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나일이. 여섯살 되더니.. 완전, 투덜이가 되었어요.

마음대로 안되면 투덜투덜, 궁시렁궁시렁..

"엄마만 화장품 바르고 나는 못 바르게 하고, 엄마만 노트북으로 일하고, 나는 노트북도 없고,

나는 핸드폰이 없어서 마음대로 재밌는것도 못보고, 내가 친구들한테 놀러오라고 했는데 놀러오지도 않고, 엄마는 매일 맛없는 것만 먹으라고 하고, 엄마는 불빛나오는 귀이개도 있고, 나는 불빛나오는 귀이개가 없고,..나는 라면먹고 싶은데 엄마는 라면도 안사주고, ......."이렇게 계속 궁시렁 댑니다..

제가 편집해서 갖다 붙인 말이 아니라, 한번 시작하면 이렇게.. 전에 담아뒀던 불만까지 쭈르르

흘러나온답니다... 아,,,,, 제 귀가 너무 아파서... 한번은 "나일아. 그렇게 계속 투덜거리면..

행복한 사람이 아니라 불행한 사람이 되는 거야.. 감사하는 마음 좀 가져!!"하고 한마디 했더니,

나일이의 뼈있는 한마디가, 부메랑처럼 다시, 저한테 돌아더군요.

"나는 그런 말 하는 엄마가 싫어!"

 

순간,,,,,,, 뭐지? 뒷통수가 좀 따갑더라구요.

애한테 투덜대지 말고, 불만 좀 그만얘기하라고 했는데...

저도, 똑같이. 아이한테 아이의 불만만 이야기 했던 거에요...

그걸 깨닫자,,, 저는 급방긋 모드가 돌변해서,

"그래? 그럼 우리 이제. 좋은 말만 하고 서로 칭찬해주기 할까?" 그랬더니,

딸도.. 바로 급방긋 모드가 되어 "좋아!!" 하네요.

어쩜.......... 아이들의 감정은.... 2초만에 전환 가능한지....

그래서 제가 "나일이는 노래도 잘하고, 춤도 잘추고, 잘 웃고, 재밌게 이야기해주고, 정말 좋아! 고마워~"하고 말했죠. 그랬더니... 딸은...

"음... 엄마는........................................................................" 하면서

바로 이야길 안하네요. 넘 실망이고, 충격이었지만, 애써 마음을 진정시키며..

"너무 많아서 뭐부터 이야기해얄지 모르겠지? 그럼 생각해봐!" 했습니다.

그리고. 그날 동생이 자는 시간에... 딸과 '칭찬'에 대한 글을 쓰자고 ,

스케치북을 하나씩 나눠가졌어요

 

저는 딸에게 아침에 한 이야길 거의 똑같이... 옮겨 적었어요.

"나일이는 노래도 잘하고, 말도 잘하고, 친구들을 참 많이 사랑해서 늘 챙겨주려하고

동생도 귀여해줘서 정말 좋아 ! 고마워" 라고... 나혼자만 너무 많이 말해주면.

왠지 내가 손해보는 느낌? 이랄까.... ㅋㅋㅋ 딸과 엄마사이에 밀당 또 나오네요..

 

그랬더니 딸은...

 

IMG_20130218_164656.jpg

"엄마는 사랑스럽고 예뻐 그리고 너무 사랑스러 술을 잘마셔요 그리고 너무 요리를 잘해요"

세상에. 저한테 술을 잘 마신다는 칭찬을... ㅠ,ㅠ

2주전에 모유 끊고,,, 명절 때 친청가서 맥주 한병 먹었는데.. 그 모습을 본 딸이 좀.. 강한 인상을 받았나봐요.. 술 먹는 모습 딱 한번 봤는데.. 술을 잘 마신다고 썼다니...

 

다음엔, 아빠에 대한 '칭찬'을 쓰겠다네요... 뭐라고 할까 궁금했는데..

 

 

IMG_20130218_164643.jpg

아빠는 너무 멋져 그리고 아빠는 사랑스럽고 멋진 일을 해요 그리고 멋져 그림도 잘그려요 말도 잘해요"

 

여기서 중요한 뽀인트는 '요'자에.. 'ㅇ'대신, '하트'를 넣었다는 점입니다.

뭐지,, 이런 차별대우....

아.... 또 이렇게 육아에 가끔씩 참여한 아빠한테 밀리는 것 같은 느낌..

저는.. 충격모드에서 좌절모드로. ㅠㅠ 

 

IMG_20130219_231225.jpg

동생에 대한 '칭찬'도  썼는데.. 다행히.. 좋은 말이 나와서.. 동생을 미워하진 않는구나 안심했네요..

역시, 동생에 대한 사랑이 듬뿍 묻어나는 하트에 눈 붙여주기....

글 쓰는 시간보다 더 오래 공을 들였네요. ㅠㅠ

 

둘째는 기분이 좋으면 다가와서 발가락을 무는.. 별나고 요상한 특기가 있어,

나일이는 동생이 다가오면. 도망가기 바쁘답니다.

"엄마. 민석이가 무서워 죽겠어~" 하면서요...

그리고. 엄마 제발 '업빠 그물로 민석이좀 가둬~" 해요,

저보고.. 안는띠로 업으라는 뜻이네요. ㅠㅠ

 

다음은 할아버지, 할머니에 대해 썼는데....

 

IMG_20130219_231200.jpg IMG_20130219_231304.jpg

시아버님은. 정년퇴직을 한 후에도 학생들을 가르치셨거든요..

지금은  안하시지만..

나일이는 그때 기억이 났나봐요 ^^그리고..

할머니에게는 '전주할머니 사랑해요 바느질 솜씨가 너무"까지만 썼어요~

처녀 적, 옷 만드는 일을 하셨던 할머니의 장점을 콕 찝어 써서 깜짝 놀랐어요

명절 때 나일이 한복길이를 살짝 손봐주셨거든요. ^^

그런데.. 쓰다가 "엄마. 손에 땀이 너무 많이 나서 이젠 못쓰겠어. 좀 쉬었다 할래~" 하네요..

 

 

이런 '칭찬 편지 쓰기'로 동생이 낮잠 자는 시간을 알차게, 딸과 잘 보냈고,,

우리 나일이도 투덜거리려다가도 '아차! 이제 좋은 말만 하기로 했지? 미안해요 엄마!" 합니다...

 

아,,,,,,, 그래.. 내가 더 고맙다.. 그런데... 몇일이나 갈까...............................

 

아, 엄마들은... 늘, 아이를 변화시키기 위해, 

최대한 '티'나지 않게, 자연스럽게 자극을 주는,,

막중한 임무를 지닌 '요원' 같아요...

 

그래서, 투덜거리는 아이 변화시키기 임무는 일단 석세스! 라고, 혼자 결론내봅니다. ㅋ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28 [자유글] 한밤의 데이트 imagefile [6] 분홍구름 2013-03-01 4486
1327 올봄 새단장은 여기서부터 image 베이비트리 2013-02-28 4570
1326 [요리] 무엇에 쓰는 달걀인고 베이비트리 2013-02-28 4686
1325 [나들이] 주인 주인 문여소, 복 들어간께 문여소 imagefile [1] anna8078 2013-02-26 5530
1324 [자유글] 내가 여유로워 보인다고..? [10] 분홍구름 2013-02-23 5290
1323 [책읽는부모] [특강-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를 읽고 [2] 난엄마다 2013-02-22 4517
1322 [자유글] 봄맞이하러 꽃구경 갔어요~ imagefile [4] 난엄마다 2013-02-22 4947
1321 [자유글] 책 읽어주는 누나 imagefile 강모씨 2013-02-20 5322
1320 [자유글] 개똥이 생애 세번째 설날 imagefile [4] 강모씨 2013-02-20 6887
1319 [가족] 너의 일상을 들여다보는 특권 imagefile 시에나 2013-02-20 4562
» [자유글] '칭찬'을 주제로 썼는데... imagefile [4] 나일맘 2013-02-20 5386
1317 [자유글] 엄마와 커피 [4] 윤영희 2013-02-19 4784
1316 [가족] 설연휴를 지내고 나서... imagefile [6] lizzyikim 2013-02-15 4956
1315 [가족] 엄마는 노동의 이름 [7] 시에나 2013-02-15 4968
1314 [책읽는부모] [특강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촛불을 떠올리며 [2] lizzyikim 2013-02-15 4314
1313 [자유글] 아빤 리아꺼야! [2] lotus 2013-02-15 4201
1312 [자유글] 생생육아에서 <아날로그 육아기>시작합니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2-14 4365
1311 노희경-송혜교-조인성 바람이 분다...ㅋㅋ [13] yahori 2013-02-14 4540
1310 [자유글] 대치동 대리모 image [2] anna8078 2013-02-13 6352
1309 [자유글] 증조할머니 병문안 [4] 분홍구름 2013-02-12 438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