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개똥이 생애 세번째 설날을 맞이 했습니다.

 

개똥이 생애 첫 설날은 녀석이 기억도 못하겠지만,

녀석의 친할아버지께서 살아 계셨더랬죠.

당신 생애 11번째 손주이자, 첫친손자가 개똥이였습니다.

 

그런 개똥이가 어느새 자라

할아버지, 할머니 차례상에 올릴 술도 따르고,

어린이집 선생님께 배운대로 두손 곱게 모으고 절도 올렸답니다.

 

IMG_61941.jpg 

- 차례상에 올릴 술을 따르고 있는 34개월 개똥이.

 

녀석이 차례상에 절을 하면서,

스스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할 때는 제가 다 울컥 목이 메었습니다.

아버님께서는 흐뭇하셨을겁니다. 분명히.

 

설 연휴 마지막 날에는

언니(시누이)들이 놀러 오십니다.

개똥이 덕택에 구름빵도 단체 관람하고,

대형 윷놀이도 했습니다.

IMG_61971.jpg 

- 대형 윷을 힘차게 던지는 개똥이

 

IMG_61951.jpg 

- 엄마랑 2개씩 던지자는 개똥이

 

IMG_62031.jpg 

- 5천원 내기에서 이긴 셋째언니네.

 

윷 던지는 소리가 제법 시끄러웠을텐데,

한마디 항의 없었던 아래층에도 감사하고,

 

제가 부엌에 들어 갈때마 번갈아 따라 들어와

"숙모, 제가 뭐 도울 것 없어요?" 묻는 이쁜 조카들 덕택에

행복한 명절이었습니다.  ^^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28 [자유글] 한밤의 데이트 imagefile [6] 분홍구름 2013-03-01 4603
1327 올봄 새단장은 여기서부터 image 베이비트리 2013-02-28 4758
1326 [요리] 무엇에 쓰는 달걀인고 베이비트리 2013-02-28 4773
1325 [나들이] 주인 주인 문여소, 복 들어간께 문여소 imagefile [1] anna8078 2013-02-26 5629
1324 [자유글] 내가 여유로워 보인다고..? [10] 분홍구름 2013-02-23 5402
1323 [책읽는부모] [특강-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를 읽고 [2] 난엄마다 2013-02-22 4635
1322 [자유글] 봄맞이하러 꽃구경 갔어요~ imagefile [4] 난엄마다 2013-02-22 5064
1321 [자유글] 책 읽어주는 누나 imagefile 강모씨 2013-02-20 5446
» [자유글] 개똥이 생애 세번째 설날 imagefile [4] 강모씨 2013-02-20 7011
1319 [가족] 너의 일상을 들여다보는 특권 imagefile 시에나 2013-02-20 4679
1318 [자유글] '칭찬'을 주제로 썼는데... imagefile [4] 나일맘 2013-02-20 5478
1317 [자유글] 엄마와 커피 [4] 윤영희 2013-02-19 4900
1316 [가족] 설연휴를 지내고 나서... imagefile [6] lizzyikim 2013-02-15 5065
1315 [가족] 엄마는 노동의 이름 [7] 시에나 2013-02-15 5065
1314 [책읽는부모] [특강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촛불을 떠올리며 [2] lizzyikim 2013-02-15 4418
1313 [자유글] 아빤 리아꺼야! [2] lotus 2013-02-15 4299
1312 [자유글] 생생육아에서 <아날로그 육아기>시작합니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2-14 4441
1311 노희경-송혜교-조인성 바람이 분다...ㅋㅋ [13] yahori 2013-02-14 4631
1310 [자유글] 대치동 대리모 image [2] anna8078 2013-02-13 6478
1309 [자유글] 증조할머니 병문안 [4] 분홍구름 2013-02-12 450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