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를 시작하면서 이렇게 힘든 일이 없었습니다. 세상에 모든 일들이 만만한 건 아니었지만

그래도 내가 감당할 만한 일이니까 이렇게 주시겠지 했는데, 이건 뭐 인간의 한계를 시험하는 일입니다.

하루종일 아이 쫒아다니느라 밥도 제대로 못 먹어도 젖 주고 집안일하고 내 일하고 다 할 수 있는지 체력장이라도 하는 심정이고, 

힘들어서 다 놔 버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은데 참고 다 해야하니 불가마 속에 앉아 인내심 시험 받는 기분입니다. 

거기에 쏟아지는 조언과 육아서적 속에서 나름의 기준을 세우고 꿋꿋하게 지켜나가야하니 지적인 판단력까지 시험 받다니 이건 뭐 입사면접보다 더하네요.

그래도 사실 이 모든 걸 이기게 하는 힘은 '고녀석'이었거든요. 

그런데 이 작고 귀여운 아이에게 엄마인 내가 시련을 줘야하다니 첫장을 넘기면서부터 마음이 불편했습니다. 

우리집은 자는 건 괜찮은데, 밥 먹는 건 정말 어렵거든요.

부스터에만 앉혀놓으면 눈물을 뚝뚝 흘리면서 서럽게 우는 아들내미를 안아줘야 하나 말아야 하나 이유식 먹일 때마다 고민이였답니다. 하지만 결국 떼인 줄 알면서도 져줍니다. 저 화장실에서 볼일 보다가도 애가 울면 급하게 추스르고 나가는 자식에게 벌벌 기는 못난 엄마거든요. 

그래서 책을 읽으면서 내내 이런 생각이었습니다. 마음의 근육을 만들어줘야하는 건 알겠는데 꼭 시련을 줘야만 만들어지나 묻고 싶었답니다. 

그러다 모두에게 사랑받으려고 애쓰다가 정작 중요한 사람을 놓칠 수도 있다는 얘기가 기억이 나더군요. 

책을 읽다보니 자식에게 사랑받으려고 애쓰다 자식을 버릴 수 있겠구나 싶었습니다. 신이가 커서 무엇이 되면 좋겠냐고 물을 때면 제가 늘 스티브잡스나 안철수처럼 자기 좋은 일에 꽂힐 수 있는 열정과 끈기가 있는 사람이 되면 좋겠다고 그렇게 노래를 부르는데 사실  그 사람들은 친구들한테 따돌림 당하면서도 남들 입에 오르락내리락하면서도 그냥 그런가보다 할 수 있는 힘이 있었던 거잖아요.  

내일부터 이유식 먹이기 전쟁에 돌입해야겠습니다. 그런데 얼마나 갈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ㅜ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88 [자유글] 보이스피싱 당한거 맞죠 [2] ahrghk2334 2012-09-20 4548
1087 [가족] 나는 세입자다 - 수기 공모전 imagefile [1] kimja3 2012-09-20 5229
1086 [자유글] 딸아이가 받은 생일축하 카드 imagefile [7] 나일맘 2012-09-19 6339
1085 [가족] 비 피해 없길 간절히 바랍니다. imagefile [6] 리디아 2012-09-18 7247
1084 [직장맘] 어느 카페 클릭했다가 겁만 잔뜩 먹고 imagefile [7] jjang84 2012-09-17 5609
1083 [가족] 나보고 먼저 자라더니, 당신 밤새 뭘 본 거야? image 베이비트리 2012-09-17 8687
1082 [자유글] 감기 걸린 수다쟁이 형민군~ imagefile [4] blue029 2012-09-16 10392
1081 [가족] 진정한 농부는 김장 배추 파종했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6 6546
1080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아이의 요구를 거절하라 [4] 강모씨 2012-09-16 6117
1079 [자유글] 집주인의 월세 타령 [4] 양선아 2012-09-15 4813
»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자식에게 사랑받으려고 애쓰지 말기! [2] corean2 2012-09-14 5122
1077 [자유글] 29개월 개똥이의 세살이란? imagefile [4] 강모씨 2012-09-14 5499
1076 [자유글] 앗, 지붕에 낙엽이 yahori 2012-09-14 4220
1075 [가족] *마트에서 저와 유사 향기를 풍기신 아버님께 [6] guk8415 2012-09-13 5075
1074 [직장맘] 아침이 즐거운(?) 직장맘 imagefile [4] yahori 2012-09-13 5558
1073 [자유글] 아이의 원생활 놀이로 소통하자 imagefile ahrghk2334 2012-09-13 4592
1072 [가족] 이혼에 관한 초딩5의 생각 imagefile [2] jjang84 2012-09-13 6546
1071 [가족] 야구장 간식은 내가 쏜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3 6043
1070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지금 vs. 기다림 [1] lizzyikim 2012-09-12 4519
1069 [자유글] 추억을 파는 문구점 imagefile ahrghk2334 2012-09-12 511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