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책읽는 부모 2기에 이어 3기로 활동하게 된 육아휴직맘 lizzy 입니다. (저는 별명 바꾸기가 잘 안되서...) 33개월 남우와 8개월 시우를 키우고 있어요. 요즘 환절기 감기로 두 녀석이 골골하다가 이제 좀 나아가네요. 감기로 입맛을 잃은 남우가 보내주신 홍키통키는 조금씩 먹고, 현미스낵은 둘째가 좋아합니다.

P20121019_090856000_1000001827.JPG

 P20121019_091023000_1000001828.JPG

남은 2012년의 다짐이었는데...작심삼일이라고 자칫 잊어버리고 있던 것들을 3기 첫책과 함께 온 편지를 보며...다시 살펴봅니다.

 

1. 아이들과 있을 때 스마트폰 치우기 - 스마트폰을 보면 남우가 동영상 틀어달라고 졸라서 치워놓는데...저도 가끔씩 들여다보다가 아들에게 딱 걸리네요. ^^;;

2. 가계부 정리해서 불필요한 소비 줄이기 - 가계부 정리 못하고 있습니다. 카드 명세서 정리부터 해야겠지요.

3. 정리정돈 그때그때 하기 - 정리정돈은 도와주시는 분이 계셔서 그나마 집안이 유지가 되고 있습니다. 아이들 낮잠시간에 휘리릭 정리해야죠.

4. 하루에 내 자신을 위한 30분 활용하기 - 이것도 마음의 여유를 위해 필요한데, 아이들 감기 수발 들다보니 잊고 있었습니다.

5. 남편과 시간 만들기 - 금연 100일 성공한 남편을 위해 낙지볶음을 만들어서 대령하였습니다. 남편은 대만족! 그러나 이것은 맥주 안주가 되었네요...^^ 어제는 아이들이 일찍 잠들어서, 모처럼 남편과 함께 오붓하게 얘기도 나누고, 육아에서 가장 큰 덕목은 믿음과 인내라고 뜻을 모았습니다.

 

벌써 <전통육아의 비밀> 서평 올리신 분들도 계신데...부지런히 읽어야겠어요.

책읽는 부모님들 화이팅입니다. ^^

 

 P20121019_113907000_1000001830.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68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반성합니다. imagefile [18] 강모씨 2012-10-29 6383
1167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을 읽고.. [11] cider9 2012-10-26 4452
1166 [자유글] 이렇게까지 해야하나요 imagefile [11] ahrghk2334 2012-10-26 4878
1165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포대기와 단동십훈 [13] lizzyikim 2012-10-26 5207
1164 도전! 빨강 립스틱 image 베이비트리 2012-10-25 8483
1163 [요리] 녹차는 아침, 보이차는 황혼의 향 image 베이비트리 2012-10-25 4879
1162 [나들이] 개똥이 친구의 집은 제주민박 유월인가? imagefile [14] 강모씨 2012-10-25 18425
1161 [직장맘] 부모참여수업에 다녀와서 imagefile [6] yahori 2012-10-24 13533
1160 [자유글] 다짐 - 중간보고 [6] 강모씨 2012-10-24 4084
1159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그동안 육아책 한번 안읽은 당신, you win! imagefile [14] 나일맘 2012-10-23 6494
1158 [자유글] 너는 엄마를 많이 닮았구나- imagefile [8] 분홍구름 2012-10-22 5171
1157 [자유글] 가방을 보내며 imagefile [3] anna8078 2012-10-22 4246
1156 [가족] 며느리만 ‘시월드’? 사위들에겐 ‘처월드’ 있다 image [1] 베이비트리 2012-10-22 5614
1155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한국 육아의 힘"을 발견하다!~ [10] mosuyoung 2012-10-22 4596
1154 [자유글] 요즘 날 불안하게 하는 '문득',,,, [6] 나일맘 2012-10-22 4424
»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다짐 중간보고] imagefile [12] lizzyikim 2012-10-19 4519
1152 [자유글] 역도부 삼형제의 간식 image 베이비트리 2012-10-19 4332
1151 [나들이] 운해와 숲길, 호수, 꽃바다 즐기는 횡성 4색 자연경관 image 베이비트리 2012-10-19 10313
1150 [자유글] 이덕일 선생님과 함께 [6] 난엄마다 2012-10-19 4249
1149 [책읽는부모] 인사 드려요 [10] selbi 2012-10-18 48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