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 이 정도는 껌이거나, 예지력(?).

어느 일요일 아침.

낱말카드를 넘기던 개똥이가 아는척을 합니다.

개똥이 : “이거 봤어요

강모씨 : “언제?”

개똥이 : “어제!”

녀석이 어.. 봤다고 주장하는 것은독수리, , 코끼리 였습니다.

전날 녀석은 할머니를 따라 인천에 있는 절에 다녀왔을 뿐이었습니다.

그래 이제 이 정도 거짓말은 껌이다. 이거지?

 

아침을 먹고, 폭염이 계속되는데 에어컨도 없는 집에서 견딜 일이 걱정이었습니다.

그리하여 가게 된 곳인 서대문 자연사 박물관.

그곳에는 놀랍게도 독수리, , 코끼리 등등이 있었습니다. 물론 박제 상태로.

어허~ 이 녀석 봐라? 혹시 예지력이 있는 것은 아닐까?

즐거운 상상을 해 봤습니다. :)

 

#2 – 거짓말엔 거짓말!

차를 타고 가는 길이었습니다.

뒷좌석에서 장난을 치던 개똥이는 차가 출고 될 때 씌워져 있던 비닐을 발견했습니다.

물론 5년이상 묵은 비닐로 그 더러움을 이루 말할 수가 없었습니다.

강모씨 : “개똥아 그거 느무 느무 더러워. 제발 입에 넣지마

만류 해도 소용이 없었습니다.

강모씨 : “개똥아 그 비닐 먹으면 망태 할아버지가 잡으러 오신대

개똥이 몰래 차 유리창을 손으로 쿵쿵 두드리며

어떻게 어떻게 망태 할아버지가 오셨나봐. 우리 개똥이 비닐 안먹어요.

 그러니까 그냥 가세요, 망태 할아버지~”

순간 녀석을 모든 동작을 멈추고 가만히 있었습니다.

 

잠시 후

개똥이 : “비닐 먹었어

강모씨 : "진짜?”

개똥이 : “. 먹었어. 망태 할아버지 오라고 해

강모씨 : “아까 개똥이 비닐 안 먹는다고 엄마가 가시라고 했어

개똥이 : “빨리엄마가 창문 쿵쿵 두드려서 오시라고 해~”

개똥이 승!

 

P120730004.jpg - 북 위에 올라가 북 치는 개똥이.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28 [자유글] [거짓말] 나 지금 생각하고 있거든? [3] mackie 2012-08-20 3895
1027 [가족] 어머니 편히 쉬세요, 여보 고마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8-20 3699
1026 [나들이] 삼성어린이박물관 다녀왔어요 imagefile [11] 분홍구름 2012-08-19 4646
1025 [가족] [거짓말] 4살의 뒤끝작렬의 거짓말 imagefile [2] 새잎 2012-08-18 4846
1024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4197
1023 [가족] 빵 만드는 날 imagefile [6] 리디아 2012-08-17 5371
1022 [가족] [거짓말] 진실은 어디에... imagefile [6] guk8415 2012-08-17 3983
1021 머리, 아는 만큼 덜 빠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2-08-17 3874
1020 [요리] 시원해서 더 달콤한 초콜릿 음료 image 베이비트리 2012-08-17 4898
» [가족] [거짓말] 이 정도는 껌이거나, 예지력(?) imagefile [8] 강모씨 2012-08-17 4601
1018 [나들이] 서울 도심 야경을 한눈에 보는듯 imagefile [10] anna8078 2012-08-16 4660
1017 [나들이] 폭우속 어린이박물관 나들이 imagefile [8] yahori 2012-08-16 9035
1016 [자유글] 7박 8일 시댁에서의 휴가 -.-;; imagefile [12] blue029 2012-08-12 19805
1015 [자유글] 드디어 분수대 속으로!! imagefile [7] 분홍구름 2012-08-09 4159
1014 [나들이] 강동풀빌라의 피서 image [9] spica77 2012-08-08 5970
1013 [가족] 손꼽아 기다린"서울 시향 오박사의 재미나는 클래식"-제 6회 신이 창조한 최고의 악기 imagefile [4] 리디아 2012-08-08 9437
1012 [가족] [거짓말] 내 눈에는 보이지 않는.... imagefile [4] 나일맘 2012-08-07 4660
1011 [직장맘] 28개월, 사랑을 시작하기에 결코 빠르지 않은... imagefile [6] 강모씨 2012-08-06 4528
1010 [가족] 뒷담화 땐 따지지 말 것, 아들처럼 굴지도 말고 image [4] 베이비트리 2012-08-06 9665
1009 [가족] [거짓말] 잠이 안와요 imagefile [5] lizzyikim 2012-08-05 484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