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딸, 승주와 주원이에게

 

난생 처음 너희들에게 공개 편지 쓰게 되어 무척 쑥스럽구나!

이번 기회에 엄마가 자주 하는 혼잣말을 글로 써보면 어떨까 싶어 이렇게 용기를 내본다.

 

승주는 11, 주원이는 6- 정말 오랫동안 엄마랑 룸메이트를 해왔지? 거실 TV와 소파를 사랑하는 아빠를 위해 밤 9시면 우리끼리만 취침 모드에 들곤 했잖아. 집안일 마치고 안방에 가보면 머리 닿기 무섭게 곯아떨어진 두 천사 모습에 참 평화롭다느낄 때도 여러 번. 하지만 곁을 누운 엄만 너희들처럼 쉽게 잠이 오지 않는 구나. 낮 시간에 놓쳤던 생각들을 하나씩 떠올리다 보면 어느새 엄마도 꿈나라로 갈 거야.

.

잠든 승주, 주원이를 보며 드는 생각들

-도대체 이 녀석들, 도대체 어떤 인연으로 날 찾아온 걸까? 돌이켜보면 비교적 이기적 인간이었던 엄마인데 삼신 할머니는 인심이 정말 후한 분인 것 같다. 혹시 아이 키우며 이타적 인간이 한 번 되어 보라는 게 할머니의 진짜 속마음은 아니었을까?

 

- 해준 거라곤 시간과 공간, 생각을 나눈 게 전부인데 너무나 멋지게 성장 중인 승주와 주원이, 정말 대견하고

자랑스럽다! 매일 그렇게 자라기 힘들지는 않니?

 

 -최장 20년의 육아 기간 중 또 하루가 갔음을 안 엄마는 또 마냥 섭섭해진다. 내일 더욱 치열하게 사랑하

리라 굳게 결심해 본다. 

 

오늘도 건강하게 살아준 엄마 몸에게 감사를

매일 아침 눈 뜨는 게 기적이라는 말, 엄마에겐 참 남다르단다. 5년 전 주원이 낳으러 병원 갔던 거, 기억하지? 마취 사고로 엄마 혼자만 아주 멀리떠날 뻔 했던 그 일, 이젠 우리 집 전설로만 남은 바로 그 일 말이야. 하느님이 그렇게 다시 기회를 주신 데는 분명 이유가 있을 거라는 게 엄마 생각이야밤마다 하느님의 미션이 뭘까 곰곰히 생각해 본단다.

 

잠들기 전 아빠에게 깊은 사랑을-

엄마와 사랑 - 이 두 단어는 사전을 찾아봐도 소용없단다. 왜냐면 가슴으로만 알 수 있는 ‘느낌들이거든.

을 파악하기까지 너희들의 아빠가 보여준 우직한 외조는 정말 필수 조건이었단다. 오늘도 우리 집 세 여자들의

쾌적한 문명 생활을 위해 퇴근도 못 한다고 생각하면 엄마는 뜨거운 동지애가 왈칵 솟아오른단다. (엄마가

아빠를 깊이 사랑한다는 뜻이야!)

 

엄마 글이 꽤 어수선하고 이해하기도 어렵지? 그래도 이런 느낌은 알 것 같은데?

! 우리 가족은 서로를 아끼고 진심으로 사랑하구나!

 

엄마가 결혼해 보지 않았다면, 아기를 낳아보지 않았다면, 또 직접 키워보지 못했다면 이런 생각과 감정들, 아마 평생 느껴보지 못했을 거야.

승주야, 주원아, 엄마와 함께 해줘서 정말 고마워! 사랑할 기회를 줘서 더 더 고맙구.

주는 것보다 받는 게 훨씬 더 많다는 사실, 날마다 느끼며 산단다. 서툴고 어리석은 엄마지만 너희들 키우며 조금씩 훌륭한 사람이 되어가고 있다는 믿음, 어쩐지 자꾸 커져만 간다.

하느님의 미션이란 것도 이런 게 아니었을까?

매일 느끼고 깨닫고 사랑하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발표] 엄마가 미안해 편지 공모전 file [1] 베이비트리 2014-07-15 14026
공지 ‘엄마가 미안해’ 편지공모전 안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03 57331
공지 본보기 편지 : 사랑하는 준이에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03 25110
10 [잘할게상 수상작] 우리의 여행 imagefile mayline 2014-06-11 3789
» 엄마 딸, 승주와 주원이에게 swtpotato 2014-06-11 2163
8 더 노력하는 엄마가 될께~ 약속~! uncutdia 2014-06-11 1991
7 우리 예쁜이들 사랑하고 미안해~ thssj7 2014-06-11 1991
6 엄마가 고마워 floralfest 2014-06-10 2840
5 사.랑.해.요. 이.창.우 !!! [2] jym000087 2014-06-10 2145
4 엄마가 잘할게 [1] ridi96 2014-06-10 2941
3 나의 첫아기 서현아~ [1] select3 2014-06-10 2260
2 아빠가 미안해 imagefile [1] hhssceo7 2014-06-10 3117
1 넌 들꽃 처럼 있는 그대로 예쁜 꽃 이란다^^ [1] 사람이 소중한 세상 2014-06-10 2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