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커피

자유글 조회수 4797 추천수 0 2013.02.19 23:37:23

제가 사는 이곳도 곧 졸업과 입학 시즌이 시작됩니다.

분주함과 설레임과 두려움이 사람들 주변을 감싸고.

입학/졸업하는 아이가 우리집엔 없지만

가만 있어도 바쁜 요즘

한 학년을 마무리하는 행사가 이어져 매주 학교나 유치원을 방문하느라 정신없습니다@@

모레는 큰아이 학교에 발표회가 있고, 작은아이의 별난 유치원은

이 추운데 무슨 소풍을 간답니다 글쎄;;

 

다들 바쁘시죠...

읽다가 뭉클해지는 글이 있어 옮겨 봅니다.

커피에게 유일한 위안을 받고 사는 요즘 제 마음을 대필해 준 듯.

 

 

내가 어렸을 때 보았던 엄마 책상 위에 잔뜩 쌓여있던 책과 서류들은

외국 재단으로부터 연구비를 받기 위해 작성하던 보고서들이었다.

엄마는 한 푼이라도 더 생활비를 벌기 위해 끊임없이 무언가를 읽고, 쓰고, 조사하고, 다시 썼다.

그 당시 얼마나 괴로우셨는지 우리들한테 엄마가 힘들어서 그러니까

담배 좀 피우면 안 되겠냐고 물으신 적이 있으시단다.

당연히 우리는 농담인지도 모르고 펄펄 뛰며 말렸다는데,

어쨌거나 자식들의 반대로 담배는 못 배웠지만 대신 엄마는 그 고달픔을 커피로 달래셨다.

이제야 나는 그 풍경의 진실이 보인다.

엄마가 그토록 맛있게 먹던 달달한 커피와 산더미처럼 쌓여있던 서류더미와

이른 아침의 밥냄새가 어떤 의미인지.

감옥에 가 있는 남편을 대신해 생활비를 벌어야 하는 여성학자가

아이들이 깨기 전에 밥을 짓고, 책을 읽고, 일을 마치는

그 고통스럽고 고독한 시간의 유일한 위로가 그 한 잔의 커피였다는 것을 말이다.

그러니까 내가 가장 근사하게 기억하는 엄마의 모습은

실은 매일 새벽 용기를 내서 주먹을 쥐며 일어나야 했던,

인생에서 가장 어둡고 가난한 시절을 보내던

엄마의 슬픈 초상이었던 것이다.

 

                                - <소울 푸드> / ..커피향 엄마를 기억하세요?  중에서

 

 

'용기를 내서 주먹을 쥐고 일어나야 하는'

모든 엄마들의 새벽을 위해.

저만치 봄이 오고 있어요.. 조금만 더 힘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8296/1d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28 [자유글] 한밤의 데이트 imagefile [6] 분홍구름 2013-03-01 4498
1327 올봄 새단장은 여기서부터 image 베이비트리 2013-02-28 4593
1326 [요리] 무엇에 쓰는 달걀인고 베이비트리 2013-02-28 4693
1325 [나들이] 주인 주인 문여소, 복 들어간께 문여소 imagefile [1] anna8078 2013-02-26 5536
1324 [자유글] 내가 여유로워 보인다고..? [10] 분홍구름 2013-02-23 5297
1323 [책읽는부모] [특강-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를 읽고 [2] 난엄마다 2013-02-22 4536
1322 [자유글] 봄맞이하러 꽃구경 갔어요~ imagefile [4] 난엄마다 2013-02-22 4962
1321 [자유글] 책 읽어주는 누나 imagefile 강모씨 2013-02-20 5332
1320 [자유글] 개똥이 생애 세번째 설날 imagefile [4] 강모씨 2013-02-20 6904
1319 [가족] 너의 일상을 들여다보는 특권 imagefile 시에나 2013-02-20 4576
1318 [자유글] '칭찬'을 주제로 썼는데... imagefile [4] 나일맘 2013-02-20 5400
» [자유글] 엄마와 커피 [4] 윤영희 2013-02-19 4797
1316 [가족] 설연휴를 지내고 나서... imagefile [6] lizzyikim 2013-02-15 4970
1315 [가족] 엄마는 노동의 이름 [7] 시에나 2013-02-15 4974
1314 [책읽는부모] [특강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촛불을 떠올리며 [2] lizzyikim 2013-02-15 4318
1313 [자유글] 아빤 리아꺼야! [2] lotus 2013-02-15 4208
1312 [자유글] 생생육아에서 <아날로그 육아기>시작합니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2-14 4372
1311 노희경-송혜교-조인성 바람이 분다...ㅋㅋ [13] yahori 2013-02-14 4544
1310 [자유글] 대치동 대리모 image [2] anna8078 2013-02-13 6361
1309 [자유글] 증조할머니 병문안 [4] 분홍구름 2013-02-12 439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