다는 그대로, 보니 그랬다보나 마나 그렇다는 그대로, 보니 그랬다

    이안 | 2018. 07. 04

    감자꽃권태응자주 꽃 핀 건 자주 감자,파 보나 마나 자주 감자.하얀 꽃 핀 건 하얀 감자,파 보나 마나 하얀 감자.―〈감자꽃〉(창비 1995)정말일까? 자주 감자를 심으면 자주 꽃이 피고, 자주 꽃 핀 밑을 파면 자주 감자가 나올까. 당장이라도 ...

  • 손바닥에 쓰인 시, 간질간질 동시 놀이손바닥에 쓰인 시, 간질간질 동시 놀이

    이안 | 2018. 06. 08

    금붕어유강희 단풍잎 한 마리단풍잎 두 마리어, 가을이 움직인다 ―〈손바닥 동시〉(창비 2018)놀이에는 규칙이 있다. 규칙을 익히고 공유한 상태에서 놀이는 시작된다. 어떤 놀이는 규칙의 공유만으로 성립되기도 한다. 숨바꼭질, 얼음땡,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