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에 일 보러 나갔다가

짬이 나서 역사박물관에 잠깐 들렀더랬습니다. 

두어번 가봤기에 뭐 별 거 있을까, 기대 않고 갔습니다. 한두시간 때우러.


8.15 기념으로 <열도 속의 아리랑 : 재일동포들의 생활, 차별, 저항의 모습>이라는 특별전이 열리고 있더라고요. 

딸아이가 어린이 도서관을 고집하는 바람에 부친과 오빠만 관람했습죠. 

관람하고 나온 부친, 매우 만족해 했습니다. 


그리고 서울시정사진 특별전 <재건에서 도약으로 : 60년대 서울풍경>.

부친과 모친만 사진을 즐길뿐 두 아이들은 뛰어다니고 떠들고.

몇 번의 옐로카드를 받더니 조금 조용해지더군요. --;


아무 생각없이 올라간 3층.

어두컴컴한 공간 안에서 무언가 반짝반짝이길래 박물관 홍보영상 정도 떠올려 봤습니다. 

한 걸음, 한걸음... 그런데 이게 왠 그림이래요.


서울 도심을 축소(1/1500)한 야경 모형이 쫘르륵 펼쳐지더군요.  ---> 도시모형영상관

달력에서나 볼 수 있는, 그런 장관이더라고요. 

마치 남산 타위에서나 볼 수 있는 서울 야경이랄까요.


터치 단말기를 통해 원하는 지역을 검색하니

천정에 달릴 레이저 빔이 해당 지역에 빔을 쏟아주는 동시에

나 여기 있어, 여기라고 하면서 반짝이더라고요. 


저희 가족 완존 매료되어 넋을 잃고 말았지요. 아, 멋졌습니다. 

부친은 아이마냥 이곳저곳 부산스럽게 움직이며

일일 가이드를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사진 038.jpg

사진 027.jpg


사진 032.jpg


사진 017.jpg


사진 011.jpg

사진 010.jpg

사진 022.jpg

 

--------------------------------------------------


근데 부친의 궁댕이는 어째 늘상 배가 고픈 것일까요. 

항시 바지를 먹고 있네요.  

간혹 귀뜸이라도 해주면 양다리를 <>꼴로 벌리며, 아 그래.... 일뿐입니다. 


남.자.는....................  느낌도 없나봅니다. --; 

 

사진 028.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28 [자유글] [거짓말] 나 지금 생각하고 있거든? [3] mackie 2012-08-20 3895
1027 [가족] 어머니 편히 쉬세요, 여보 고마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8-20 3699
1026 [나들이] 삼성어린이박물관 다녀왔어요 imagefile [11] 분홍구름 2012-08-19 4645
1025 [가족] [거짓말] 4살의 뒤끝작렬의 거짓말 imagefile [2] 새잎 2012-08-18 4846
1024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4197
1023 [가족] 빵 만드는 날 imagefile [6] 리디아 2012-08-17 5371
1022 [가족] [거짓말] 진실은 어디에... imagefile [6] guk8415 2012-08-17 3982
1021 머리, 아는 만큼 덜 빠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2-08-17 3874
1020 [요리] 시원해서 더 달콤한 초콜릿 음료 image 베이비트리 2012-08-17 4898
1019 [가족] [거짓말] 이 정도는 껌이거나, 예지력(?) imagefile [8] 강모씨 2012-08-17 4601
» [나들이] 서울 도심 야경을 한눈에 보는듯 imagefile [10] anna8078 2012-08-16 4659
1017 [나들이] 폭우속 어린이박물관 나들이 imagefile [8] yahori 2012-08-16 9035
1016 [자유글] 7박 8일 시댁에서의 휴가 -.-;; imagefile [12] blue029 2012-08-12 19805
1015 [자유글] 드디어 분수대 속으로!! imagefile [7] 분홍구름 2012-08-09 4159
1014 [나들이] 강동풀빌라의 피서 image [9] spica77 2012-08-08 5970
1013 [가족] 손꼽아 기다린"서울 시향 오박사의 재미나는 클래식"-제 6회 신이 창조한 최고의 악기 imagefile [4] 리디아 2012-08-08 9436
1012 [가족] [거짓말] 내 눈에는 보이지 않는.... imagefile [4] 나일맘 2012-08-07 4660
1011 [직장맘] 28개월, 사랑을 시작하기에 결코 빠르지 않은... imagefile [6] 강모씨 2012-08-06 4528
1010 [가족] 뒷담화 땐 따지지 말 것, 아들처럼 굴지도 말고 image [4] 베이비트리 2012-08-06 9665
1009 [가족] [거짓말] 잠이 안와요 imagefile [5] lizzyikim 2012-08-05 484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