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이 다가오면서

딸아이의 곰돌이 저금통이 점점 무거워지고 있습니다. 


12월 초쯤인가요. 


딸 : 엄마, 저기 저기 먼 나라에 산타마을이라고 있는데 그 마을에 산타 할아버지가 산대. 

엄마 : 아, 그래   <----- 순간 핀란드인가, 노르웨인가 헷갈려서 당혹

딸 : 엄마도 알고 있었어?

엄마 : 아니아니 몰랐어. 엄만 산타 할아버지가 하늘나라에 사는 줄 알았는데 아닌가봐. --;

딸 : 나 이현이랑 산타마을에 할아버지 만나러 가기로 했어. 

엄마 : 어떻게 가게?

딸 : 비행기 타고 가야 하는데, 그러려면 돈을 많이 모아야 해.

엄마 : 이현이랑 비행기 타고? 

딸 :  응!



뭐, 그렇고 그런 대화였습니다. 

그런데 엊그제 보니 저금통이 제법 무겁더라고요. 


아마도 딸아이가 넣은 동전보다

밤마다 알딸딸하게 귀가하시는 딸아이 부친의 땡그랑 동전이 

더, 더, 더더더더 많았던 것으로 추측해 봅니다.   <---- 분노지수가 급 올라가기 시작


산타마을로 떠날 궁리만 하고 있는 딸아이를 보고 있으니

괜히 짓궂은 장난이 치고 싶어지면서................ 산타의 진실을 말해주고 싶은 생각이 ㅋㅋ

표정이 어떨지 궁금하기도 하고요. 


산타 할아버지께 보내는 카드도 만들었는데

사진을 못 찍었네요. 거실의 트리 사진으로 대신해 봅니다.


허허롭고 답답한 마음은 잠시 접어두시고

가족과 함께 평온한 성탄 연휴 보내세요. 


행복하시고요. 




사진 005.jpg

사진 006.jpg

↑작년 딸아이 어린이집에서 만든 작품. 내일도 동지축제가 있는데 뭔가를 만들겠지요. 


사진 012.jpg  

사진 008.jpg 

↑부직포로 직접 만들어 봤어요. 짙은 갈색과 겨자색의 조합이 제법 괜찮습니다. 



사진 021.jpg 

사진 025.jpg

↑가장 쉬운 오너먼트도 한번 시도. 

원래 트리에 달아야 하는데 하늘에 달아보았습니다. 이것도 아이보리 부직포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54 [자유글] 세번째 책을 받고~우리 아들 버릇고치다~야호~! [8] jenaya 2012-12-31 5532
1253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 할 때]-꿈꾸는 엄마가 좋아요 [4] selbi 2012-12-31 6019
1252 [책읽는부모] 눈물의 크리스마스 이브 [4] lizzyikim 2012-12-31 5351
1251 [자유글] 우리집은 얼마나 가난할까? imagefile [3] wonibros 2012-12-28 5968
1250 [자유글] 우리 남편을.. 어떻게 해야 좋단말입니까..... [13] 나일맘 2012-12-27 5485
1249 2012년 스타일계를 휩쓸고 간 열쇳말은? image 베이비트리 2012-12-27 4991
1248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독서 후기- 그녀의 표현력에 매료되다! cye0202 2012-12-26 4697
1247 [자유글] 주말 나들이 & 나의 다짐.... imagefile [2] bey720 2012-12-26 5189
1246 [책읽는부모] 세번 째 책과 산타할아버지 책을 받으며... [4] selbi 2012-12-24 5284
1245 [책읽는부모] 새 책이 도착했어요!! [5] 난엄마다 2012-12-22 5636
1244 [책읽는부모] <우리 아빠는 멋진 악당> - 긴 여운 imagefile [2] 강모씨 2012-12-22 6281
1243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 독자의 관점을 유지할 수 없는 imagefile [10] 강모씨 2012-12-22 10788
1242 [책읽는부모] 영화 레미제라블을 보며 & 다짐은 계속 진행중 [1] lizzyikim 2012-12-22 6126
1241 향기도 센스있게 겹쳐 입자 image 베이비트리 2012-12-21 5159
1240 [자유글] 페이스북에서 읽은 신진욱 교수 글 (치유, 제대로 겪어내기) [2] 양선아 2012-12-21 5440
» [가족] 나 이현이랑 산타 마을에 가기로 했어 imagefile [10] anna8078 2012-12-21 5410
1238 [자유글] 위로받으러 오세요. [17] 난엄마다 2012-12-20 4822
1237 [자유글] 나는 꼼수다 마지막회 들었습니다. 투표하고 기다리겠습니다. 난엄마다 2012-12-19 4537
1236 [자유글] 첫 데이트 때보다 더 설레는 지금 imagefile [3] anna8078 2012-12-18 5271
1235 [책읽는부모] <엄마와연애할때>나도 우아하고 싶다_그리고<다짐> [1] jenaya 2012-12-18 488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