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내내 열이 났던 형민군. 39-40도를 넘나드는 고열이 나는데

너무 기분도 좋고 잘 놀고 밖에 나가지 못해 답답해 합니다. 수다도 계속 떨구요.

10월이면 네 돌이 되는 형민군 요새 수다가 무슨 랩 수준이랍니다.

두 돌 무렵 말이 너무 늦다고,  무슨 문제 있는게 아닐까 하고 걱정하던 그 때가

살짝 그리워지기도 합니다.

 

자동차를 무척 좋아하는지라 놀이도 모두 자동차 위주인데

오늘은 자동차들을 갖고 인형놀이처럼 하더군요. 형제가 없어서 혼자 다 해요.

'안녕, 나는 이마트에서 온 BMW야. 넌 누구니?'

'응, 나는 홈플러스에서 온 현대차야. 소나타라고 해. 근데 너 어디갔다 왔니?'

'웅, 뭐. 손님 좀 태우고 왔어.'

'손님 태우고 어디 갔다 왔는데?'

'응. 밭에 (^^;;). 그런데 밭이 너무 지저분했어. 진흙탕도 있고 무서운 공룡도 있더라구.

그래서 행복하지 않았어.'

(엄마는 웃겨서 넘어감)

'아, 그래? 그리고 또 어디 갔었니?'

'응. 또 다른 밭에 갔었는데. 거기는 깨끗하긴 하더라. 그런데 또 마녀가 있는거야.

그래서 또 행복하지 않았어.'

'아, 그래? 그럼 지금도 행복하지 않아?'

'아니, 다른 밭에 가니까 착한 주인이 있더라구. 그래서 행복해졌어.'

... 이런 수준입니다.

 

그리고 요새 '~ 만큼이나'라는 말을 잘 씁니다.

어제 열이 나서 목이 많이 뜨거웠는데 자기 목을 만져 보더니 그러더군요.

'엄마, 내 목이 까스렌지 만큼이나 뜨거워.'

그리고 재우려고 누웠는데 '엄마, 사랑해' 하면서 날리는 감동의 멘트.

'나는 엄마를 나비 만큼이나 꽃 만큼이나 사랑해. 엄청나게 예쁜 공주님 만큼이나 사랑해'

엄마도 형민이 아주 멋진 왕자님 만큼이나 사랑한다고 해줬더니 쿨하게 '고마워~'하더군요.

 

빨리 커서 어른이 되면 아빠가 되고 싶다는 형민군.

아빠가 되어 엄마한테 '여보'라고 부르고 싶다네요.

 

형민군의 수다에 하루에도 몇 번씩 웃다가 당황하다가 감동받다가 합니다.

한글을 알게 되면 더 시끄럽고 질문이 많아질 것 같아서

한글은 가능한 늦게 가르쳐 주는 걸로 형민 아빠와 합의를 봤습니다.

 

열감기를 잘 이겨내고 있는 형민이가 대견하기도 하고 안쓰럽기도 하다며

아빠가 의자를 만들어 줬습니다.

한참 뚝딱 거리고 두 시간 넘게 사포질을 한 결과 나무 결이 그대로 살아 있는

멋진 원목 의자가 탄생했습니다. 옆에서 도와준(?) 형민군도 뿌듯해 했구요.

아빠 손목은 만신창이 ㅜ.ㅜ

의자 만들어 주는 아빠, 참 멋지지 않나요?

 

IMG_20120916_113548.jpg » 아빠와 아들의 의자 만들기 IMG_20120916_170502.jpg » 나무결이 살아 있는 튼튼한 원목 의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88 [자유글] 보이스피싱 당한거 맞죠 [2] ahrghk2334 2012-09-20 4546
1087 [가족] 나는 세입자다 - 수기 공모전 imagefile [1] kimja3 2012-09-20 5227
1086 [자유글] 딸아이가 받은 생일축하 카드 imagefile [7] 나일맘 2012-09-19 6339
1085 [가족] 비 피해 없길 간절히 바랍니다. imagefile [6] 리디아 2012-09-18 7247
1084 [직장맘] 어느 카페 클릭했다가 겁만 잔뜩 먹고 imagefile [7] jjang84 2012-09-17 5609
1083 [가족] 나보고 먼저 자라더니, 당신 밤새 뭘 본 거야? image 베이비트리 2012-09-17 8682
» [자유글] 감기 걸린 수다쟁이 형민군~ imagefile [4] blue029 2012-09-16 10391
1081 [가족] 진정한 농부는 김장 배추 파종했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6 6545
1080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아이의 요구를 거절하라 [4] 강모씨 2012-09-16 6117
1079 [자유글] 집주인의 월세 타령 [4] 양선아 2012-09-15 4811
1078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자식에게 사랑받으려고 애쓰지 말기! [2] corean2 2012-09-14 5122
1077 [자유글] 29개월 개똥이의 세살이란? imagefile [4] 강모씨 2012-09-14 5498
1076 [자유글] 앗, 지붕에 낙엽이 yahori 2012-09-14 4219
1075 [가족] *마트에서 저와 유사 향기를 풍기신 아버님께 [6] guk8415 2012-09-13 5075
1074 [직장맘] 아침이 즐거운(?) 직장맘 imagefile [4] yahori 2012-09-13 5557
1073 [자유글] 아이의 원생활 놀이로 소통하자 imagefile ahrghk2334 2012-09-13 4591
1072 [가족] 이혼에 관한 초딩5의 생각 imagefile [2] jjang84 2012-09-13 6546
1071 [가족] 야구장 간식은 내가 쏜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3 6042
1070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지금 vs. 기다림 [1] lizzyikim 2012-09-12 4518
1069 [자유글] 추억을 파는 문구점 imagefile ahrghk2334 2012-09-12 511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