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전에 있었던 아이 유치원 졸업식에 쓸 꽃을 보러 꽃 도매상가에 들렀던 적이 있다. 점심 시간이 지났는데 보고 싶었던 꽃을 맘껏 볼 수가 없었다. 영업시간이 밤12시에서 낮 1시로 시간이 지난 것이다. '이런, 이렇게 빨리 문을 닫는구나.' 그 때 아쉬움을 만회도 하고 기분전환도 할겸 이번 주 초에 아이들을 데리고 다시 꽃 도매상가를 방문했다.

 

 

감기 기운으로 꽃향기를 잘 맡지는 못했지만 눈 앞은 화사해서 내가 꽃을 보고 있다는 걸 실감했다. 근처 다른 꽃 도매상가로 이동하면서 아이들이 이리저리 뛰어다니는 모습도 찍어주고 조화를 파는 상가에서 예쁜 꽃 배경으로 사진도 찍다보니 동화속에 들어와 있는 듯한 기분이었다.

 

 

점심 때를 훌쩍 지나 배고프다는 아이들에게 햄버거와 아이스크림으로 좋은 기분을 계속 유지시켜주며 하루를 즐겁게 보냈다. 집에와서 사온 꽃을 꽂으려고 보니 마땅한 꽃병이 없네. 집에 항상 있는 빈 페트병! 다음엔 예쁜 꽃병도 보러 다녀야겠구나. 페트병으로 꽃병을 만들어 꽃을 꽂았더니 곧 봄이 온다는게 실감났다. 집안에서 내 눈이 잠시 쉴 수 있는 공간이 만들어져 흐믓했다.   

 

 

집에 꽃병은 있어야겠군ㅋ.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28 [자유글] 한밤의 데이트 imagefile [6] 분홍구름 2013-03-01 4602
1327 올봄 새단장은 여기서부터 image 베이비트리 2013-02-28 4732
1326 [요리] 무엇에 쓰는 달걀인고 베이비트리 2013-02-28 4772
1325 [나들이] 주인 주인 문여소, 복 들어간께 문여소 imagefile [1] anna8078 2013-02-26 5625
1324 [자유글] 내가 여유로워 보인다고..? [10] 분홍구름 2013-02-23 5398
1323 [책읽는부모] [특강-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를 읽고 [2] 난엄마다 2013-02-22 4632
» [자유글] 봄맞이하러 꽃구경 갔어요~ imagefile [4] 난엄마다 2013-02-22 5059
1321 [자유글] 책 읽어주는 누나 imagefile 강모씨 2013-02-20 5441
1320 [자유글] 개똥이 생애 세번째 설날 imagefile [4] 강모씨 2013-02-20 7009
1319 [가족] 너의 일상을 들여다보는 특권 imagefile 시에나 2013-02-20 4678
1318 [자유글] '칭찬'을 주제로 썼는데... imagefile [4] 나일맘 2013-02-20 5471
1317 [자유글] 엄마와 커피 [4] 윤영희 2013-02-19 4895
1316 [가족] 설연휴를 지내고 나서... imagefile [6] lizzyikim 2013-02-15 5065
1315 [가족] 엄마는 노동의 이름 [7] 시에나 2013-02-15 5062
1314 [책읽는부모] [특강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촛불을 떠올리며 [2] lizzyikim 2013-02-15 4414
1313 [자유글] 아빤 리아꺼야! [2] lotus 2013-02-15 4293
1312 [자유글] 생생육아에서 <아날로그 육아기>시작합니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2-14 4438
1311 노희경-송혜교-조인성 바람이 분다...ㅋㅋ [13] yahori 2013-02-14 4630
1310 [자유글] 대치동 대리모 image [2] anna8078 2013-02-13 6477
1309 [자유글] 증조할머니 병문안 [4] 분홍구름 2013-02-12 449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