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그랬다..

"전쟁 같은 육아는 만 3년이면 지나간다! 그 정도는 엄마니깐 해낼 수 있지?"

우리 친정 엄마였나..옆집 아저씨같은 회사 선배(남자)였나.. 아무튼 그랬다.

 

막 세상에 나온 한 생명체의 생존이 나의 손에 달려있던,

그 생명체를 먹이고 재우는 것이 중요한 일과였던 '봉두난발의 시기'는 지났지만..

 

나에게 자유가 찾아오는 듯 싶었던 그 순간! (딱 고 무렵 아이들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간다)

몇 시간의 홀로된 시간에 겨워 커피 마시고 동네 친구만나 맛난 점심 한끼에 너무 행복했던...

인생의 황금기인가? 싶던 그 순간은 정말 후딱 지났다.

 

사회성이 길러지고 자아가 형성이 되는 꼬마 녀석 하나를 기르고 있지만,

아이 두 셋 키우시는 주변 친구들에게 나는 상대적으로 "여유로운 아줌마"로 비춰지겠지만,

나의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만 3세까지는 육탄전 이었다면, 지금은 첩보전, 지략전, 심리전에 가깝지 않을까!

 

그렇다. 난 꼬마 하나를 기른다.

그렇다고 "심심해"와 "나를 존중해줘 엄마"를 하루 모티브로 삼고 있는 꼬마를 키우는 일에

두 아이 키우는 엄마의 필요에너지 중, 딱 1/2만 쓰는 것이 절대 아니다..^^;

 

심심한 아이를 위해 여기저기 발로 뛰어 다니며 체험하고 놀아줘야 하기도 하고,

놀이 모임에 가서는 상대적으로 빈 손이니까 더 이것저것 일하게 된다.

 

아이의 요구와 욕구에 좀 더 귀기울 일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귀기울여 주니 아무래도 다양해질 수 밖에 없는 요구.

알아서 포기할 줄 모르는 저 욕구에 발맞추자니,

저녁에 재우려고 눕는 때가 휴식타임의 전부일 때가 대부분..

 

그러기에 "아이 하나 키우면서 뭘 그리 바쁘냐, 힘들다고 하면 엄살이다"는 핀잔은 섭하다..흑..

 

되도록 아이를 위한 인생을 택한 나 이지만,

가끔씩 나도 모르게 누군가가 돌봐주길 바라는 보상심리가 불쑥불쑥 생기기도 한다.

'내 몸 아플때!' 와 '아이 하나니깐 니가 당연히 해주세요!' 할 때 ^^

 

가끔 우연찮게 외동들만 모여서 놀게 되는 모임이 생기기도 할 때는

왠지모를, 말하지 않아도 전해져 오는 그 동지감에 엄마들의 수다는 한없이 정겹다!! ㅋ

 

비록 당당히 인정해 달라 요구할 순 없어도..

아이 하나인 엄마도 힘들지 않은게 아니다~

임금님 귀는 당나귀귀.....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28 [자유글] 한밤의 데이트 imagefile [6] 분홍구름 2013-03-01 4603
1327 올봄 새단장은 여기서부터 image 베이비트리 2013-02-28 4757
1326 [요리] 무엇에 쓰는 달걀인고 베이비트리 2013-02-28 4773
1325 [나들이] 주인 주인 문여소, 복 들어간께 문여소 imagefile [1] anna8078 2013-02-26 5629
» [자유글] 내가 여유로워 보인다고..? [10] 분홍구름 2013-02-23 5401
1323 [책읽는부모] [특강-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를 읽고 [2] 난엄마다 2013-02-22 4634
1322 [자유글] 봄맞이하러 꽃구경 갔어요~ imagefile [4] 난엄마다 2013-02-22 5064
1321 [자유글] 책 읽어주는 누나 imagefile 강모씨 2013-02-20 5446
1320 [자유글] 개똥이 생애 세번째 설날 imagefile [4] 강모씨 2013-02-20 7011
1319 [가족] 너의 일상을 들여다보는 특권 imagefile 시에나 2013-02-20 4679
1318 [자유글] '칭찬'을 주제로 썼는데... imagefile [4] 나일맘 2013-02-20 5478
1317 [자유글] 엄마와 커피 [4] 윤영희 2013-02-19 4900
1316 [가족] 설연휴를 지내고 나서... imagefile [6] lizzyikim 2013-02-15 5065
1315 [가족] 엄마는 노동의 이름 [7] 시에나 2013-02-15 5065
1314 [책읽는부모] [특강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촛불을 떠올리며 [2] lizzyikim 2013-02-15 4418
1313 [자유글] 아빤 리아꺼야! [2] lotus 2013-02-15 4298
1312 [자유글] 생생육아에서 <아날로그 육아기>시작합니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2-14 4441
1311 노희경-송혜교-조인성 바람이 분다...ㅋㅋ [13] yahori 2013-02-14 4631
1310 [자유글] 대치동 대리모 image [2] anna8078 2013-02-13 6478
1309 [자유글] 증조할머니 병문안 [4] 분홍구름 2013-02-12 450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