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시간이야."

"낼 일찍 못 일어나면 유치원 안 갈꺼야."

"늦게 일어나면 누나 유치원 갈 때 안 데리고 간다."

 

밤이 늦도록 안 자고 있는 아이들에게 흔하게 했던 말이다. 이런, 내가 쓰는 말이 애들에게 두려움과 공포를 유발하는 협박성의 말이 많았구나. 내가 싫어하는 두려움을 조장하는 말들을 내가 쓰고 있었구나. 같은 말이라도 부드럽게 하면 애들 맘이 편할텐데, 윽박지른다고 말을 더 잘 듣는 것도 아닌데 습관처럼 써왔던 내 말과 말투를 인식하게 되었다.

그러고 보니 엄마가 자라 했는데 잠이 안 와서  큰 아이가 조용히 이리 저리 뒤척이고 있었다. 애들 자도록 내버려두고 할 일을 할까하다가 옆에 같이 누웠다.

 

"엄마, 눈을 감으면 생각이 많이 나는데 눈을 뜨면 생각이 안 나. 왜 그래?"

큰 아이가 조용히 물었다.

"눈을 뜨면 옷장도 보이고, 벽도 보이니까 다른 생각이 별로 안 나는데, 눈을 감으면 아무것도 안 보이니까 생각이 나는거야."

라며 윽박지르지 않고 나도 조용히 답해주었다.

"잠이 안 오는구나. 맘 속으로 숫자 천천히 세봐."

"소리 내지 말고 숫자 세?"

"응, 엄마가 자장가 불러줄께. 잘자라. 잘자라. 노래를 들으며. 옥같이 예쁜......"

 

노래가 세네번 반복되고 나서 두 아이 모두 조용해졌다. 시간이 많이 늦어서 금방 잠들 수 있었는데도 오히려 엄마가 겁을 줘서 잠을 뒤척였나 괜한 걱정을 했다.

 

올 초에 했던 다짐 중에 아이들에게 화 안 내기가 있었다. 그런데 화를 안 낸다는게 화를 참는 것이 되면 나도 모르게 화가 쌓이는 것 같았다. 화를 참고는 '그래, 잘 했어.'라고 나를 다독이며 '다음에는 화가 덜 나겠지.' 스스로 만족했었다.

이제는 화를 안 내는 좀 더 적극적인 방법을 찾았다. 내가 주로 화를 낼 때가 언제인지, 내가 아이들에게 어떤 식으로 말하는지, 어떤 말을 사용하는지를 시간나는대로 체크하기로 했다. 화를 낼 상황을 안 만들도록 아이와 규칙을 세워 약속을 해야겠다. 해야지 해야지하고 더 이상 미룰 게 아니다. 지금부터 하는거다. 한다고 했으니 안 하면 나 자신에게 부끄럽겠지. 이제 미루지 말고 해보자. 아자! 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94 [자유글] <다짐 중간보고> 다짐은 다짐일 뿐인걸까요?^^; [6] mosuyoung 2012-11-16 7710
1193 [자유글] <책읽는 부모3기>-두번째 마음의 양식 도착 imagefile [5] ahrghk2334 2012-11-16 7963
» [자유글] [다짐 중간 보고] 내가 쓰는 말 [7] 난엄마다 2012-11-15 7425
1191 [요리] 겨울 ‘종종걸음’…김장 서둘러 준비를 [1] 베이비트리 2012-11-15 9439
1190 [자유글] 함께 웃어요 ^^ imagefile [10] ahrghk2334 2012-11-14 7514
1189 [나들이] 서울 등축제 다녀왔어요- imagefile [8] 분홍구름 2012-11-14 10765
1188 [자유글] [다짐] 중간보고~! [4] jenaya 2012-11-14 5761
1187 [자유글] 작심삼일 다짐 경과 보고 입니다. [5] selbi 2012-11-13 5069
1186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내 소신을 갖자 [12] 난엄마다 2012-11-13 6275
1185 [요리] 겨울 탕거리 지존, 생태탕 아닌 ‘대구탕’ 된 사연은… image 베이비트리 2012-11-12 5313
1184 [자유글] 어린이집 이야기 [6] lizzyikim 2012-11-09 5835
1183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아날로그의 미학.. [5] cye0202 2012-11-09 5895
1182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옛날 놀이에 빠지다~! [12] jenaya 2012-11-08 5360
1181 [자유글] 2012년도 얼마 안남았네요.. [16] 나일맘 2012-11-08 4823
1180 [자유글] [뽀뇨아빠] 최고품질의 꿀귤, 한정 판매합니다~ ^^ 홍창욱 2012-11-07 5745
1179 [책읽는부모] [책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육아 감 잡았습니다. [4] selbi 2012-11-07 5542
1178 [나들이] 청계산 나들이 imagefile [8] lizzyikim 2012-11-07 5680
1177 [책읽는부모] 지인들에게 선물해주고 싶은 <오래된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 [6] ahrghk2334 2012-11-07 5668
1176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18] 분홍구름 2012-11-06 5681
1175 [가족] 바로크 리코더 정기 연주회- 11월 6일 화 PM 8 [1] 리디아 2012-11-06 601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