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이 결혼을 한답니다.

옷 좀 얻어입나~~~ 했는데, 감사히도 얻어입게 되었습니다 ^^;

 

결혼하고 처음 백화점에서 옷쇼핑을 합니다.

최근에 살이 빠진 저는 어깨를 펴고 백화점에 갔답니다.

제 옷만 살 수 있나요..

아이 옷도 고르러 아이가 나름 선망의 대상으로 삼는 브랜드엘 들어갔습니다.

선망이 대상이 되는 브랜드"가 벌써 있다니..하고 놀라실 지도 모르겠지만,

이상하게도 가슴팍에 큰 자수가 놓아져 있는 브랜드 티를 아주아주 좋아라 한답니다.

2년전에 완전 헐렁하게 구매한 티를 아직까지 고이고이 입고 있으니 말이죠 ^^;;

나름 예식에 입고 갈 옷이니 점잖고 간지나는(!) 옷을 고르려고 뒤적이는데..

어머나..

다른 옷 다 싫답니다.

나름의 기준을 가지고 옷을 고르고 있더군요.  -ㅇ-...

티셔츠 깃에 노란 줄무늬가 있어서 세울때 멋스러운  티 하나.

짱짱한 밴드가 있는 남색 반바지 하나.

거기다 주황색 모자까지..

나름 어울리는 코디이긴 했는데.. 어디 저걸 입고 결혼식장에 가겠나..싶네요.

 

그리고 나름 놀랐어요.

옷장안에 있는 옷 중에 골라입을 줄이나 아는 줄 알았더니, 쇼핑도 가능하던데요.

매장을 돌면서 "이거" "이거" "주황색" 을 외치며 나름 패션 센스 길러보시는 아드님 덕분에

쇼핑이 즐거웠네요.

자기가 마음에 드는 옷 사고 나니, 엄마 아빠 옷 고를때에두 큰 사고 안쳐줬구요. ㅎㅎ

 

이런 게 돈 쓰는 재미였나 싶기도 합니다요. ㅋㅋ

6년만에 백화점 쇼핑해본 분홍 구름이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88 [직장맘] 개똥아, 내게 거짓말을 해봐 imagefile [8] 강모씨 2012-07-22 4832
987 [자유글] 안타, 도루 그거 빼고 다! [4] 강모씨 2012-07-22 4313
986 [자유글] 엄마는 아들바보, 아들은 엄마바보 imagefile [2] blue029 2012-07-22 7947
985 [요리] 사랑은 언니 손맛을 타고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9 6711
984 [살림] 꽃보다 탐스러운 꽃받침 접시의 세계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9 10233
983 [자유글] 처녀인 친구들과의 만남... --'' imagefile [6] 나일맘 2012-07-19 4750
982 [자유글] 관계를 극복하는 연습 [4] 분홍구름 2012-07-18 4584
981 [자유글] 엄마가 밥 먹으래 image wonibros 2012-07-18 4145
980 [요리] 옥수수 삶기 비법? imagefile [5] yahori 2012-07-17 11862
979 [가족] 외로운 아빠는 운전석에 앉아 가족에게 편지를…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6 4803
» [자유글] 쇼핑이 가능한 나이 만 46개월 [4] 분홍구름 2012-07-16 4211
977 [가족] 세 아이가 노니는 집 - 어떻게 점심 준비하나? imagefile [7] 리디아 2012-07-16 5045
976 [가족] 개똥이 아빠가 들려주는 이상한 옛날 옛날 이야기 imagefile [7] 강모씨 2012-07-14 12727
975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내 아이를 존중하자. imagefile [9] 나일맘 2012-07-14 8905
974 [요리] 삼계탕·훈제오리…초복맞이 보양식 대전 ‘후끈’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3 4993
973 [건강] 아, 무서운 수족구의 계절이 성큼성큼 guk8415 2012-07-13 5689
972 [자유글] 동물들의 자식사랑? 엄마사랑? 집착? image wonibros 2012-07-13 4682
971 치렁치렁은 NG 뱅글로 원포인트 멋내기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2 3967
970 [요리] [야(野)한 밥상] 말랑말랑 새콤달콤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2 4623
969 [책읽는부모] 두번째 책 도착!! [3] mosuyoung 2012-07-11 4774