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어린이집에서 물놀이를 한다고 수영복등을 챙겨 보내라고 하더군요.
흐린날 이었지만, 혹시 몰라서 챙겨 보냈습니다.
 
모처럼 귀가길에 마중 나온 개똥이를 만나 물어 봤습니다.
강모씨 : "오늘 어린이집에서 물놀이 했어요?"
개똥이 : "네!"
강모씨 : "누구랑 했어요?"
개똥이 : "건우! 수연이! .. " 아이들 이름이 줄줄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귀가 후 개똥이 가방을 봐도 수영복도 수건도 안 돌아 왔고..
날씨는 별로 였고.
강모씨 : "여보! 아무래도 개똥이 물놀이 안한것 같어"
개똥이 : "아니야!!! 했어!!! 물놀이!!!"
 
잠들기 전에 아빠의 이상한 옛날 이야기를 들으면서도
물놀이를 함께 했던 친구들의 이름이 줄줄이 나왔습니다.
 
의심은 되었으나, 그런가 보다 했는데...
다음날 어린이집 알림장을 보고 깜딱 놀랐습니다.
 
날씨 때문에 물놀이는 안했고,
개똥이 입에서 제일 먼저 튀어나온 '건우'은 아파서 어린이집에도 안나오고 있다는 것.
띠옹 띠옹 띠띠옹.
 
!cid__0207161931200183950822_.jpg
- 어린이집 하원길에 싸랑하는 분수대 앞에서 좋아라 하는 우유 먹는 개똥.
(지 고집대로 옷 골라 입고 어린이집 간 개똥. 친정엄마께서 전송 해 주신 사진 보고 깜놀)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직장맘] 개똥아, 내게 거짓말을 해봐 imagefile [8] 강모씨 2012-07-22 4835
987 [자유글] 안타, 도루 그거 빼고 다! [4] 강모씨 2012-07-22 4316
986 [자유글] 엄마는 아들바보, 아들은 엄마바보 imagefile [2] blue029 2012-07-22 7950
985 [요리] 사랑은 언니 손맛을 타고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9 6713
984 [살림] 꽃보다 탐스러운 꽃받침 접시의 세계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9 10237
983 [자유글] 처녀인 친구들과의 만남... --'' imagefile [6] 나일맘 2012-07-19 4752
982 [자유글] 관계를 극복하는 연습 [4] 분홍구름 2012-07-18 4586
981 [자유글] 엄마가 밥 먹으래 image wonibros 2012-07-18 4148
980 [요리] 옥수수 삶기 비법? imagefile [5] yahori 2012-07-17 11867
979 [가족] 외로운 아빠는 운전석에 앉아 가족에게 편지를…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6 4806
978 [자유글] 쇼핑이 가능한 나이 만 46개월 [4] 분홍구름 2012-07-16 4215
977 [가족] 세 아이가 노니는 집 - 어떻게 점심 준비하나? imagefile [7] 리디아 2012-07-16 5049
976 [가족] 개똥이 아빠가 들려주는 이상한 옛날 옛날 이야기 imagefile [7] 강모씨 2012-07-14 12737
975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내 아이를 존중하자. imagefile [9] 나일맘 2012-07-14 8908
974 [요리] 삼계탕·훈제오리…초복맞이 보양식 대전 ‘후끈’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3 4995
973 [건강] 아, 무서운 수족구의 계절이 성큼성큼 guk8415 2012-07-13 5692
972 [자유글] 동물들의 자식사랑? 엄마사랑? 집착? image wonibros 2012-07-13 4684
971 치렁치렁은 NG 뱅글로 원포인트 멋내기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2 3973
970 [요리] [야(野)한 밥상] 말랑말랑 새콤달콤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2 4626
969 [책읽는부모] 두번째 책 도착!! [3] mosuyoung 2012-07-11 47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