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

체온 1도 떨어지면 면역력 30% 낮아진다

송호철 2013. 01. 10
조회수 12636 추천수 0

족욕.jpg 

 

차가운 것을 과하게 섭취하면 복통, 설사, 장염, 소화장애, 체하고, 위장관 이외의 증상으로 두통, 오한, 수족냉증, 요통 등이 오기 쉽다. 또한 천식, 해수, 감기에 잘 걸리는데 이는 차가운 것으로 인한 면역력의 저하 및 신진대사 장애로 나타나는 현상들이다.

 

우리몸의 체온은 보통 36~37사이이다. 측정하는 부위에 따라서 조금씩 다르다. 구강체온은 36.2~37가 정상 범위이고 겨드랑이는 36.0~36.7, 항문(직장)36.5~37. 2가 정상 체온이다. 우리몸의 온도는 부위마다 다 다르다. 피부는 31~32도이다.

 

그런데 체온이 36.5가 된 까닭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서는 설이 분분하여 정설이 없지만 가장 설득력을 얻고 있는 내용은 기온이 25인 환경에 맨몸으로 노출된 사람에게 체열생산량과 체열손실량이 유사하게 변하는 때는 체온이 37전후일 때로 심부온도가 37일 때 체온조절이 가장 효과적으로 일어날 수 있다고 한다.

 

인체생리대사는 냉기가 있으면 혈류순환이 저해되고, 온열에 의해서는 혈류순환이 증가한다. 보통 냉기가 있는 음식이나 물을 과다하게 섭취하면 흡수하는데 보다 많은 에너지를 필요로 한다. 차가운 것을 많이 섭취하게 되면 장 주변에는 식적(食積), 담적(痰積)을 비롯한 적취(積聚: 근육긴장, 만성염증부종, 어혈, 양성종양)가 생긴다.

 

적취는 차가운 기운과 폭식, 과식등의 음식요인, 과로 수면부족 등의 체력저하 요인 등으로 장위를 상하게 하여 차가운 기운, 진액, 혈 등이 복합적으로 모이거나 뭉쳐서 적취가 형성된다. 대체로 차가운 기운으로 혈행장애와 순환장애가 생기고, 면역력이 저하되어 발생한다. 체온이 1도 떨어지면 면역력이 30% 약해지지만 체온이 1도 올라가면 면역력이 5~6배나 강해진다. 적취가 생기는 부위는 양명경, 장위속, 장위밖, 장간막에 붙여 있는 기름막, 장뒤의 근육, 늑막과 횡격막이 있는 부위 등으로 주로 장위 안팎에서 생긴다고 하였다.

 

체온을 높이는 방법으로는 일단 차가운 것을 먹지 않기, 음식을 적절히 섭취하기, 족욕과 반신욕하기, 운동하기가 도움이 된다. 스트레스 및 정서적 불안정과 예민은 체온을 저하시키므로 마음을 편히 갖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차가운 것은 장과 위에 냉기를 형성하고 염증이나 적취를 만든다. 이는 스트레스나 피로가 있는 신체적 상태에서 더욱 가속되며, 만성소화불량, 변비나 설사, 복부창만, 속쓰림, 오심구역, 과민성대장염, 역류성식도염등의 위장관 식도증상과 두통, 현훈, 기억력감퇴, 면역력저하, 피부질환과 감기 등 아주 많은 병을 일으키는 원인이고 중심이다. 얼음과 냉수, 아이스크림, 차가운 음료의 섭취는 해롭다.

 

냉기가 만병의 근원이 된다고 주장한 의학자는 일본의사인 이사하라 유미와 아보교수이다. 어혈과 냉기를 만병의 근원이라고 주장한 유미교수는 자기 체온보다 4도가량 높은 물로 목욕을 하는 것이 면역력을 높이고 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건강법이라고 주장하였다. 세계적인 면역학자인 아보 교수는 체온과 자율신경, 면역을 설명하면서 자신의 체온보다 약간 높은 더운 물(39도 이내)에 몸을 담그면 혈액순환이 좋아지고 신진대사가 높아지고 면역력이 높아진다고 하였다.

 

한편 체온은 나이에 따라서 차이가 있다. 어린이는 성인보다 조금 높으며 1세 이하의 정상 체온은 36.5~37.5. 노인은 기초대사율이 줄어들어 젊은 사람들보다 체온이 조금 낮은 편이다. 요즘 같은 겨울에는 항상 보온에 신경을 써야 한다.

 

그리고 아침밥을 잘 먹어야 한다. 아침을 거르거나 적게 먹거나 야채나 차가운 것들만 먹게되면 에너지가 생산되지 않아 추위를 많이 느끼게 된다.

 

항생제나 해열제의 복용도 장벽을 헐게 하거나 장의 유산균 손상을 초래하여 적취를 형성하는 원인이 된다. 면역력을 높이고 약을 복용하지 않는게 좋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송호철
한의학박사. 원광대, 대전대, 우석대 한의과대학에서 강의. 자생한방병원, 광동한방병원, 위담한방병원, 경희정함한의원에서 근무. 현재 군산 한방병원에서 턱관절 안면비대칭, 체형교정(산후, 직장인, 학생), 척추질환(디스크, 협착증), 성장 진료를 하고 있다. 전통적인 한방 진료 방법과 현대적인 영상진단(MRI X-RAY)를 참고한 진료를 하고 있으며, 내과, 정서적인 문제, 척추체형구조를 포괄해서 인체를 종합적으로 진찰하여 상담 및 치료하고 있으며, 음식과 운동을 포함한 생활관리를 제시하는 통합의학과 전인치료를 지향하고 있다.
이메일 : splow77@daum.net      

최신글




  • 달라도 너무 다른 몸, 여성 건강 잣대는 생리달라도 너무 다른 몸, 여성 건강 잣대는 생리

    송호철 | 2013. 04. 11

    중3 여학생인데 생리가 계속 있다고 치료받으러 왔다. 먼저 산부인과에 들렀는데, 산부인과에서는 별다른 이상이 없다고 한다. 위장과 신체적인 문제점, 스트레스 여부, 공부와 교우관계, 두통등 스트레스 관련 문진과 맥도 해본 결과 스트레스가 심...

  • 아동에게 증가하는 안면신경마비아동에게 증가하는 안면신경마비

    송호철 | 2013. 03. 12

      최근 초등학생을 비롯한 아동, 청소년, 학생들에게서 안면신경마비(벨마비)가 증가하는 추세이다. 4주 전에 진료실을 방문한 L군(13세)도 좌측 안검의 하수와 입술의 마비로 내원한 경우이다. 8회(2주) 치료를 받고 사정상 내원치 않았다가 얼마...

  • 유아 아토피 비장과 신장 다스려야유아 아토피 비장과 신장 다스려야

    송호철 | 2013. 02. 11

    유아의 아토피성 피부염의 치료시에 우선 고려해야 할 것은 비장과 신장의 기능입니다. 비장이 허약하면 소화기능이 미발달된 상태로 영양흡수를 잘 못하는데 단백질을 아미노산으로 완전 분해 하지 못하고 알레르겐으로 흡수하므로 음식 알레르기가 ...

  • 항바이러스 한약 효과 감기 면역력 맞춤 처방항바이러스 한약 효과 감기 면역력 맞춤 처방

    송호철 | 2013. 01. 31

       항바이러스 한약은 감기의 기간을 단축시키고, 열감기나 목감기, 기침감기, 코감기 등 감기의 유형과 본인의 면역력에 맞는 처방을 줄수 있으므로 개인에 따른 최적의 치료를 할수 있어 효과가 높다. 또 항바이러스 한약은 면역력...

  • ADHD 아동들 약물치료가 유일한 해결책일까ADHD 아동들 약물치료가 유일한 해결책일까

    송호철 | 2012. 11. 15

    부모가 ADHD 아동의 문제를 강점으로 바꾸는 사고의 전환이 오히려 ADHD의 해결에 도움이 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