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가 닮았니라는 물음에 흔히 답해지는 곳은 외모의 어떤 곳이죠.

꼬마의 생김새는 엄마를 거의 닮지 않았습니다.

엄마의 친구들이 겨우 찾아낸 닮은 곳이란, 겨우 “입술이었을 뿐.

지금까지 엄마 닮았네소리는 한번도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저는 귀랑 손이 닮았다고 외쳐보지만.. 닮았는지 안 닮았는지 비교하기도 어색한 신체부위..^^

어제 꼬마가 잠든 사이 아빠에게 맡겨놓고, 혼자 걷는 산책길에서 한 생각.

***********************************************************

우리 꼬마.. 엄마의 어떤 점을 닮았을까? 넌 왜 엄마를 닮지 않았니- 싶었는데,

너는 엄마를 많이 닮았구나.

잘하고 싶은 일은 잘할 수 있게 된 담에 해 보이고 싶어하는 점을 닮았고,

타인에게 일단 경계하고 마음을 천천히 여는 것도

자주 엄마를 힘들게 하는 (좋고 싫음을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고집도 엄마를 닮았구나.

엄마는 너를 그렇게 키우고 있구나.

아니, 키우고 있는 게 아니라 니가 엄마를 보고 닮아가는 거로구나.

그렇다면, 나는 너를 키울 것이 아니라, 엄마를 닮아가도록 엄마로서의 나를 더욱 키워야 하는 거겠구나.

아차차엄마가 바르지 않고 너에게만 바르게 자라라고 하면 안 되는 거구나.

벌써 너는 엄마를 이만큼이나 닮아 왔구나

언젠가 힘든 일이 있어 어쩔 수 없이 너의 앞에서 눈물을 흘렸을 때가 생각난다.

휴지 한 장을 뽑아와 그랬지.

 엄마, 어른이 왜 울어요? 어른은 우는 거 아니에요. 내가 눈물 닦아줄게요. 슬픈 눈 다 닦아줄게요.” 내심 놀라운 너의 위로. 다섯 살 짜리 아들에게 위로를 받는 엄마라 부끄러웠지만, 한편으로는 든든했던 그 느낌.. 엄마는 그런 위안을 너에게 주고 있는 걸까?

미래의 어느 순간에, 너는 엄마를 뛰어넘겠지..?

너를 위해서 엄마는 자주자주 정신을 바짝 차려야겠다. 하하..

아직도 세상을 배우고 있고, 힘든 점도 많지만.. 너를 보면서 용기를 내리라.

엄마가 먼저 헤치고 나아가 너를 인도해 줄 수 있기를.. 바래본다.

사랑해, 꼬마-

잠들기 전의 바람대로 꿈속에서는

널 지켜줄 용을 불러내어 괴물을 무찌르고, 훨훨 하늘을 맘껏 날다 내일 아침에 만나자.

 

IMG_20121014_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74 [나들이] 상암 노을공원 다녀왔어요 imagefile [8] yahori 2012-11-05 13084
1173 [나들이] 미션 임파서블 : 5명 아이의 사진찍기! imagefile [10] 강모씨 2012-11-02 9106
1172 [가족] 세상 살아가는 공부 imagefile [10] 리디아 2012-11-02 10049
1171 [직장맘] 아이를 어린이집에 다시 보내고 [3] 새잎 2012-10-31 5759
1170 [자유글] 올해 할로윈, 지나갔다 - imagefile [10] 분홍구름 2012-10-30 5490
1169 병원에서 온 문자를 받고 [7] anna8078 2012-10-29 5638
1168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반성합니다. imagefile [18] 강모씨 2012-10-29 7938
1167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을 읽고.. [11] cider9 2012-10-26 5998
1166 [자유글] 이렇게까지 해야하나요 imagefile [11] ahrghk2334 2012-10-26 5971
1165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포대기와 단동십훈 [13] lizzyikim 2012-10-26 6490
1164 도전! 빨강 립스틱 image 베이비트리 2012-10-25 10984
1163 [요리] 녹차는 아침, 보이차는 황혼의 향 image 베이비트리 2012-10-25 6173
1162 [나들이] 개똥이 친구의 집은 제주민박 유월인가? imagefile [14] 강모씨 2012-10-25 21063
1161 [직장맘] 부모참여수업에 다녀와서 imagefile [6] yahori 2012-10-24 15708
1160 [자유글] 다짐 - 중간보고 [6] 강모씨 2012-10-24 5032
1159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그동안 육아책 한번 안읽은 당신, you win! imagefile [14] 나일맘 2012-10-23 7932
» [자유글] 너는 엄마를 많이 닮았구나- imagefile [8] 분홍구름 2012-10-22 6199
1157 [자유글] 가방을 보내며 imagefile [3] anna8078 2012-10-22 5325
1156 [가족] 며느리만 ‘시월드’? 사위들에겐 ‘처월드’ 있다 image [1] 베이비트리 2012-10-22 7141
1155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한국 육아의 힘"을 발견하다!~ [10] mosuyoung 2012-10-22 585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