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섯살 현이가 선택하고 결정한 일에 대한 과정 과정 하나 하나가 이 애미에게 소중하다.

 

크기변환_IMG_8456.JPG

 

2012년 9월 2일 일 막내이자 넷째인 남동생이 결혼하는 날이다.

저 멀리 남쪽나라로 가기 위해 월요일에 여섯살 현이와 네살 준이는 저 여행용 가방 챙겨와  속옷이며 옷가지를 챙겨놓았다. 지난 금요일 색종이를 곱게 자르더니 외삼촌 결혼식때 뿌릴 색종이라며. 그래서 현이가 외숙모에게 의사를 묻는 것을 돕기 위해 올케에게 전화를 걸어 주었다. 자기 생각을 또박 또박 설명하고 자신감 넘치는 미소를 애미에게 보냈다.



 그래서, 소액 지원했다.

강아지 무늬 나비넥타이도 손수 고르고 브라운 구두도 꼼꼼히 고르고 골라 마련했다.

 

 

여섯살 현이는 제 스스로 들러리를 하겠노라 발표하고 뿌릴 색종이 손수 자르고, 의상까지 원하는 것으로 준비했다. 그 곁에는 이 애미가 있었지만.

셋째 여동생 결혼식만 해도 현이 네살때 들러리를 했다가 우는 통에 그이와 각각이 현, 준이를 앉고 온 가족이 식장에서 색종이 뿌렸었다. 불과 재작년만 해도 그랬던 아이였었다. 그래서 지켜보던 시부모님께서 내게 이런저런 염려를 안겼었다. 저 또래 친구와 어울려 어디에도 다니지도 않을뿐 만 아니라 학습이라고 하나도 하지 않으니...아직 글도 못 읽고 매일 흙만 파고 놀기만 한다며...

하지만 그이와 난 그리 염려할 문제가 아니라는 생각으로 단락을 지었었다.



저 스스로 택했던 일이였고 그에 열정을 쏟고 최선을 다하는 여섯살 현. 첫째가 자랑스럽다.  

 

여섯살인데 아무데도 안 다녀요? 단골 질문이다. 사회성 떨어지지 않느냐는 말로 그들만의 생각만으로 정리하고 만다. 하지만 우리 부부의 생각은 다르다.

공교육의 시작인 학령기 전까지는 흙 밟으며 실컷 노는 것이 공부라 생각한다. 그렇다고 마냥 걱정 없이 태평한것만은 아니다. 어린 아이지만 선택하고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과정 하나 하나를 내공으로 여긴다. 어른이 조금만 도와주면 할 수 있는 일들은 무한하다.

 

 

 

베이비트리가 이웃집처럼 따스하답니다만 셋아이와 함께 지내다보니 베이비트리 놀러 오는 일도 큰 마음 먹어야하답니다. 꼬물이 셋 낮잠 자는 틈에 달게 한 숨 자고 짧은 글로 제 소식 올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68 [자유글] 이를 어쩌나 imagefile [10] anna8078 2012-09-12 12478
1067 [자유글] 찬란한 가을 imagefile [5] 새잎 2012-09-12 7973
1066 [자유글] 폰에 노출된 아이들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1 4330
1065 [책읽는부모] 오늘 새벽에 마음에 들었던 글귀 하나 [3] 양선아 2012-09-11 5299
1064 [자유글] 인생의 속도 [9] 분홍구름 2012-09-10 5780
1063 [자유글] 놀이의 힘, 또 한번 느꼈다.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4977
1062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아이마음에 좋은 쓴 약 imagefile [1] 새잎 2012-09-10 8222
1061 [자유글] 좋은 글귀하나..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8943
1060 [가족] 서툰 농사일 imagefile [8] 리디아 2012-09-09 8343
1059 [자유글] 레고놀이 삼매경 imagefile [6] ahrghk2334 2012-09-07 4881
» [가족] 여섯살 현이의 선택과 자신감 imagefile [2] 리디아 2012-09-06 5153
1057 [가족] 누군가 바라는 이상형 [7] jjang84 2012-09-06 9369
1056 [가족] [코자요] 어머니 아이 몇시에 재우세요? imagefile [1] yahori 2012-09-05 6330
1055 [자유글] 아동 포르노 근절을 위한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9-05 4853
1054 [자유글] 내꺼의 법칙 wonibros 2012-09-05 4412
1053 [자유글]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imagefile [4] ahrghk2334 2012-09-05 4430
1052 [자유글] 서천석샘 '아이 자존감의 비밀' 영상 정리 - 펌 [1] anna8078 2012-09-04 11273
1051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성력>내 아이 "마음의 근육"을 길러주자!! mosuyoung 2012-09-04 5486
1050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아이의 회복 탄력성> 뒤늦은 독후감... [1] blue029 2012-09-04 5799
1049 [자유글] [뽀뇨아빠] 착한 가격의 제주산 추석수산물세트 장만하셔요~ imagefile [2] 홍창욱 2012-09-04 673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